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2
  • Eugene
  • 조회 수 62

 

빛이 비취는 곳에

(May 자매의 간증)

 

 

2005년 뉴질랜드 훈련에서는 부부가 같이 생활하게 했으므로(센타 옆에 숙소가..) 훈련 중 저희는 연수를 갖게 되었고 그리하여 훈련을 지속하기 어렵게 되어 2006년 초에 연수를 낳기 위해 제 부모님이 계시는 한국 대전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친정 부모님의 집에서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연수는 할아버지, 할머니, 왕할머니의 사랑까지 듬뿍 받으며 잘 자랐습니다.

 

그러던 중 2008년 연수가 세살 되던 해에 유진 형제가 서울전시간훈련에 가게 되었습니다. 주님은 그분의 은혜와 돌보심으로 뉴질랜드 부모님께서 2010년 4월까지 한 달에 50만원씩을 지원해 주시게 하시므로 저희로 생활을 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2010년 연수가 만 36개월이 되었을 즈음에 정부의 지원으로 저희가 적은 금액을 지불하고 거의 무상으로 어린이집에 갈 수 있게 되었고 연수가 어린이집에 가 있는 10시부터 4시 사이에 저는 파트타임으로 하루 4시간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로 말할 것 같으면...^^ 그 당시 29세.. 대학 졸업 후 바로 훈련에 갔고 훈련 졸업 후 바로 결혼을 해서 뉴질랜드에 가서 살았고 결혼하자마자 아이가 생기는 바람에 저는 그 흔한 운전면허증이나 컴퓨터 관련 자격증 하나 가진 것이 없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몸을 써서 할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또 그 일이 제게는 잘 맞고요^^).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기 위해 알바사이트들을 뒤져서 집 근처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게 되었습니다. 맞벌이 부부의 자녀, 이제 막 초등학교 1학년이 된 여자아이의 학교에 가서 아이를 집에 데리고 와 간식을 주고 학원에 데려다 주고 데리고 오고 그 집의 청소와 세탁, 저녁 반찬을 만들어 주는 일이었습니다. 반찬을 만드는 것은 결혼 후 몇 년 간 제가 해오던 일이었기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이었고 똘망똘망하고 야무진 귀여운 아이와 시간을 보내는 것은 제게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종종 초등학교 교사인 아이의 어머니는 제게 이 젊은 나이에 왜 이런 일을 하는지 다른 일을 찾아 보는 게 어떻냐며 저를 안타까워 하시면서도 동생처럼 챙겨 주셨고.. 한달 일하고 받는 월급은 생활하기에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주급으로 받기를 원한다는 저의 편의도 봐주시고 비교적 큰 어려움 없이 생활하게 하셨습니다.^^

 

그 이후의 몇 번의 아르바이트가 더 있었는데 과자포장일, 쇼핑몰포장일, 청소, 어린이블럭체험방, 식당보조, 써빙 등 그렇게 길진 않았지만 2~3년의 아르바이트는 제게서 여러 찬양들이 나올 수 있는 배경이 되어 주었습니다. 주님께서 특별히 안배해 주신 은혜의 시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부부가 의사인 집에서 청소를 하면서... 제 자신의 상황이 슬퍼질 땐.. 주님의 고난과 비교하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생각에 주님과 울면서 대화하며 흥얼거리며 나온 찬양..

 

