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933

 

1. 내게 맡겨진 하루의 일과 힘겹게 마친 후에
나의 주님께 두 손 모아서 감사 기도 드려요
집에 가는 길 고개를 들어 하늘을 바라보니
주님의 사랑 내 맘에 넘쳐 기쁜 찬송 불러요


힘겨웠던 기억들 몸은 피곤하지만
주님 나와 함께 계시니
하루하루 살 동안 주님 얼굴 바라며
주 뜻대로 살기 원해요


2. 내가 하는 일 비록 힘들고 아직은 서툴지만
이런 삶 허락하신 주님께 감사 기도 드려요
집에 가는 길 고개를 들어 노을을 바라보니
어느새 나의 마음 뜨거워 기쁜 찬송 불려요


당황했던 순간들 아직 긴장되지만
주님 나를 지켜주시니
하루하루 살 동안 주님 얼굴 바라며
주 뜻대로 살기 원해요


하루하루 살 동안 주님 얼굴 바라며
주 뜻대로 살기 원해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994
273 만일 주 예수님에 대한 청지기 13.07.18.10:52 806
272 날 새롭게 해 청지기 13.07.17.10:20 990
271 왜 넌 상처 없나(찬 467 새곡조) 이삭 13.07.16.19:46 1022
집에 가는 길 청지기 13.07.15.17:11 933
269 오직 우리가 여러분 가운데서 이삭 13.07.13.23:31 857
268 오늘날 하나님의 역사를 씀 이삭 13.07.12.22:46 816
267 오 하나님 날 살피사 이삭 13.07.12.22:40 974
266 영 안에 주 누릴 때 2 이삭 13.07.11.16:54 912
265 여러분은 선택받은 족속이고 이삭 13.07.11.16:53 779
264 얼굴과 얼굴을 마주 대하고 이삭 13.07.11.16:48 817
263 어그러진 세상에서 이삭 13.07.10.18:21 835
262 안개 속에서 이삭 13.07.10.18:14 859
261 아침에 창문을 열면 이삭 13.07.10.18:09 832
260 아침에 난 잠에서 깨어나 & 사랑해 이삭 13.07.09.15:06 1095
259 아무도 모르지 이삭 13.07.08.17:14 751
258 아름다운 주님을 이삭 13.07.08.17:09 783
257 십자가의 길은(찬 462 새곡조) 이삭 13.07.06.20:57 1160
256 실재 원하니 이삭 13.07.06.20:50 810
255 시대적인 전환을 위해 6 이삭 13.07.05.17:56 1132
254 소원의 항구 이삭 13.07.05.17:50 1147
253 성막으로의 여행 이삭 13.07.05.17:45 870
252 생명 빛 가운데 살며 이삭 13.07.04.14:47 845
251 새날 주신 주께 이삭 13.07.04.14:43 1156
250 상전을 사랑해 이삭 13.07.04.14:40 884
249 사탄을 물리쳤네 2 이삭 13.07.04.00:10 945
248 사마리아 같은 내 맘에 이삭 13.07.04.00:07 970
247 사랑하므로 이삭 13.07.04.00:04 728
246 사랑하는 주님 2 이삭 13.07.02.17:53 1236
245 사랑의 바람이 불어와 이삭 13.07.02.17:51 1047
244 사랑으로 건축해 이삭 13.07.02.17:49 1222
243 주여 나를 청지기 13.07.02.10:26 1184
242 빛이 없는 세상에서 이삭 13.06.29.12:06 1107
241 비밀한 사람들 이삭 13.06.29.11:59 899
240 바닷가에서 이삭 13.06.28.14:28 1123
239 보이지 않아요 이삭 13.06.28.14:20 1012
238 비밀한 데 있는 하나님의(찬 935 새곡조) 이삭 13.06.28.14:15 900
237 마음에 외치는 소리 2 이삭 13.06.27.11:45 1449
236 말씀이 육체가 되어 이삭 13.06.27.11:40 952
235 무엇을 먹을까 이삭 13.06.27.11:36 1256
234 바닷가에 앉았더니 이삭 13.06.27.11:33 840
233 뜨며 감으며 이삭 13.06.26.14:11 891
232 두려움 이삭 13.06.26.14:06 817
231 더 좋은 것 구하리 이삭 13.06.26.13:57 1093
230 당신의 삶이 그랬듯 이삭 13.06.25.14:10 831
229 당신의 긍휼하심 입은 자들 이삭 13.06.25.14:05 954
228 당신을 사랑해요 3 이삭 13.06.25.14:01 1460
227 당신을 사랑해 이삭 13.06.25.13:56 1429
226 당신은 아시나요 이삭 13.06.24.23:07 942
225 당신과 우리 볼 때까지 이삭 13.06.24.23:02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