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찬양을 함께 누려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5
  • 청지기
  • 조회 수 2598

*작사:May Lee / 작곡:May Lee*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첨부 2

  1. spoken_to_me.pdfpdf
    (File Size: 49.1KB/Download: 283)
  2. spoken_to_me_mr.mp3music
    (File Size: 4.19MB/Download: 28)

댓글 5

하늘영웅
profile image

음이 굉장히 익숙한데, 어디서 들었지.... 음....

요즘 여기 있는 찬송들 많이 업어다가 홈미팅에서 부르고 있어요 ㅎㅎㅎ

형제님, 자매님의 수고에 감사드려요~ ^^

2011.10.11. 11:28
Eugene
profile image

갈수록(?) 작곡이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만들다 보면 이전에 만들었던 거랑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이 가끔(?) 나오는데^^

아주 비슷한 것은 안 올리고 약간 비슷한 것은 감안해서 올리고요. ^^

다른분들 곡은 잘 모르겠어요.

다른 분들 곡을 많이 듣는(?) 편이 아니라서.. ^^

 

많이 누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1.10.11. 16:36
Eugene
profile image

그래서 요즘은 작곡을 하는데

국악 스타일이 자꾸 나와요. ^^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

자매한테 들려 줬더니 올리지 말라고.. ㅋㅋ

2011.10.11. 16:41
JimmyCho → Eugene
profile image

안녕하세요~ 대구교회 조종영형제입니다. 간만에 들렸네요~ㅎㅎ

원래 작곡이란게 처음 시작할때는 모방에서부터 시작을 하는게 맞아요..

다만 그 모티브를 활용하면서 작곡을 하는 개개인의 스타일을 발굴해나가는거죠.

저두 형제님 심정 충분히 공감되요. 가끔 전공실기 곡 쓸때면 슬럼프가 올때도 있거든요..

교회 찬송에선 주님의 말씀에 중점을 더 두기에 곡을 편안하게 만들게 되는 것 같아요..^^

국악이라..ㅎㅎ 찬송가에 있어서 최초의 하이브리드가 되겠네요..^^;ㅎㅎ

저도 가끔 들어 올때마다 많이 누리고 가게 되요. 오늘도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2011.10.14. 14:35
Eugene
profile image

작곡을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음악도 많이(?) 들어봐야 하는데,

그 면에서 연구가 부족한(?) 면도 있는 것 같아요.

주로 찬양노트에 올려진 찬양을 많이 듣다 보니 비슷한 곡이? ^^

2011.10.14. 16: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새찬양 방입니다. 4 image 청지기 10.01.03.22:51 10709
286 주여 내 자신을 열어 드립니다 2 image 청지기 12.09.04.16:17 3275
285 부활 안에 계신 그리스도는 image 청지기 12.08.20.10:10 1768
284 날이 갈수록 image 청지기 12.08.08.14:22 1762
283 나의 유일한 분깃-그리스도 1 image 청지기 12.07.30.10:19 2405
282 주여 나의 온 마음 얻으시고 image 청지기 12.07.19.13:51 1780
281 나를 받으셔서 image 청지기 12.07.10.20:17 1612
280 성소 안에 들어갈 때에 image 청지기 12.06.30.16:44 1431
279 사랑하는 당신께 image 청지기 12.06.22.09:17 1475
278 주의 사랑 image 청지기 12.06.15.10:02 1580
277 시간이 지나도 영원한 것은 image 청지기 12.06.08.17:57 1465
276 주님과 합한 사람은 image 청지기 12.06.01.18:13 1612
275 주 예수님 사랑한다면 image 청지기 12.05.24.17:42 1533
274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image 청지기 12.05.19.16:40 1551
273 주님만 보며 우린 달리네 image 청지기 12.05.10.18:07 1608
272 주의 전쟁의 날에 7 image 청지기 12.05.04.18:08 3250
271 신부로 단장시키소서 image 청지기 12.05.03.10:17 1660
270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image 청지기 12.04.23.09:54 2075
269 주님의 이름은 image 청지기 12.04.17.11:04 2038
268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image 청지기 12.04.09.09:50 1991
267 그 영 늘 부어주소서 image 청지기 12.04.02.11:08 2164
266 우리가 함께 불러 주 예수 image 청지기 12.03.26.10:26 2120
265 주님을 사랑한다면 image 청지기 12.03.20.10:32 2012
264 돌이켜야 해 지금 image 청지기 12.03.06.09:39 2139
263 무엇을 먹을까 image 청지기 12.02.27.15:50 2372
262 가진 것 없지만 image 청지기 12.02.14.17:04 2098
261 오! 나의 주님 image 청지기 12.01.30.09:04 32641
260 주님은 어린 아이들과 2 image 청지기 12.01.23.20:30 2230
259 생명의 사람들 4 image 청지기 11.12.05.14:28 3059
258 그 잔치에는 image 청지기 11.11.09.10:52 2077
257 하나님의 짝사랑 image 청지기 11.10.31.20:23 2951
256 축복의 통로 image 청지기 11.10.24.14:04 2810
255 주 예수 뵌 적 없지만 image 청지기 11.10.17.21:14 2487
주님이 제게 하신 그 말씀 5 image 청지기 11.10.10.09:12 2598
253 비밀한 사람들 3 image 청지기 11.10.03.09:40 2680
252 자신을 모르고 image 청지기 11.09.26.08:46 2611
251 우리 모두 찬양해 image 청지기 11.09.19.09:22 5338
250 더 좋은 것 구하리 image 청지기 11.09.13.14:51 2478
249 세상을 보배로 여겼지만 image 청지기 11.09.02.14:25 2359
248 당신은 아시나요 image 청지기 11.08.15.09:37 3228
247 기도하는 시간 image 청지기 11.08.08.09:00 2619
246 주여 나를 태워주소서 image 청지기 11.08.01.16:47 3095
245 한 줄기 빛을 비추시어 image 청지기 11.07.23.16:04 4343
244 사랑으로 건축해 2 image 청지기 11.05.24.13:34 3506
243 하나님의 상속자가 되기까지 image 청지기 11.05.13.12:55 3406
242 당신과 우리 볼 때까지 image 청지기 11.04.21.17:45 4855
241 처음부터 끝까지 image 청지기 11.04.12.14:31 3057
240 난 슬프지 않아 image 청지기 11.04.01.13:33 4172
239 마음에 부어진 사랑 image 청지기 11.03.29.22:17 3845
238 비밀한 기쁨 안에 2 image 청지기 11.03.23.14:56 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