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2
  • 청지기
  • 조회 수 960

 

1.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
죄의 즐거움- 다 버리렵니다
피로 나를 속-량한 구-주시니-
이제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2. 주 날 먼저 사-랑하시었으니
나도 맘 다해- 주 사랑합니다
날 위하여 가-시관 쓰-셨으니-
이제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3. 나의 호흡 멎-는 그 순간까지
주를 사랑하-며 부르렵니다
죽음 앞에서-도 내 말-할 것은-
이제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4. 영광 빛 가운-데 경배하리라
영광의 관 쓰-신 내 주 예수를
영원토록 주-님께 말-할 것은-
이제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청지기 작성자
profile image

By Norma C. Fay: My just deceased Aunt, Ella Ruth Hutson, who arrived in China in 1948, to begin what would be a 40 year career as a Missionary, tells the following story about this hymn.

 

Although she was not present at this particular locale, when the Christian Missionaries were expelled from China at the time of the Communist take-over, she was told this story by missionaries who witnessed it.

 

At one area, where there was a young, but thriving church, the missionaries and the Chinese Christians were rounded up and taken outside the city. The Chinese converts were given the opportunity to recant their Faith. I don't know if any did, but many did not. Those who did not recant were then forced to dig their own mass grave, while the foreign missionaries were forced to watch. Sometime in the labor, a Chinese Believer started singing " My Jesus, I love Thee, I know Thou art mine..." and it was taken up by the whole group of Believers. They sang this hymn over and over, as they completed the digging of their mass grave, and were forced into the pit, with women and children. Then, they continued singing it as the dirt was thrown into the pit to bury them alive. The last sound heard from the mass grave was this hymn being sung with the last breaths of the Chinese Believers who saw their Jesus that day.

 

My aunt went on to serve the remainder of her career in the island of Taiwan, sharing the Gospel of Christ, and extending the Kingdom of God. She retired in 1991, from 40 years of service to her Lord. She went Home to be with Him Last Sunday, June 3rd, 2012.

 

Source: http://www.hymnal.net/en/hymn/h/544#ixzz1x9xxrfd1

2012.06.08. 10: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786
157 주여 날 이제 1 청지기 12.08.23.21:17 1265
156 깨어지고 파쇄돼(찬 471) 1 청지기 12.08.23.21:13 1256
155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1 청지기 12.08.17.15:58 913
154 내 맘 속 가장 깊은 곳에서 청지기 12.08.17.15:44 1247
153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찬 606) 1 청지기 12.08.17.15:31 1483
15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1 청지기 12.08.11.13:12 2093
151 성경으로 돌아가자 청지기 12.08.11.13:02 1432
150 어둠 속에 빛을 찾아서(찬 475) 1 청지기 12.08.11.12:50 1360
149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1 청지기 12.08.06.19:53 1223
148 이젠 내가 살지 않네 청지기 12.08.06.18:59 1359
147 하늘로서 내려오는 향기로운 공기(찬 623) 청지기 12.08.06.18:53 1182
146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1 청지기 12.07.31.18:36 1092
145 유익하던 모든 것 이젠 해로여겨 2 청지기 12.07.31.18:30 1605
144 그녀는 누구인가요 1 청지기 12.07.26.17:35 934
143 신성한 경륜은 1 청지기 12.07.26.17:22 1401
142 사랑하는 귀한 주님(찬 275) 1 청지기 12.07.26.16:59 1448
141 날마다 가까이 청지기 12.07.20.17:22 1095
140 느림보 내맘 1 청지기 12.07.20.17:12 1254
139 단순히 주님만 위해 살길(찬 342) 1 청지기 12.07.20.17:02 1370
138 나무에 묶인 나 청지기 12.07.10.20:38 1410
137 세상은 그 이름 모르지만 1 청지기 12.07.10.20:20 928
136 자신을 의지하던 나(찬 325) 1 청지기 12.07.10.20:08 1402
135 나 같은 시골 소녀가 당신의 연인 되었네 청지기 12.07.06.10:23 2418
134 그의 이름 1 청지기 12.07.06.10:05 844
133 축복 구하던 나(찬 394) 1 청지기 12.07.06.09:59 1200
132 헌신은 2 청지기 12.06.30.16:22 1966
131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3 청지기 12.06.30.16:21 1991
130 내 사랑 나의 하나님(찬 441 새곡조) 1 청지기 12.06.30.16:17 1666
129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청지기 12.06.20.18:03 1093
128 깊은 밤 깊은 아픔 청지기 12.06.20.18:00 1292
127 교회 생활은 아름다워(찬 1074) 청지기 12.06.20.17:39 1253
126 기쁨과 감사로 1 청지기 12.06.13.17:34 949
125 복음의 빚 1 청지기 12.06.13.17:32 905
124 주 예수 부를 때면(찬 971) 청지기 12.06.13.17:27 1170
123 영광의 하나님께서 1 청지기 12.06.10.21:25 835
122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1 청지기 12.06.10.21:23 981
121 바른 길 벗어나면은(찬 468) 청지기 12.06.10.21:15 1006
120 야곱이 꿈속에 보았네 청지기 12.06.08.11:31 1032
119 가진 것 없지만 1 청지기 12.06.08.11:01 1093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찬 405) 2 청지기 12.06.08.10:06 960
117 생명의 사람들 1 청지기 12.06.01.19:31 887
116 생각보다 더 깊은 곳에 청지기 12.06.01.19:29 1506
115 주 임재 안에 늘 살게 하소서(찬 290) 1 청지기 12.06.01.18:25 2124
114 사람들 누림을 원하지만 1 청지기 12.05.30.14:00 738
113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청지기 12.05.30.13:56 908
112 보혈로 날 씻으사(찬 228) 1 청지기 12.05.30.13:32 935
111 감소되는 기쁨은 1 청지기 12.05.26.19:43 978
110 마음에 부어진 사랑 1 청지기 12.05.26.19:40 1846
109 대화 1 청지기 12.05.25.14:24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