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64 추천 수 0 댓글 7

*작사:Eugene / 작곡:May*




  • profile
    청지기 2013.12.04 18:28
    2절의 "사랑의 세레나델~ 받아 주오" 부분은 형제가,
    "당신께 내 마음을~ 붙잡아 주오" 부분은 자매가 불러 주는 부분입니다. ^^
    그리고 가사 중에 "당신"은 주님을 의미할 때도 있고
    형제, 자매 상대방을 의미할 때도 있습니다. ^^
  • profile
    청지기 2013.12.04 18:30
    마지막 부분의 "당신과 같아지는"의 의미는
    객관적으로는 우리가 주님과 같아지는 의미가 있고
    주님으로 인해 변화되어 가는 상대방과 같아지는 주관적인 의미도 있습니다. ^^
  • profile
    청지기 2013.12.04 20:48
    그리고 반음 낮춰서 Ab 키로 녹음되었습니다 ^^
  • profile
    JimmyCho 2013.12.10 14:19
    아멘~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는 주님과 함께 하길 원합니다.
    멜로디와 가사 모두 좋습니다.^^
  • profile
    Eugene 2013.12.10 16:46
    아멘, 지체들이 결혼하실 때 축가 중의 한 곡으로 불리워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
    양지말길 2015.04.23 19:37
    지난 1월 25일 큰 아들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결혼식장이 워낙 멀어서
    교회 식구들에게 가자고 권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런데
    찬송을 같이 누리는 성도들이 가서 축가를 불러주어야 한다고
    기어코 가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찬송이
    “주님이 축복하신 이날에”입니다.
    열심히 준비하였고,
    2절에는 “율동“을 더하였습니다.
    물론 솔향자매님 작품입니다.

    마침
    다른 지방에서 방문해온 형제자매님 앞에서
    발표회까지 했습니다.
    그 가운데 음악을 전공하는 분이 계셨는데
    “축가”에 어울린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결혼식 중에
    먼저 한분이 축가를 했고
    다음 우리가 했습니다.

    1절을 부르고
    2절을 부르며 율동을 할 때
    율동의 동작이 바뀔 때 마다 “와! 와! 와!”
    하객들이 반응이 대단했습니다.

    신랑도 신부도 하객도 즐거워하는
    그리고 우리도 즐거운
    결혼식이었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형제자매님들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오늘 결혼 축하드립니다.”
  • profile
    Eugene 2015.04.23 21:02
    오늘이 저희 10주년 결혼 기념일이었는데
    형제님께서 어떻게 아시고 ㅎㅎ
    조금 전에 메이 자매와 연수와 함께 근처 식당에서
    조촐하게 저녁을 먹고 왔습니다. ^^

    그리고 이 찬양이 좀 어려운 곡이라
    많이 불리게 될지 좀 의구심이 있었는데
    이렇게 형제님의 아드님의 결혼식에 불리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습니다. ^^

    율동을 어떻게 하셨는지 궁금하네요.
    선곡을 해 주시고 율동과 함께 아름답게 불러 주신
    강릉교회 지체들께 감사드립니다. ^^
?

찬양방

음성 찬양을 올려 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찬양방입니다. 13 청지기 2006.06.28 16159
396 나의 전부 되신 주님 5 청지기 2016.05.03 1240
395 바람처럼 불어오네 청지기 2015.05.30 1243
394 당신의 사랑으로 청지기 2015.01.12 1254
393 형제님들 나는 아직 내가 청지기 2015.06.04 1257
392 우리의 뜻대로 가는 길 3 청지기 2017.03.04 1265
391 나는 살아 있는 떡 1 청지기 2017.03.19 1265
390 복음의 빚 5 청지기 2017.06.10 1265
389 사랑은 영원해 2 청지기 2017.08.18 1273
388 비밀한 사랑으로 청지기 2015.05.29 1278
387 네 맘을 지키라 3 청지기 2017.06.16 1281
386 주여 나를 7 청지기 2018.01.24 1287
385 주님을 섬기기 위한 봉사 1 청지기 2016.07.20 1288
384 나의 모든 사랑이 2 청지기 2017.05.09 1296
383 사랑에 빠졌네 1 청지기 2016.08.15 1300
382 한없이 수고하나 3 청지기 2016.10.17 1326
381 그 영은 생명을 주네 1 청지기 2017.04.26 1332
380 참 포도나무는 2 청지기 2017.01.09 1352
379 시대를 전환할 나실인 돼 청지기 2016.09.05 1357
378 그분 소유의 보물 청지기 2018.05.02 1359
377 그 영을 따라 청지기 2015.01.09 1361
376 하나님의 꿈 2 청지기 2016.09.12 1364
375 그는 내게 입맞추길 원하니 청지기 2014.06.26 1367
374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청지기 2016.09.05 1367
373 누가 이기는 자인가 청지기 2015.06.22 1368
372 믿으며 신뢰해요 5 청지기 2017.03.26 1371
371 누구든지 내가 주는 물을 마시면 2 청지기 2017.01.14 1382
370 부활 안에 계신 그리스도는 2 청지기 2017.05.20 1387
369 배고플 때에 잔치 누려 1 청지기 2017.05.17 13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