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누림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Eugene
  • 조회 수 30

 

guy-2616454_640.jpg

 

 

자신이 믿었던 것과

전혀 다른 상황이 드러날 때

사람들은 그것을 받을 수 있을까?

 

자신의 성장에 긍정적이던 사람이

전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누군가 드러내었을 때

 

그는 그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을까?

 

그 상황을 인정하고 자신을 낮추며

기꺼이 온전케 되는 길을 향해

자신을 열 수 있을까?

 

아니면 분노로 가득해서

그러한 상황을 드러내었던 사람을 향해

종교적인 열심으로 반응하게 되지는 않을까?

 

가장 인격적인 사람조차도

분노하기 쉬운 자신이 드러나는 길

이러한 상황에서 생명의 길을 선택하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첨부 1

  1. guy-2616454_640.jpgimage
    (File Size: 102.0KB/Download: 7)
다음글 : 이상을 본다면..
이전글 : 사역의 길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