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1511

 

1. 성경은 하나님 말씀이며- 선-물
성경 모든 말씀 하나님 호흡
모든 사람 성경을 이해할 영을 받았다
하나님과 사람에 관한 모든 일들의 해답


성경으로 돌아가자 성경으로 돌아가자
하나님의 말씀이 사회변화시킨다


2. 모든 사람 모여 하나님의 말씀으로
양육받고 온전케 되어야 한다
우리 모든 사람이 매일 성경을 읽도록
부르심을 받았다 부르심 받았다


성경으로 돌아가자 성경으로 돌아가자
하나님의 말씀이 나라 축복한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892
175 당신은 아시면서 청지기 13.05.25.11:36 971
174 하락의 시대에 청지기 13.05.20.11:42 1180
173 나의 노정을 청지기 13.05.18.11:18 741
172 매일 아침 눈을 뜨며 청지기 13.05.13.12:11 978
171 오 영광스러운 신성한 사랑 청지기 13.05.11.07:41 1087
170 혼의 구원 청지기 13.05.09.20:05 1224
169 그의 교회 하락할 때 청지기 13.04.22.15:50 780
168 많은 고난을 통과할 때에 청지기 13.04.22.15:49 852
167 스불론의 범선을 타고 청지기 12.09.08.17:10 2127
166 누가 이기는 자인가 1 청지기 12.09.08.17:00 2651
165 저 갈보리 보이니(찬 648) 1 청지기 12.09.08.16:41 1613
164 우리는 들을 수 있죠 1 청지기 12.09.04.17:20 1336
163 하나님의 영원한 경륜은 청지기 12.09.04.17:07 2857
162 나는 능력 없어서(찬 319) 청지기 12.09.04.16:52 1320
161 오! 나의 주님 1 청지기 12.08.28.11:19 1482
160 모든 것 손실로 여기고서 청지기 12.08.28.11:06 1240
159 영광 향한 나그네여(찬 509) 1 청지기 12.08.28.10:59 1086
158 나를 받으셔서 1 청지기 12.08.23.21:30 1143
157 주여 날 이제 1 청지기 12.08.23.21:17 1320
156 깨어지고 파쇄돼(찬 471) 1 청지기 12.08.23.21:13 1325
155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1 청지기 12.08.17.15:58 961
154 내 맘 속 가장 깊은 곳에서 청지기 12.08.17.15:44 1310
153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찬 606) 1 청지기 12.08.17.15:31 1555
15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1 청지기 12.08.11.13:12 2164
성경으로 돌아가자 청지기 12.08.11.13:02 1511
150 어둠 속에 빛을 찾아서(찬 475) 1 청지기 12.08.11.12:50 1427
149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1 청지기 12.08.06.19:53 1281
148 이젠 내가 살지 않네 청지기 12.08.06.18:59 1454
147 하늘로서 내려오는 향기로운 공기(찬 623) 청지기 12.08.06.18:53 1233
146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1 청지기 12.07.31.18:36 1139
145 유익하던 모든 것 이젠 해로여겨 3 청지기 12.07.31.18:30 1673
144 그녀는 누구인가요 1 청지기 12.07.26.17:35 985
143 신성한 경륜은 1 청지기 12.07.26.17:22 1515
142 사랑하는 귀한 주님(찬 275) 1 청지기 12.07.26.16:59 1499
141 날마다 가까이 청지기 12.07.20.17:22 1170
140 느림보 내맘 1 청지기 12.07.20.17:12 1303
139 단순히 주님만 위해 살길(찬 342) 1 청지기 12.07.20.17:02 1471
138 나무에 묶인 나 청지기 12.07.10.20:38 1507
137 세상은 그 이름 모르지만 1 청지기 12.07.10.20:20 973
136 자신을 의지하던 나(찬 325) 1 청지기 12.07.10.20:08 1472
135 나 같은 시골 소녀가 당신의 연인 되었네 청지기 12.07.06.10:23 2530
134 그의 이름 1 청지기 12.07.06.10:05 887
133 축복 구하던 나(찬 394) 1 청지기 12.07.06.09:59 1255
132 헌신은 2 청지기 12.06.30.16:22 2045
131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3 청지기 12.06.30.16:21 2113
130 내 사랑 나의 하나님(찬 441 새곡조) 1 청지기 12.06.30.16:17 1740
129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청지기 12.06.20.18:03 1135
128 깊은 밤 깊은 아픔 청지기 12.06.20.18:00 1362
127 교회 생활은 아름다워(찬 1074) 청지기 12.06.20.17:39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