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2
  • Eugene
  • 조회 수 947

 

뉴질랜드에서 15년 정도 살다 한국에 와 보니(훈련을 받기 위해) 저도 모르게 수직적인 관계 보다는 수평적인 관계에 더 길들여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는 연장자에 대한 존대, 어려워함,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다 말 못한다든지.. 그런 수직 관계의 문화가 강하다면 뉴질랜드는 반면 수평적인 문화가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처음 뉴질랜드에 갔었던 때부터 이런 문화 충돌(?)이 많이 있었는데...

 

저희가 식당을 했던 때인데 늘 식당이 있는 전체 건물을 반바지만 입고 청소해 주는 한 청소부 아저씨가 있었습니다. 저희를 보면 늘 반갑게 인사를 해 주는.. 그리고 나중에 알게 됐지만 그 사람이 건물 주인의 아들이었습니다. ^^

 

제가 처음에 노스쇼어 교회에 갔을 때 장로 형제님이 계셨는데 저는 한국식으로 고개를 숙여 꾸벅 인사를 했던 것 같습니다. 나중에는 '하이 폴'이라고 부르게 됐지만.. 이런 다양한 수직적인 관계를 중시하는 문화에서 수평적인 관계를 중시하는 문화로 15여년 동안의 전이를 체험하면서 한국 훈련에 오게 된 지 며칠 후에 O 형제님이 인도하시는 기도 집회가 있었습니다.

 

하나의 기도 제목을 O 형제님께서 기도로 시작하시면 우리는 그 기도 제목에 대해 기도를 하고 또 형제님이 다른 기도 제목으로 기도하시면 저희는 그 기도 제목을 따라.. 그런데 저는 이전의 기도 제목에 대해 부담이 다 내려지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기도 집회가 끝난 후에 O 형제님을 찾아 갔습니다. ^^

 

"형제님, 기도 집회에서 아직 부담이 남았는데 전체 흐름이 다른 주제로 넘어갔다면 그 기도를 하는게 좋은지, 아니면 내려 놓고 흐름을 따라 다른 주제로 넘어가는게 좋은지.." 그런 질문을 드렸습니다. ㅎ

 

어쩌면 훈련에 온 지 며칠 되지도 않은 훈련생이 그것도 형제님이 직접 인도하신 기도집회에서 이런 질문을 드린 것이 좀 당혹스러울 수도 있으셨을 텐데(어떻게 생각하면 형제님이 부담이 다 내려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빨리 다른 주제로 넘어가셨다는 의미가 됨으로 ㅎ) 형제님은 언짢아하지 않으시고 친절하게 답변해 주셨습니다. "부담이 있다면 그 부담대로 하는게 좋겠지만 또 전체 흐름을 고려해서 지혜롭게 할 필요가 있다"는...

 

제가 2년차가 되었을 때 기혼자 외박이 일주일에 한번에서 한달에 한번(?)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저는 건강상의 문제로 그렇게 되면 훈련이 쉽지 않을 것 같아서 O 형제님을 찾아 가서 상황을 말씀드렸더니 형제님은 13기, 14기 중에서 저만 유일하게 매주 기혼자 외박을 나갈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형제님이 결정하신 훈련 규정을 어기는 것이라 당혹스러울 수도 있으셨을 텐데 개의치 않으시고..). 만일 그렇게 해 주시지 않았다면 저는 아마도 훈련을 마치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제가 한국에 와서 아마 가장 힘드셨던 분은(?) 저의 장인 어른과 장모님(?)이실 것 같습니다. 저는 부담이 있다면 수직적인 관계를 별로 중시하지 않고 자유롭게 말씀을 드리는 면이 있기 때문에 수직적인 문화에 익숙하신 두 분께는 제가 처가집에 와서 살던 초반에 적잖게 당혹스러우셨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익숙하셔서 별(?) 문제가 없지만.. 아마 장인 어른과 장모님을 야단치면서(?) 사는 사위는 많지 않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처가집에 얹혀 살고 있는 사위가..

 

제가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것은 한국 문화권에서는 안에 어떤 느낌이 있어도 문화적인 이유로 인해 상대가 나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일 경우 그 부담을 쉽게 해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보았습니다. 지금은 회복 안에서 많이 나아진 것 같은데 여전히 우리 안에는 어른을 공경하는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나이가 많은 지체들을 공경하고 존중할 필요가 있지만 안에 부담이 있다면 그 부담을 해방하지 못할 정도로 공경을 하는 것은 또 다른 극단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쩌면 지체들은 제가 이상(?)하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뉴질랜드에는 저보다 더 이상한 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습니다.^^ 어려워 하는 관계보다 모든 사람들이 나이에 상관 없이 친구가 될 수 있는.. 어쩌면 그들에게는 수직적인 관계를 중시하는 한국 문화가 조금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때로는 너무 친밀하기 때문에^^

 

그리고 가장 좋은 것은 이 모든 것을 영 안의 부담에 따라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관계일 것입니다. 모두를 존중하면서 어떤 부담도 소멸시키지 않는.. 저희의 'OO OO팀'이 그러했으면 좋겠습니다. 나이 차이도(?) 별로 나지 않는데 ㅎㅎ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Eugene 작성자
profile image

저희가 뉴질랜드에 가서 집을 살 때 저희를 도와 주었던 현지인 부동산 애이전트 폴 OO이란 사람이 있었습니다. 저희 아버지보다 20~30년은 나이가 어린... 그런데 그 사람이 저희 아버지에게도 너무 편하게 대하니까 저희 아버지가 저희들이 있을 때 이런 말을 하신 것이 기억납니다. “재는 내가 친군줄 아나봐” 지금 생각해 보면 수직적인 관계의 문화 속에서 살던 사람이 그와 반대되는 문화속에서 경험했던 첫번째 문화 충돌이 아니었는지...

