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청지기
  • 조회 수 1276

 

1. 당신맘 제맘 같나요 제맘은 자꾸 흔들려
이리저리 갈팡질팡하는 느림보 맘인데
당신맘 제맘 같나요 제맘은 자꾸 재는데
이건되고 저건 안되-는 느림보 맘인데


당신 노래하는 입술은 빨리 달리지만
당신 뒤 따라가는 맘은 너무 느린데


당신맘 제맘 같나요 원함은 간절 하지만
흔들리고 계산하는 내맘 느림보 내맘이


2. 불던진 주 예수 당신 냉랭한 나의 속마음
이미 불 타올랐으면 하는 당신의 마음
이렇게 싸늘한데도 당신은 실망치 않고
칠배로 강화된 그 영-을 물 붓듯 부으사


내 영과 혼과 몸을 모두 불타게 하시네
돌 같은 나의 이 마음을 부드럽게해


하나님 아들인 당신 십지가에서 죽으사
부활하여 나의 온 마음을 불타게 하시네


3. 내맘은 베드로 마음 당신을 부인하고 운
멀찌감치 뒤를 따라 가는 베드로 맘인데
그래도 부활하신 후 제일 먼저 찾아오사
이제 너의 참 생명이- 돼 떠나지 않겠다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함께 거하리라
새 언약을 친히 세우사 견고케하셔


내맘은 베드로 마음 당신을 부인하고 운
그러나 이제 당신 보좌에 연결이 됐다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837
165 저 갈보리 보이니(찬 648) 1 청지기 12.09.08.16:41 1588
164 우리는 들을 수 있죠 1 청지기 12.09.04.17:20 1311
163 하나님의 영원한 경륜은 청지기 12.09.04.17:07 2764
162 나는 능력 없어서(찬 319) 청지기 12.09.04.16:52 1290
161 오! 나의 주님 1 청지기 12.08.28.11:19 1451
160 모든 것 손실로 여기고서 청지기 12.08.28.11:06 1180
159 영광 향한 나그네여(찬 509) 1 청지기 12.08.28.10:59 1046
158 나를 받으셔서 1 청지기 12.08.23.21:30 1114
157 주여 날 이제 1 청지기 12.08.23.21:17 1286
156 깨어지고 파쇄돼(찬 471) 1 청지기 12.08.23.21:13 1283
155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1 청지기 12.08.17.15:58 934
154 내 맘 속 가장 깊은 곳에서 청지기 12.08.17.15:44 1272
153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찬 606) 1 청지기 12.08.17.15:31 1513
15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1 청지기 12.08.11.13:12 2116
151 성경으로 돌아가자 청지기 12.08.11.13:02 1463
150 어둠 속에 빛을 찾아서(찬 475) 1 청지기 12.08.11.12:50 1386
149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1 청지기 12.08.06.19:53 1245
148 이젠 내가 살지 않네 청지기 12.08.06.18:59 1391
147 하늘로서 내려오는 향기로운 공기(찬 623) 청지기 12.08.06.18:53 1205
146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1 청지기 12.07.31.18:36 1114
145 유익하던 모든 것 이젠 해로여겨 3 청지기 12.07.31.18:30 1637
144 그녀는 누구인가요 1 청지기 12.07.26.17:35 957
143 신성한 경륜은 1 청지기 12.07.26.17:22 1450
142 사랑하는 귀한 주님(찬 275) 1 청지기 12.07.26.16:59 1472
141 날마다 가까이 청지기 12.07.20.17:22 1125
느림보 내맘 1 청지기 12.07.20.17:12 1276
139 단순히 주님만 위해 살길(찬 342) 1 청지기 12.07.20.17:02 1404
138 나무에 묶인 나 청지기 12.07.10.20:38 1451
137 세상은 그 이름 모르지만 1 청지기 12.07.10.20:20 948
136 자신을 의지하던 나(찬 325) 1 청지기 12.07.10.20:08 1434
135 나 같은 시골 소녀가 당신의 연인 되었네 청지기 12.07.06.10:23 2468
134 그의 이름 1 청지기 12.07.06.10:05 864
133 축복 구하던 나(찬 394) 1 청지기 12.07.06.09:59 1223
132 헌신은 2 청지기 12.06.30.16:22 2002
131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3 청지기 12.06.30.16:21 2033
130 내 사랑 나의 하나님(찬 441 새곡조) 1 청지기 12.06.30.16:17 1701
129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청지기 12.06.20.18:03 1116
128 깊은 밤 깊은 아픔 청지기 12.06.20.18:00 1319
127 교회 생활은 아름다워(찬 1074) 청지기 12.06.20.17:39 1282
126 기쁨과 감사로 1 청지기 12.06.13.17:34 971
125 복음의 빚 1 청지기 12.06.13.17:32 927
124 주 예수 부를 때면(찬 971) 청지기 12.06.13.17:27 1222
123 영광의 하나님께서 1 청지기 12.06.10.21:25 856
122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1 청지기 12.06.10.21:23 1006
121 바른 길 벗어나면은(찬 468) 청지기 12.06.10.21:15 1034
120 야곱이 꿈속에 보았네 청지기 12.06.08.11:31 1053
119 가진 것 없지만 1 청지기 12.06.08.11:01 1115
118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찬 405) 2 청지기 12.06.08.10:06 985
117 생명의 사람들 1 청지기 12.06.01.19:31 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