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970

 

이제 길 떠나는 너를 위해
무언가를 말해줘야 한다면
나는 자신을 향하듯이
말할 수밖에 없-네


네가 새 주인에게 가거든
너는 항상 단일해져야 하네
복잡한 것과 혼잡한 것
섞인 것들을 버리고


많은 경우에 네 느낌 말하려
입 열지-말고
명령한 것에 지나침 없도록
주의하-도록-


언제나 네게 주어진 이름은
나는 아-니라-
모든 일에 주 뜻 구하며
안식하도록


잔치 가운데 초대받았을 때
자신 낮-추며
모든 일 중에 불평하지 말고
만족하-도록-


그날 올 때 확정된 새 이름을
받게 된-다면-
그 의미를 깨닫게 되겠지
음미하면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855
362 주께 나아가 간구하오니(찬 223) 청지기 14.09.26.16:04 882
361 나의 사랑 어여쁜 자야 청지기 14.09.26.16:02 738
360 비밀한 길 청지기 14.09.19.17:05 437
359 주여 이 가을에는 청지기 14.09.18.10:25 620
358 은혜가 은혜되게만 한다면 청지기 14.09.11.17:01 510
357 Day by day Dear Lord of Thee 청지기 14.08.27.13:45 705
356 비 개인 아침 청지기 14.08.22.16:27 591
355 우리 입을 열어 청지기 14.08.18.19:13 511
354 그는 거룩하신 주 청지기 14.08.07.22:06 810
353 빛이 비취는 곳에 청지기 14.07.30.09:45 500
352 주님이 먼저 가신 그 길은 청지기 14.07.28.10:37 833
351 사랑의 노래 부르네 청지기 14.07.21.09:54 721
350 세대를 거친 헌신 청지기 14.07.11.15:28 893
349 그는 내게 입맞추길 원하니 청지기 14.07.03.15:57 665
348 아버지 집에 왔다네 청지기 14.06.30.10:38 519
347 수정처럼 빛나는 생명수의 강 Eugene 14.06.24.14:24 538
346 예수를 미치게 사랑하는 이들 청지기 14.05.28.17:13 558
345 하나님 사람 되심은 청지기 14.05.28.17:11 1467
344 사랑은 오래 참고 청지기 14.05.14.10:41 823
343 교회는 하나님의 건축 청지기 14.05.09.21:55 749
342 사랑스런 백합화 되게 해 청지기 14.05.03.19:45 453
341 사랑해요 온 마음 다해 청지기 14.04.09.17:42 865
340 주는 우리 연약함을 청지기 14.04.08.12:44 719
339 아버지의 충만한 사랑 청지기 14.04.01.17:26 780
338 저는 괜찮아요 청지기 14.03.17.09:08 893
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에게 청지기 14.02.27.08:53 970
336 많은 세월이 지났지만 청지기 14.01.31.19:37 994
335 신부의 사랑 청지기 14.01.22.10:44 1193
334 내게 귀한 것은 청지기 14.01.07.11:01 1142
333 날 사로잡는 세상의 미끼 청지기 14.01.06.21:33 990
332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청지기 13.12.31.14:17 1541
331 나를 보전하사 나를 지키소서 청지기 13.12.31.09:04 1512
330 강한 사랑 날 강권하시고(찬 1081 새곡조) 1 청지기 13.12.23.13:36 1483
329 주님이 축복하신 이날에 청지기 13.12.09.10:42 1432
328 동역 가운데 봉사 청지기 13.11.23.12:31 1005
327 주님의 회복의 네 기둥 청지기 13.11.13.15:47 1131
326 세상을 구원하시려 청지기 13.11.11.11:55 1169
325 내 맘에 한 노래 있어 청지기 13.11.04.13:32 1639
324 Our Story 청지기 13.10.28.09:32 1040
323 구원의 우물들에서Ⅱ 청지기 13.10.26.11:34 1533
322 오히려 자신을 비우셔서 청지기 13.10.24.08:59 1335
321 내게 보이신 이상 청지기 13.10.10.20:59 1768
320 사랑의 음성 나의 맘에 들릴 때 청지기 13.10.04.13:16 1621
319 이기는 이가 되리라 청지기 13.09.10.12:42 1294
318 희년의 해 2 이삭 13.09.07.16:48 1719
317 활짝 핀 들꽃 향기 이삭 13.09.06.11:44 1575
316 혼의 목자이신 주님 이삭 13.09.05.15:23 1468
315 하나님의 형상 이삭 13.09.04.10:47 1652
314 하나님의 집을 건축함 이삭 13.09.03.12:23 1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