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의 풍성을 함께 누려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509

 

 

 

워치만 니(Watchman Nee)는 전세계 그리스도인들에게 광범위한 영향력을 미쳐온 사역자입니다. 중국교회의 지도자인 워치만니는 17세에 회심한 후로 온 일생을 주님께 바치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는 새롭게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되면서 자신을 어두운 밤에 일어나 징소리를 발하는 징 치는 자로 여겨 이름을 ‘니 쑤주’(倪述祖)에서 ‘니토셍’(倪柝聲)으로 바꾸고, 영어 이름도 ‘Henry Nee’에서 ‘파수꾼’이라는 뜻을 가진 ‘Watchman Nee'로 개명하였습니다. 

 

30년의 사역 기간 동안 깊은 영성과 탁월한 지도력을 바탕으로 중국 고유의 교회 운동에 일생을 헌신했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지에 수백 개의 교회를 세우는 한편, 생명이신 그리스도와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에 대한 말씀을 열정적으로 쏟아 냈습니다. 오랫동안 병마에 시달리면서도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며 살았던 믿음의 사람이었던 그는, 1952년 자신의 신앙으로 인해 투옥되어 20년에 걸친 수감 생활 동안 믿음을 지키고 1972년에 순교했습니다. 

 

그의 수많은 저서들은 전 세계의 그리스도인들에게 공급되고 있으며, 베스트셀러를 넘어 우리 시대의 고전으로 깊숙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은 성도들 중 한분인 워치만 니를 소개합니다.

 

출처: 성결출판사 https://www.youtube.com/channel/UC-HHSb1-Te2OG_A13s1r-tA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스터디 방입니다. image 청지기 10.11.21.20:04 4615
59 회복역 서평(아마존) 1 청지기 10.12.25.13:49 3080
58 한기총 대표 회장에게 보낸 행크의 공개편지 image 청지기 12.02.03.20:58 3352
57 하나님이 지은 진공의 부분 청지기 12.05.17.15:15 2440
56 하나님과 화목하십시오 청지기 13.06.07.00:08 2462
55 하나님 자신을 직접 누리기 원한다면 청지기 13.06.07.13:28 2669
54 풀러 신학 대학 성명서 1 file 청지기 10.12.19.17:52 2542
53 커버 음악 청지기 22.01.20.10:35 183
52 찬송을 쓰는 것에 관해서 3 image 청지기 17.01.06.13:40 2200
51 찬송과 관련된 하나님의 말씀들 1 이삭 13.06.21.22:49 5463
50 찬송 오디오를 들으면서 부흥되기 위한 좋은 실행 이삭 13.06.21.22:58 3937
49 지식과 실재 1 image 청지기 11.07.19.13:31 2366
48 지방교회에 대하여 2 청지기 12.08.25.14:45 3638
47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5)- 생명을 영접해요? 1 청지기 11.08.29.11:40 3908
46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4)- 주님이 생명주는 영이시라구요? 1 청지기 11.08.29.11:33 2861
45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3)- 성령보다 그리스도를 많이 강조한다면서요? 1 청지기 11.08.29.11:27 2573
44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2)- 왜 하필 삼일 하나님이라고 하나요? 1 청지기 11.08.24.11:20 2479
43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1)- 하나님의 경륜이 뭐예요? 1 청지기 11.08.24.11:15 3063
42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행크 해네그래프 1 청지기 10.12.29.10:53 3016
41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그레첸 파산티노 1 청지기 10.12.29.10:34 2511
40 지방교회, 위트니스리 그리고 「하나님-사람」의 논쟁에 대한 공개서한 청지기 12.08.21.15:14 5813
39 지방 교회의 신앙과 생활 청지기 12.07.28.10:07 3557
38 지방 교회들 관련 두 가지 핵심 현안 1 청지기 12.06.12.15:44 3501
37 지방 교회 최초 비판했던 CRI “우리가 틀렸었다” 1 image 청지기 10.03.10.21:23 1654
36 지방 교회 지도자들, 한국 교계에 재평가 요청 3 image 청지기 10.06.14.09:52 2329
35 주님의 마음을 따라 사람들을 목양함 1 image 청지기 11.08.10.17:50 3163
34 절망하지 마십시오 image Eugene 06.08.18.12:57 2167
33 자아의 표현의 다섯 방면 May 10.10.08.13:21 2211
32 자아의 방면 May 10.10.08.13:14 1914
31 인터뷰/ "위기의 기독교" 저자 행크 해너그래프 1 image 청지기 11.01.19.15:10 3202
30 인간적인 정취가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 1 image 청지기 11.07.30.22:59 2182
29 워치만 니의 찬송 "대가없이 사랑케 하소서"에 관해 청지기 11.06.17.13:13 3414
워치만 니의 생애 청지기 20.10.23.21:59 509
27 워치만 니의 공로를 치하하여 - 미국 국회 의사록 1 청지기 11.01.01.13:14 3194
26 워치만 니에 대한 정당한 평가 - CRI [한국어 자막] 청지기 12.06.26.15:40 2627
25 역대로 교회에 혼란이 발생한 원인 1 청지기 11.09.01.20:08 3089
24 신화(神化)에 대한 초대 교부들의 명언과 성경적인 근거 청지기 12.07.07.09:35 3200
23 신약안의 주님과의 인격적인 조우장면(1)-막달라마리아편 1 image May 11.10.28.09:03 4244
22 신성한 진리의 양면성 청지기 12.02.09.07:45 3174
21 삼위양식론(양태론), 삼신론 청지기 12.08.07.16:12 2763
20 뿌리는 생활 image May 11.11.03.16:41 3079
19 부장님 죄송합니다. 저에게는 더 좋은 일자리가 있습니다. image 청지기 11.11.28.16:21 3925
18 마가렛 E. 바버 자매님의 전기 3 청지기 11.07.17.17:23 3801
17 더 이상 그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청지기 13.06.08.12:06 2584
16 니 형제님이 일생 동안 받은 고난과 배운 공과 1 청지기 11.08.06.14:29 2446
15 니 형제님의 기도.. 2 Eugene 06.05.24.19:52 2774
14 누가 화목의 사역을 수행하는가? 청지기 13.06.07.00:15 2422
13 그리스도의 몸은 어디에 있는가? 1 image 청지기 11.07.30.22:51 2794
12 결함들을 다루는 방법 image Eugene 06.08.19.15:19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