2021.05.04. 13:14
Eugene 작성자
profile image
저희가 처음 집을 샀던 집의 전 주인은 영국에서 오신 노부부였습니다. 저희에게 너무도 친철하게 대해 주시고 집을 파신 이후에도 오랬동안 서로를 초대하며 많은 왕래가 있었던.. 지금 생각해 보면 친절하신 할아버지 할머니가 아니라 저희를 친구로 대하신 것이었습니다. ^^
2021.05.04. 13: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21.13:50 5526
156 통기타 구매에 참고하세요. 1 아침이슬 06.08.03.07:55 9078
155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기타 타브 악보) 1 image 청지기 13.05.13.11:07 6117
154 요청드립니다. 1 아침이슬 06.06.01.21:31 5221
153 콘트라팍툼(Contrafactum) 6 Eugene 06.04.08.18:18 5137
152 스마트폰으로 찬양노트 홈페이지를 볼 때.. 7 청지기 11.09.26.15:54 4867
151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13.07.15.20:28 4780
150 EBS 지식채널e - 사소함의 힘 청지기 10.12.20.11:19 4479
149 SITES 몇군데가 추가되었습니다. ^^ 청지기 08.02.04.20:08 4320
148 '말다'와 '않다'의 차이 청지기 06.08.07.18:11 4058
147 새삼 가입인사 드립니다.... 3 morningstar 06.05.09.21:57 3639
146 다시 만날 날을 위하여.. 6 image Eugene 11.07.29.15:14 3569
145 미디곡 반주작성 프로그램 문의 1 아침이슬 06.06.05.07:28 3431
144 악보 편집을 할 때..(자료실로 이전) 6 Eugene 06.04.04.19:00 3233
143 파이어폭스에서 mp3파일 쉽게 재생하기(플러그인 설정 변환) 청지기 10.08.31.15:37 3204
142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image Eugene 13.09.10.17:32 3101
141 지방 교회에 대한 책 소개 3권^^ image 청지기 11.04.07.14:51 3068
140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16.04.11.11:06 3043
139 '연주방'을 만들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2 청지기 10.10.13.13:49 3015
138 생명의 흐름 TV 소개 image 청지기 13.04.03.19:21 3009
13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14.08.22.20:35 2946
136 형제님~~^^ 3 file ENOCH 10.06.21.23:55 2935
135 스마트폰서 연주되는 악보집, 세계 최초 출판 3 image 청지기 11.04.22.21:30 2908
134 2010년 (지방)교회 국제 특별집회 image 청지기 10.09.01.20:14 2889
133 프로필 사진 모음입니다. ^^ 1 image 청지기 11.03.27.21:29 2878
132 통기타(포크기타)무료로 배울수있는 홈피 소개 2 아침이슬 06.08.18.09:00 2866
131 라이프 스타디, 워치만 니 전집(양장본) 특별 행사 1 image 청지기 12.02.11.09:29 2854
130 시편 라이프 스타디 책 읽기 이벤트 image 청지기 12.02.11.09:37 2844
129 번안을 부탁 드려요,,,^^ 6 온전한 사랑 10.05.15.11:13 2820
128 지방 교회들, 부산서 1만2천여명 규모 국제집회 1 image 청지기 10.10.07.12:41 2812
127 할 수 있는 것, 할 수 없는 것 1 Eugene 11.07.28.13:37 2708
126 13기 훈련생으로.. ^^ 7 Eugene 08.02.03.21:53 2701
125 앞으로의 계획^^ 17 image Eugene 13.06.19.15:10 2693
124 대가 없이 사랑케 하소서(최진희) 청지기 12.08.10.13:06 2676
123 추천곡에 새로운 가사나 멜로디 붙이기 4 Eugene 06.05.19.14:36 2565
122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13.08.28.20:44 2550
121 찬양하라 2 아침이슬 06.04.14.21:17 2544
120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 13.09.25.10:12 2526
119 작은 시냇물 흘러 가사에 대해 ^^ 청지기 06.06.01.14:29 2456
118 [동요] 맘마송 3 image Eugene 06.07.14.13:24 2407
117 그래도..주님..사랑해요... 8 image May 13.05.29.07:52 2378
116 [동요] 맘마송2 5 image Eugene 06.07.14.20:25 2368
115 집에 간이 스튜디오가 있어요? 2 image Eugene 11.07.26.13:38 2323
114 가입인사드립니다 2 바디메오 06.05.04.20:29 2316
113 부쩍 자란 아들을 보며... 2 image May 13.07.01.07:22 2304
112 가사나 멜로디, 제목이 수정된 곡들 청지기 06.05.17.19:16 2293
111 주예수! 1 israellee 06.05.28.09:08 2291
110 결혼한 이후 줄곧..(2) image Eugene 13.04.14.03:08 2278
109 <유진의 노트>를 시작하며.. 2 image Eugene 11.07.25.12:22 2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