연수가 어릴 때 처음으로 쿠키런이라는 게임을 제 휴대폰으로 하다가 뭣도 모르고 금인가 보석을 산게 결제가 되어 버려서 40만원인가를 내야하는 상황에서 아이에게 또 이 상황에(결국은 주님께^^) 화내고 원망하는 중에 나온 ‘빛이 비취는 곳에’라는 찬양...(결국엔 네이버에서 이와 같은 사례가 많다며 지불하지 않아도 되게 잘 해결되었습니다..감사^^)(계속)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Hyeri
빛이 비취는 곳에 이 찬송 가사가 예사롭지 않다고 느꼈는데.. 연수형제가 큰 역할을 한 셈이네요 ㅎㅎ
2020.06.30. 20:47
May → Hyeri
profile image
맞아요~자매님..^^
2020.06.30. 22: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21.13:50 5391
136 페이스북 동영상을 내 컴퓨터에 저장하는 팁입니다. ^^ 1 image 청지기 11.04.15.23:14 8097
135 통기타 구매에 참고하세요. 1 아침이슬 06.08.03.07:55 7112
134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기타 타브 악보) 1 image 청지기 13.05.13.11:07 5646
133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13.07.15.20:28 4580
132 콘트라팍툼(Contrafactum) 6 Eugene 06.04.08.18:18 4523
131 EBS 지식채널e - 사소함의 힘 청지기 10.12.20.11:19 4428
130 SITES 몇군데가 추가되었습니다. ^^ 청지기 08.02.04.20:08 4296
129 '말다'와 '않다'의 차이 청지기 06.08.07.18:11 3757
128 신약성경 회복역 보급판 출시 2 청지기 11.01.14.19:48 3743
127 새삼 가입인사 드립니다.... 3 morningstar 06.05.09.21:57 3615
126 다시 만날 날을 위하여.. 6 image Eugene 11.07.29.15:14 3530
125 악보 편집을 할 때..(자료실로 이전) 6 Eugene 06.04.04.19:00 3162
124 파이어폭스에서 mp3파일 쉽게 재생하기(플러그인 설정 변환) 청지기 10.08.31.15:37 3017
123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image Eugene 13.09.10.17:32 3008
122 '연주방'을 만들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2 청지기 10.10.13.13:49 2969
121 생명의 흐름 TV 소개 image 청지기 13.04.03.19:21 2930
120 지방 교회에 대한 책 소개 3권^^ image 청지기 11.04.07.14:51 2904
119 형제님~~^^ 3 file ENOCH 10.06.21.23:55 2895
118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14.08.22.20:35 2851
117 2010년 (지방)교회 국제 특별집회 image 청지기 10.09.01.20:14 2851
116 스마트폰서 연주되는 악보집, 세계 최초 출판 3 image 청지기 11.04.22.21:30 2842
115 프로필 사진 모음입니다. ^^ 1 image 청지기 11.03.27.21:29 2836
114 시편 라이프 스타디 책 읽기 이벤트 image 청지기 12.02.11.09:37 2799
113 번안을 부탁 드려요,,,^^ 6 온전한 사랑 10.05.15.11:13 2786
112 스마트폰으로 찬양노트 홈페이지를 볼 때.. 7 청지기 11.09.26.15:54 2761
111 지방 교회들, 부산서 1만2천여명 규모 국제집회 1 image 청지기 10.10.07.12:41 2743
110 통기타(포크기타)무료로 배울수있는 홈피 소개 2 아침이슬 06.08.18.09:00 2703
109 13기 훈련생으로.. ^^ 7 Eugene 08.02.03.21:53 2688
108 할 수 있는 것, 할 수 없는 것 1 Eugene 11.07.28.13:37 2672
107 라이프 스타디, 워치만 니 전집(양장본) 특별 행사 1 image 청지기 12.02.11.09:29 2641
106 대가 없이 사랑케 하소서(최진희) 청지기 12.08.10.13:06 2609
105 앞으로의 계획^^ 17 image Eugene 13.06.19.15:10 2600
104 미디곡 반주작성 프로그램 문의 1 아침이슬 06.06.05.07:28 2572
103 찬양하라 2 아침이슬 06.04.14.21:17 2519
102 추천곡에 새로운 가사나 멜로디 붙이기 4 Eugene 06.05.19.14:36 2498
101 요청드립니다. 1 아침이슬 06.06.01.21:31 2480
100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 13.09.25.10:12 2466
99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13.08.28.20:44 2443
98 작은 시냇물 흘러 가사에 대해 ^^ 청지기 06.06.01.14:29 2432
97 [동요] 맘마송2 5 image Eugene 06.07.14.20:25 2339
96 그래도..주님..사랑해요... 8 image May 13.05.29.07:52 2315
95 스마트폰을 가진 분들의 희소식!!!! 1 청지기 11.03.29.15:15 2314
94 [동요] 맘마송 3 image Eugene 06.07.14.13:24 2294
93 가입인사드립니다 2 바디메오 06.05.04.20:29 2291
92 가사나 멜로디, 제목이 수정된 곡들 청지기 06.05.17.19:16 2276
91 주예수! 1 israellee 06.05.28.09:08 2269
90 집에 간이 스튜디오가 있어요? 2 image Eugene 11.07.26.13:38 2267
89 부쩍 자란 아들을 보며... 2 image May 13.07.01.07:22 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