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20 09:08

내 모습에 실망하여

조회 수 5864 추천 수 0 댓글 6

*작사:주의신부 / 작곡:주의신부*




  • profile
    Eugene 2010.03.20 10:29
    형제님, 잘 지내시는지요? 훈련을 졸업한 다음에 언젠가 형제님을 뵈러 가야 겠다는 부담이 있는데..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
    올려주신 달콤한 찬양.. 시간이 되는 대로 악보로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
  • profile
    Eugene 2010.03.20 12:53
    형제님, 혹시 위 곡에 기타 코드를 붙이신 것이 있는지요?
    형제님이 붙이신 코드가 있으면 악보를 만들 때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 profile
    주의신부 2010.03.20 15:54
    저도 가정,직장,교회생활하며 잘 지내고 있어요.
    형제님도 잘 지내시지요? 자매님도요.
    전 오는 7월경에 오산으로 이사가요. 그때부턴 오산교회 생활을~~
    지금 곡은 구상한지는 꽤 되었는데, 곡도 단조롭고 가사가 회복의 지체들과는 잘 안맞을 거 같아서
    그냥 혼자 퇴근길 등등에서 부르다가 용기내서 형제님 사이트에 올려봅니다.
    악보는 지금 채보해서 파일첨부했어요. 형제님의 관심에 감사합니다. 샬롬~~
  • profile
    Eugene 2010.03.20 17:57
    악보를 만들어 봤는데 맞게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
    수정할 부분이 있으면 교통해 주세요. ^^
    그리고 오산으로 가시면 이번에 훈련 같이 졸업한 백영민 형제가 그곳에 있는데..
    형제님과 많이 섞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형제님이 올려 주신 찬양을 많이 누립니다.
    보통 죄에 대한 면을 말하는 찬양이 많은데
    '사망'의 방면에 대해 언급하는 찬양은 별로 많지 않은 것 같아요. ^^
  • profile
    주의신부 2010.03.20 19:53
    악보 깔끔하세 만드셨네요. 감사해요.
  • profile
    mary 2010.03.20 23:30
    주님은 우리모습에 실망하되 철저히 실망하길 기다리시죠^^
    그럴때만이 주님께 나아가고
    조금이라도 자신을 신뢰하거나 만족할때가 가장 위험지수요 실패신호^^
    자신께 실망하되 철저히 실망해 그분자신과 하나되는 것에만 관심하며 갈망하는
    우리들로 얻어주소서!^^
?

찬양방

음성 찬양을 올려 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찬양방입니다. 13 청지기 2006.06.28 9609
60 영 안에 주 누릴 때 청지기 2010.03.24 6460
59 주의 회복 청지기 2010.03.24 6311
58 하나님께서 나를 청지기 2010.03.24 6655
57 거기 한 사람이 있었네 청지기 2010.03.23 6055
56 감소되는 기쁨은 1 청지기 2010.03.22 6054
» 내 모습에 실망하여 6 주의신부 2010.03.20 5864
54 시대적인 전환을 위해 5 청지기 2010.03.12 1861
53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청지기 2010.03.12 1384
52 이제야 알았습니다 3 청지기 2010.03.12 1281
51 그저 민들레 꽃씨마냥 2 청지기 2010.01.20 1845
50 그날의 심판대 이전에 1 청지기 2010.01.20 1489
49 깨워 주소서 2 청지기 2009.12.23 1585
48 혼의 구원 1 청지기 2009.12.19 1708
47 그대는 나 청지기 2009.12.10 1539
46 남은 길 지켜 주소서 청지기 2009.12.08 1617
45 이 길은 주님 가신 길 청지기 2009.12.04 1866
44 안개 속에서 1 청지기 2009.12.04 1407
43 그리스도의 화평 청지기 2009.12.04 1395
42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8 청지기 2009.10.05 1996
41 같은 갈망을 2 청지기 2009.10.05 1393
40 사랑의 바람이 불어와 3 청지기 2009.09.21 1730
39 우리는 들을 수 있죠 6 청지기 2009.08.31 1754
38 가로수 길이 끝날 때 2 청지기 2009.08.31 1642
37 대화 4 청지기 2009.08.29 1881
36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4 청지기 2009.08.17 16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