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4

 

roza-buton-makro-boke-7392.jpg

 

 

영의 느낌을 읽고 싶은데
영의 느낌을 읽을 수가 없네


사람들이 영을 훈련하기 위해
외치고 선포하기 때문에


그들은 그렇게 해야만이
조금 영을 접촉할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을 멈추게 할 수는 없네
그렇지 않으면 길이 없기 때문에


그러나 영을 사용하는 것이
존재가 된 사람에게는


안온한 혼이 있어야만
영의 느낌을 읽을 수 있으므로


사람들의 외치고 선포하는 것이
오히려 방해가 되네


여기에 우리의 어떠함의 차이에서 오는
모순이 있고


이 모순을 메울 수 있는 길은
얼마나 쉽지 않고 오랜 시간이 걸리는지..


이 차이가
우리가 많은 기도를 하면서도


충격력이 있는 기도는 희귀하고
주님의 역사가 희박한 이유 중에 하나라는 것을


우리는 언제나 알 수 있을까


끊임 없는 기도로 인해
오히려 기도할 수 없다는 것을...

 

 

  • ?
    비밀 2016.10.12 07:58
    언제쯤. . 알 수 있을까요. .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요?ㅠ
  • ?
    그리스도인 2016.10.12 17:35
    아멘. 잠잠하고 고요하게 흐르시는 영에 집중함으로 주님께 합당한 기도를 하기 원합니다.
  • profile
    솔향 2016.10.13 18:46
    안온한 혼이 있어야만 영의 느낌을 읽을수있다는 말씀을 조금은 이해합니다~^*^~
  • profile
    Eugene 2016.10.13 21:30
    댓글에 대해 위에 답글로 써 보았습니다. ^^
?

누림방

달콤한 누림을 함께 나눠요. ^^

  1. notice

    찬양노트의 누림방입니다.

    안녕하세요, 이곳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이곳은 찬양노트의 누림방으로 집회 및 일상 생활 가운데 주님을 누린 것을 함께 교통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가끔 이곳에 올려진 글이 지체들에 의해 작곡이 되기도 합니다. ^^ 우리의 작은 누림이 함께 모임으...
    Date2006.03.21 By청지기 Reply4 Views4821
    read more
  2. 우리의 기도 집회가 높여지기 위해서는..

    청지기는 일반 하인들과 달라서 한 면에서는 수고하지만 한 면에서는 주인이 무슨 말을 하는지 어떤 분부를 내리는지 기다리는 사람과 같아 일반 하인들은 자유롭게 말하고 자유롭게 떠들 수 있지만 그는 수고하면서도 귀를 열어 놓고 주인의 어떤 작은 음성...
    Date2016.10.13 ByEugene Reply1 Views50
    Read More
  3. 단순하지만 단순하지 못한 그 것

    매일 함께 기도하고 말씀을 먹고 복음을 전한다 해도 주님과의 교통없이 곧 영 안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면 바로 종교로 떨어져.. 아무리 합당하고 필요하고 좋은 것일지라도 살아있는 한 인격 우리의 생명과 인격되신 주님이 빠진다면, 그것은 종교요. 우리에...
    Date2016.10.12 ByMay Reply4 Views63
    Read More
  4. 기도 집회가 힘든 이유

    영의 느낌을 읽고 싶은데 영의 느낌을 읽을 수가 없네 사람들이 영을 훈련하기 위해 외치고 선포하기 때문에 그들은 그렇게 해야만이 조금 영을 접촉할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을 멈추게 할 수는 없네 그렇지 않으면 길이 없기 때문에 그러나 영을 사용하는 것이...
    Date2016.10.12 ByEugene Reply4 Views71
    Read More
  5. 향유를 부을 수 있는 사람은..

    주님의 일은 여전히 향유를 필요로 해 그분을 향한 최고의 사랑으로 인해 그분은 모든 것을 하기를 원하시니 많은 사람들에게 향유가 있지만 그들의 향유가 드려지지 못하는 이유는 주님 자신에 대해 그분의 일에 대해 계시가 없기 때문 향유는 그분이 죽으시...
    Date2016.10.08 ByEugene Reply2 Views62
    Read More
  6.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바람이 불었을 때 그것이 바람임을 알지 못하고 바람이 지나간 후에야 비로소 그것이 바람이었음을 압니다. 흐름이 있었을 때는 그것이 흐름임을 알지 못하고 그 흐름이 잦아진 후에야 그것이 흐름이었음을 압니다. 바람은 그렇게 누가 시작했는지 알지 못하...
    Date2016.10.07 ByEugene Reply1 Views35
    Read More
  7. 낯선 광경

    주님 자신도 이 땅에서 자주 낯선 광경에 둘러싸여 계시지 않았을런지요?   피리를 불어도 춤추지 않고, 곡을 하여도 울지 않는 사람들 속에서...   그분이 우셔도 함께 울지 못하고, 그분이 기뻐하셔도 그 기쁨에 동참하지 못하는 사람들 속에서....   아버지...
    Date2016.10.06 ByJacob Reply7 Views136
    Read More
  8. 감람을 눌러 짜면..

    영은 부서진 만큼 흘러 나오는 것 영은 꺾여진 만큼 실재가 되는 것 억지로 영을 얻으려고 하면 십자가가 없는 영에 이르게 되고 그것은 영인 것처럼 보이지만 영의 요소는 아주 적은 혼일 뿐 마치 감람을 눌러 짜지 않았는데 기름을 얻었다고 말하는 사람들...
    Date2016.09.26 ByEugene Reply4 Views80
    Read More
  9. 광야에서

    회복의 문화 안에서 많은 사람들 환호하며 따라가려 하는데 이제도 저제도 나는 이방인 낯설기만 하네. 이렇게 외치는데, '사역'이라하며 달려 가는데 나는 늘 생경하고 낯설어 소위 난 '훈련받은 사람'인데 사실은 모든 것이 낯설어 회복의 문화가 낯설어 광...
    Date2016.09.26 ByMay Reply3 Views11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