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청지기
  • 조회 수 1049

 

내가 없어지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내가 깎여지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많은 좌절과 고통 뒤에 꺾여 사라지는
다만 그렇게 감소되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후1) 그러나 주님의 사랑이- 나를 감-쌀 때
내가 보이지 않아도 됨을 느꼈습니다


후2) 그러나 주님의 마음이- 나를 덮-을 때
오직 주님만 보여도 됨을 알았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928
126 기쁨과 감사로 1 청지기 12.06.13.17:34 1013
125 복음의 빚 1 청지기 12.06.13.17:32 964
124 주 예수 부를 때면(찬 971) 청지기 12.06.13.17:27 1356
123 영광의 하나님께서 1 청지기 12.06.10.21:25 905
122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1 청지기 12.06.10.21:23 1063
121 바른 길 벗어나면은(찬 468) 청지기 12.06.10.21:15 1095
120 야곱이 꿈속에 보았네 청지기 12.06.08.11:31 1111
119 가진 것 없지만 1 청지기 12.06.08.11:01 1170
118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찬 405) 2 청지기 12.06.08.10:06 1120
117 생명의 사람들 1 청지기 12.06.01.19:31 953
116 생각보다 더 깊은 곳에 청지기 12.06.01.19:29 1735
115 주 임재 안에 늘 살게 하소서(찬 290) 1 청지기 12.06.01.18:25 2342
114 사람들 누림을 원하지만 1 청지기 12.05.30.14:00 797
113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청지기 12.05.30.13:56 981
112 보혈로 날 씻으사(찬 228) 1 청지기 12.05.30.13:32 1037
감소되는 기쁨은 1 청지기 12.05.26.19:43 1049
110 마음에 부어진 사랑 1 청지기 12.05.26.19:40 1948
109 대화 1 청지기 12.05.25.14:24 725
108 부르심 받아 나온 교회는(찬 598) 1 청지기 12.05.25.14:21 1286
107 그저 민들레 꽃씨마냥 1 청지기 12.05.22.13:13 864
106 그 날을 바라봅니다 1 청지기 12.05.22.13:11 938
105 베다니서 당신과 헤어진 후(찬 758) 1 청지기 12.05.22.13:04 1531
104 축복의 통로 1 청지기 12.05.17.10:20 1388
103 처음부터 끝까지 1 청지기 12.05.17.10:17 1081
102 주님 십자가에 죽을 때(찬 844) 1 청지기 12.05.17.10:11 1036
101 그분의 보장하는 사랑 1 청지기 12.05.11.13:45 1038
100 주는 내 빛이시요(찬 918) 2 청지기 12.05.11.13:43 1010
99 향유를 부은 마리아 청지기 12.05.11.13:35 1908
98 주님의 이름은 1 청지기 12.05.05.22:05 922
97 주여 이 지방에 부흥 주소서(찬 577) 청지기 12.05.05.22:03 886
96 관계 1 청지기 12.05.05.21:44 998
95 몸을 건축하기 위해 청지기 12.05.02.20:57 3707
94 예수님 사랑합니다 1 청지기 12.05.02.20:44 1083
93 놀라우신 예수 1 청지기 12.05.02.20:38 833
92 시간이 지나도 영원한 것은 1 청지기 12.04.25.21:13 892
91 함께 와 즐기자(찬 802) 1 청지기 12.04.25.21:08 1719
90 결코 후회하지 않아 3 청지기 12.04.25.21:04 1694
89 기도하는 시간 1 청지기 12.04.22.19:39 950
88 나는 인생의 산과 들(찬 804) 청지기 12.04.22.19:37 2293
87 하나님이 주신 땅 4 청지기 12.04.22.19:34 1544
86 나의 간절한 기대 소망을 따라 청지기 12.04.21.11:45 2003
85 내 안에 주 계시하길(찬 399) 1 청지기 12.04.21.11:37 1320
84 당신의 부름에 반응하도록 1 청지기 12.04.21.11:26 968
83 한 줄기 빛을 비추시어 1 청지기 12.04.20.09:46 1589
82 주 사랑 안에 잠길 때(찬 1075) 청지기 12.04.20.09:42 1433
81 바위 틈 은밀한 청지기 12.04.20.09:38 1162
80 자신을 모르고 1 청지기 12.04.19.07:36 1241
79 이 전에 주를 멀리 떠나(찬 801) 1 청지기 12.04.19.07:33 1534
78 부부 잠언 청지기 12.04.19.07:31 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