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개설 이전에 작사된 찬송시입니다.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morningstar
  • 조회 수 2782


   우리 하나하나 생명이 자라감에 따라

   주님의 몸안에 건축되어 질때

   각각의 개성 각각의 아름다움

   각각의 뛰어남 각각의 장점

   다 없어진 것 아니네

   노련한 석수장이가 돌의 말함을 들을 수 있듯

   건축자 주님은 우리의 음조를 다 알고 있으니

   그 손에 맡기우기만 하면 제 자릴 다 찾네

   감춰져 보이지 않던 드러나 빛을 나타내던

   자신 영광위한 것 아닌 단체적인 주님의 표현뿐!

   돌출되면 흉하고 걸림돌이 될뿐이네

   다만 주님의 몸안에 녹아들어

   자신 잃어버린 뒤의 안식 구하네

   은밀한 구석에 감춰진 나의 아름다운 구조를

   감상하며 기뻐하는 이가 있으니

   그로인해 만족하며 행복할 수 있으니..

   이 기쁨 행복을 그 어떤 영화와 비교할 수 있으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삭제

"몸안에 감춰진 자의 행복에 대해"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작사방 이전 게시판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12.11:41 3630
74 나의 기도 LOVE - JH 09.12.25.19:57 2070
73 그대는 나 1 Eugene 09.06.07.22:55 2248
72 물에 비취이면 은비 07.11.01.08:11 2922
71 그녀는.....누구인가요? 성결 06.08.16.21:47 3429
70 웃었네 김성희 06.03.17.16:18 3292
69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 찬양 2 주의신부 06.03.17.16:16 3487
68 내 모습에 실망하여 주의신부 06.03.17.16:15 3153
67 그리스도의 포로 Nobody 06.03.17.16:14 2883
66 나를 받으셔서 주의신부 06.03.17.15:45 3178
65 이야기 끝 morningstar 06.03.17.15:44 3276
64 오! 충만 들꽃 06.03.17.15:42 3205
63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찬송가 804장) inthevine 06.03.17.15:40 4242
62 무제 관제 06.03.17.15:37 3202
61 우문 (愚問) morningstar 06.03.17.15:34 4172
60 깊고 맑아진 하늘 이운 땅처럼... morningstar 06.03.17.15:33 9636
몸안에 감춰진 자의 행복에 대해 morningstar 06.03.17.15:31 2782
58 녹음이 푸르러지는 이 날들에.... morningstar 06.03.17.15:30 2931
57 이 땅에 사는 동안.... morningstar 06.03.17.15:28 4057
56 행복한 연인인 이유 morningstar 06.03.17.15:24 3018
55 너무나 사랑스런 당신... morningstar 06.03.17.15:21 2976
54 끝까지 사랑하기... morningstar 06.03.17.15:20 2980
53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morningstar 06.03.17.15:18 2428
52 어느 것이... morningstar 06.03.17.14:33 2149
51 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에게 morningstar 06.03.17.14:29 2232
50 그리스도인의 유일한 목표 morningstar 06.03.17.14:27 1762
49 유일한 자격있는 한 사람 morningstar 06.03.17.14:25 1406
48 아주 아주 간단할 수 있는 걸... morningstar 06.03.17.14:20 1306
47 때가 악하므로..그리고 때가 무르익었으므로.. morningstar 06.03.17.14:17 1219
46 새해을 맞으며.... morningstar 06.03.17.14:15 1338
45 이제야 알았습니다. David 06.03.17.14:13 1380
44 남은 길 지켜 주소서. morningstar 06.03.17.14:11 1355
43 마지막 멍에 morningstar 06.03.17.13:40 1278
42 초월한다는 것... Eugene 06.03.17.13:16 1417
41 잊지 않게 하소서 morningstar 06.03.17.13:10 1472
40 고백합니다. morningstar 06.03.17.12:59 1277
39 가장 단순하게... morningstar 06.03.17.12:56 1229
38 뜨며 감으며 morningstar 06.03.17.12:52 1265
37 아무도 모르지... morningstar 06.03.17.12:46 1252
36 화 실 Eugene 06.03.17.12:41 1496
35 사랑은..... 관제 06.03.17.12:36 1362
34 빈 손 성결 06.03.16.10:54 1337
33 막달라 마리아를 떠올려보며... morningstar 06.03.16.10:51 1187
32 주님을 섬기기위한 탁월한 미덕들 morningstar 06.03.16.10:48 1541
31 누릴 때만이.. 민하 06.03.16.10:37 1368
30 내가 사랑한 당신은.... morningstar 06.03.16.10:32 1957
29 단풍 kspark 06.03.16.10:29 1267
28 晩秋 관제 06.03.16.10:23 2872
27 느림보 내맘 성결 06.03.16.10:16 1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