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2
  • 이삭
  • 조회 수 1452

 

나의 마음속에 광활한 들판
많은 골짜기와 높은 봉우리
주의 생명 흐르기 너무나도 어려워
나의 탄식 깊어만 가네


하나님의 모든 말-씀으로
나의 마음속에 외치게 하리
그 배에서 생수가 흘러나오기까지
주의 말씀 울리게 하리


교만과 자랑으로 높아진 저 봉우리
모두 낮추시며
멸시와 낙망으로 낮아진 저 골짜기
모두 높이소서


나의 하나님 나의 마음속에
주의 외치는 소리 보내셔서
주를 위하여 나의 마음이
평탄케 하옵소서


나의 하나님 나의 마음속에
주의 외치는 소리 보내셔서
주를 위하여 나의 마음이
평탄케 하옵소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청지기
profile image

형제님 오늘은 시원한 수박으로^^

 

-270663337.jpg

2013.06.27. 12:31
이삭 작성자 → 청지기
profile image
시원한 수박... 감사합니다!

청지기 형제님을 축복하소서! 아멘~~~
할렐루야~~~~~~~!!!
2013.06.27. 23: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9003
273 만일 주 예수님에 대한 청지기 13.07.18.10:52 807
272 날 새롭게 해 청지기 13.07.17.10:20 990
271 왜 넌 상처 없나(찬 467 새곡조) 이삭 13.07.16.19:46 1026
270 집에 가는 길 청지기 13.07.15.17:11 935
269 오직 우리가 여러분 가운데서 이삭 13.07.13.23:31 857
268 오늘날 하나님의 역사를 씀 이삭 13.07.12.22:46 821
267 오 하나님 날 살피사 이삭 13.07.12.22:40 977
266 영 안에 주 누릴 때 2 이삭 13.07.11.16:54 914
265 여러분은 선택받은 족속이고 이삭 13.07.11.16:53 781
264 얼굴과 얼굴을 마주 대하고 이삭 13.07.11.16:48 818
263 어그러진 세상에서 이삭 13.07.10.18:21 837
262 안개 속에서 이삭 13.07.10.18:14 862
261 아침에 창문을 열면 이삭 13.07.10.18:09 832
260 아침에 난 잠에서 깨어나 & 사랑해 이삭 13.07.09.15:06 1098
259 아무도 모르지 이삭 13.07.08.17:14 752
258 아름다운 주님을 이삭 13.07.08.17:09 788
257 십자가의 길은(찬 462 새곡조) 이삭 13.07.06.20:57 1161
256 실재 원하니 이삭 13.07.06.20:50 812
255 시대적인 전환을 위해 6 이삭 13.07.05.17:56 1134
254 소원의 항구 이삭 13.07.05.17:50 1147
253 성막으로의 여행 이삭 13.07.05.17:45 872
252 생명 빛 가운데 살며 이삭 13.07.04.14:47 848
251 새날 주신 주께 이삭 13.07.04.14:43 1159
250 상전을 사랑해 이삭 13.07.04.14:40 886
249 사탄을 물리쳤네 2 이삭 13.07.04.00:10 946
248 사마리아 같은 내 맘에 이삭 13.07.04.00:07 973
247 사랑하므로 이삭 13.07.04.00:04 730
246 사랑하는 주님 2 이삭 13.07.02.17:53 1237
245 사랑의 바람이 불어와 이삭 13.07.02.17:51 1050
244 사랑으로 건축해 이삭 13.07.02.17:49 1223
243 주여 나를 청지기 13.07.02.10:26 1186
242 빛이 없는 세상에서 이삭 13.06.29.12:06 1108
241 비밀한 사람들 이삭 13.06.29.11:59 899
240 바닷가에서 이삭 13.06.28.14:28 1125
239 보이지 않아요 이삭 13.06.28.14:20 1012
238 비밀한 데 있는 하나님의(찬 935 새곡조) 이삭 13.06.28.14:15 900
마음에 외치는 소리 2 이삭 13.06.27.11:45 1452
236 말씀이 육체가 되어 이삭 13.06.27.11:40 954
235 무엇을 먹을까 이삭 13.06.27.11:36 1258
234 바닷가에 앉았더니 이삭 13.06.27.11:33 842
233 뜨며 감으며 이삭 13.06.26.14:11 892
232 두려움 이삭 13.06.26.14:06 818
231 더 좋은 것 구하리 이삭 13.06.26.13:57 1093
230 당신의 삶이 그랬듯 이삭 13.06.25.14:10 831
229 당신의 긍휼하심 입은 자들 이삭 13.06.25.14:05 958
228 당신을 사랑해요 3 이삭 13.06.25.14:01 1463
227 당신을 사랑해 이삭 13.06.25.13:56 1430
226 당신은 아시나요 이삭 13.06.24.23:07 944
225 당신과 우리 볼 때까지 이삭 13.06.24.23:02 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