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찬양을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8
  • 청지기
  • 조회 수 2774

*작사:morningstar / 작곡:Eugene*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첨부 1

  1. fool.mp3
    (File Size: 1.83MB/Download: 68)

댓글 8

청지기 작성자
profile image
이번 주는 서울에서 성경 절기가 있어서 그곳에 가야 될 것 같습니다. 다다음 주에(?) 집에 와서 음성화일을 좀 더 수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건 괜찮은 것도 같고요. ^^)
2009.10.05. 11:44
morningstar
profile image
찬송이 좋네요..새삼...^^ 제가 가사를 만들지 않았다면 정말 좋아 좋아~~를 남발할텐데...........^^ 곡도 목소리도 좋습니다
2009.10.06. 08:57

삭제

"다니엘SEO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Eugene
profile image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
2009.10.19. 11:20
Antipas Lee
profile image
메이자매님이신가요?목소리가 참좋습니다.^^
2009.10.27. 22:29
Eugene
profile image
네, May자매가 찬양을 불렀습니다. May 자매가 이 글을 본다면, "아우 저는 성량도 부족하고.." 이렇게 말할 것 같아요. ^^
2009.11.11. 23:29
바디메오
profile image
그렇습니다.. 우리 나자신은 얼마나 바보인지요.. 주님 당신께 대해 무심한 우리 자신을 용서하소서
너무 죄송합니다...
2011.03.22. 12:49
mary
profile image
주님을 사랑하는 세 마리아의 체험...자신의 신분(처녀신분)을 잃을정도로 사랑하는 마리아와
계산기가 없을만큼 그분을 사랑할뿐 아니라,제자들도 못알아 듣는
그분의 죽음을 인식하고 옥합을 깬 마리아와
그분의 시신이라도 보지 않으면 살수 없어
이른새벽 무덤에 달려갔다가 부활하신 그분을 첨으로 만난 마리아
주님을 사랑하므로 이런 세방면의 마리아로 주님을 체험하기 원합니다....!
2011.03.22. 14: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찬양방입니다. 13 image 청지기 06.06.28.20:56 16188
61 우리 안에 오신 그 영 file 청지기 10.03.25.15:48 7733
60 영 안에 주 누릴 때 file 청지기 10.03.24.21:28 7392
59 주의 회복 file 청지기 10.03.24.20:09 7057
58 하나님께서 나를 file 청지기 10.03.24.15:52 7534
57 거기 한 사람이 있었네 file 청지기 10.03.23.16:44 7053
56 감소되는 기쁨은 1 file 청지기 10.03.22.17:39 7054
55 내 모습에 실망하여 6 file 주의신부 10.03.20.09:08 6692
54 시대적인 전환을 위해 5 file 청지기 10.03.12.13:34 2541
53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file 청지기 10.03.12.13:29 2006
52 이제야 알았습니다 3 file 청지기 10.03.12.13:12 2000
51 그저 민들레 꽃씨마냥 2 file 청지기 10.01.20.12:53 2662
50 그날의 심판대 이전에 1 file 청지기 10.01.20.11:50 2170
49 깨워 주소서 2 file 청지기 09.12.23.16:29 2316
48 혼의 구원 1 file 청지기 09.12.19.16:00 2705
47 그대는 나 file 청지기 09.12.10.22:41 2159
46 남은 길 지켜 주소서 file 청지기 09.12.08.13:30 2189
45 이 길은 주님 가신 길 image 청지기 09.12.04.14:49 2570
44 안개 속에서 1 file 청지기 09.12.04.14:46 2194
43 그리스도의 화평 file 청지기 09.12.04.15:46 2053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8 file 청지기 09.10.05.11:36 2774
41 같은 갈망을 2 file 청지기 09.10.05.10:32 2190
40 사랑의 바람이 불어와 3 file 청지기 09.09.21.11:19 2525
39 우리는 들을 수 있죠 6 image 청지기 09.08.31.12:28 2900
38 가로수 길이 끝날 때 2 file 청지기 09.08.31.11:12 2658
37 대화 4 file 청지기 09.08.29.18:18 2603
36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4 file 청지기 09.08.17.11:04 2651
35 너무나 사랑스런 당신 18 file 청지기 09.07.30.16:35 3711
34 아침에 창문을 열면 4 file 청지기 09.07.30.15:02 2929
33 주님 그 영으로 2 file 청지기 09.07.30.14:58 2355
32 잊지 않겠습니다 1 file 청지기 09.07.30.14:51 2866
31 작은 시냇물 흘러 2 file 청지기 09.07.29.17:55 3022
30 헌신은 2 file 청지기 09.07.29.17:52 4697
29 두려움 1 file 청지기 09.02.19.22:49 3433
28 당신의 부름에 반응하도록 2 file 청지기 08.11.29.22:23 3256
27 언제 그 꿈이 눈 앞에 나타날까요 1 file 청지기 08.11.29.22:06 3380
26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file 청지기 08.11.29.21:57 3793
25 널 사랑하여 1 file 청지기 08.11.29.21:45 2998
24 그 날을 바라봅니다 2 file 청지기 08.11.01.22:49 3720
23 당신의 군대로 편성되어 1 file 청지기 08.10.18.22:54 3418
22 하나님의 사랑 1 file 청지기 08.10.18.22:35 3607
21 복음의 빚 2 image 청지기 07.11.11.19:00 4097
20 주님의 사랑에 발이 묶여 2 file Eugene 06.11.25.10:10 4382
19 얼굴과 얼굴을 마주 대하고 2 image May 06.11.20.21:41 4705
18 나를 더 사랑하느냐 3 file 청지기 06.11.17.08:33 5345
17 내가 사랑한 당신은 10 file 아침이슬 06.10.14.09:26 7499
16 온유와 부드러운 목양 1 file Eugene 06.10.09.19:29 4815
15 밧모섬에서 5 file Eugene 06.10.02.19:53 5198
14 몸 안에 건축될 때 file Eugene 06.09.10.22:02 5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