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비취는 곳에

(May 자매의 간증)

 

 

2005년 뉴질랜드 훈련에서는 부부가 같이 생활하게 했으므로(센타 옆에 숙소가..) 훈련 중 저희는 연수를 갖게 되었고 그리하여 훈련을 지속하기 어렵게 되어 2006년 초에 연수를 낳기 위해 제 부모님이 계시는 한국 대전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친정 부모님의 집에서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연수는 할아버지, 할머니, 왕할머니의 사랑까지 듬뿍 받으며 잘 자랐습니다.

 

그러던 중 2008년 연수가 세살 되던 해에 유진 형제가 서울전시간훈련에 가게 되었습니다. 주님은 그분의 은혜와 돌보심으로 뉴질랜드 부모님께서 2010년 4월까지 한 달에 50만원씩을 지원해 주시게 하시므로 저희로 생활을 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2010년 연수가 만 36개월이 되었을 즈음에 정부의 지원으로 저희가 적은 금액을 지불하고 거의 무상으로 어린이집에 갈 수 있게 되었고 연수가 어린이집에 가 있는 10시부터 4시 사이에 저는 파트타임으로 하루 4시간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로 말할 것 같으면...^^ 그 당시 29세.. 대학 졸업 후 바로 훈련에 갔고 훈련 졸업 후 바로 결혼을 해서 뉴질랜드에 가서 살았고 결혼하자마자 아이가 생기는 바람에 저는 그 흔한 운전면허증이나 컴퓨터 관련 자격증 하나 가진 것이 없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몸을 써서 할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또 그 일이 제게는 잘 맞고요^^).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기 위해 알바사이트들을 뒤져서 집 근처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게 되었습니다. 맞벌이 부부의 자녀, 이제 막 초등학교 1학년이 된 여자아이의 학교에 가서 아이를 집에 데리고 와 간식을 주고 학원에 데려다 주고 데리고 오고 그 집의 청소와 세탁, 저녁 반찬을 만들어 주는 일이었습니다. 반찬을 만드는 것은 결혼 후 몇 년 간 제가 해오던 일이었기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이었고 똘망똘망하고 야무진 귀여운 아이와 시간을 보내는 것은 제게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종종 초등학교 교사인 아이의 어머니는 제게 이 젊은 나이에 왜 이런 일을 하는지 다른 일을 찾아 보는 게 어떻냐며 저를 안타까워 하시면서도 동생처럼 챙겨 주셨고.. 한달 일하고 받는 월급은 생활하기에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주급으로 받기를 원한다는 저의 편의도 봐주시고 비교적 큰 어려움 없이 생활하게 하셨습니다.^^

 

그 이후의 몇 번의 아르바이트가 더 있었는데 과자포장일, 쇼핑몰포장일, 청소, 어린이블럭체험방, 식당보조, 써빙 등 그렇게 길진 않았지만 2~3년의 아르바이트는 제게서 여러 찬양들이 나올 수 있는 배경이 되어 주었습니다. 주님께서 특별히 안배해 주신 은혜의 시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부부가 의사인 집에서 청소를 하면서... 제 자신의 상황이 슬퍼질 땐.. 주님의 고난과 비교하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생각에 주님과 울면서 대화하며 흥얼거리며 나온 찬양..

 

연수가 어릴 때 처음으로 쿠키런이라는 게임을 제 휴대폰으로 하다가 뭣도 모르고 금인가 보석을 산게 결제가 되어 버려서 40만원인가를 내야하는 상황에서 아이에게 또 이 상황에(결국은 주님께^^) 화내고 원망하는 중에 나온 ‘빛이 비취는 곳에’라는 찬양...(결국엔 네이버에서 이와 같은 사례가 많다며 지불하지 않아도 되게 잘 해결되었습니다..감사^^)(계속)

 

 

  • ?
    Hyeri 2020.06.30 20:47
    빛이 비취는 곳에 이 찬송 가사가 예사롭지 않다고 느꼈는데.. 연수형제가 큰 역할을 한 셈이네요 ㅎㅎ
  • profile
    May 2020.06.30 22:21
    맞아요~자매님..^^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5386
129 주님이 주신 3가지 꿈(2) (1부 끝) Eugene 2020.07.04 42
128 주님이 주신 3가지 꿈(1) Eugene 2020.07.03 47
127 진리를 변호하고 확산하는 봉사 Eugene 2020.07.02 50
126 아버지와의 관계(3) 1 Eugene 2020.07.01 57
125 아버지와의 관계(2) 2 Eugene 2020.06.30 32
124 아버지와의 관계(1) Eugene 2020.06.29 30
123 믿음으로 사는 길로..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20.06.28 36
» 빛이 비취는 곳에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20.06.27 35
121 경제적인 상황 3 Eugene 2020.06.26 40
120 찬양노트에 있는 찬양의 독특함 Eugene 2020.06.25 42
119 번안곡과 관련된 교통 및 부담 3 Eugene 2020.06.24 38
118 주님의 회복의 간증과 분리시키지 않음 2 Eugene 2020.06.23 37
117 화실과 같은 곳으로.. 1 Eugene 2020.06.22 38
116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3) 2 Eugene 2020.06.21 39
115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2) Eugene 2020.06.20 41
114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1) 3 Eugene 2020.06.19 57
113 몸 안에서의 동역을 위해... 1 Eugene 2020.06.18 36
112 시간의 시험을 거친 후에... 1 Eugene 2020.06.06 66
111 찬양노트와 관련된 봉사와 관련하여.. 2 Eugene 2019.06.27 885
110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12 Eugene 2018.07.26 1598
109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2017.05.30 1333
108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청지기 2017.05.11 1352
107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1 청지기 2017.04.23 1357
106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2017.04.23 999
105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2017.04.23 736
104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Eugene 2017.04.05 992
103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2016.11.17 1145
102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청지기 2016.04.11 12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