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청지기
  • 조회 수 1425

 

1. 자신을 의지하던 나
자신을 강하다 믿고
얼마나 무능한지를 난 몰랐-네


2. 세상 가운데 살 때에
자신의 부족 모르고
내가 늘 전진하는 줄 착각했-네


3. 나 어둠 안에 거할 때
나 깊이 없음 모르고
겸손할 필요조차도 못느꼈-네


4. 주님의 면전에 나와
주님의 비춤 받으니
전에 못보던 모든 것 다 드러-나


5. 주님의 면전에 오니
난 다만 부끄러울 뿐
벌거숭이가 되어서 약한 자-돼


6. 교만할 것 전혀 없네
의지할 것도 없다네
부끄러움과 통회함 뿐이라-네


7. 다행히 주의 보혈로
정죄에서 해방됐네
주 나를 불사름에서 구원했-네


8. 나 진정 어리석어서
늘 교만했음 알았네
내 마음 어두웠기에 오만했-네


9. 잠잠하면 불안하고
말하면 너무 지나쳐
모든게 실패 부당함 약함일-세


10. 구하려 하나 못 믿고
의뢰할 줄도 모르네
주여 날 불쌍히 여겨 이끄소-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824
165 저 갈보리 보이니(찬 648) 1 청지기 12.09.08.16:41 1581
164 우리는 들을 수 있죠 1 청지기 12.09.04.17:20 1303
163 하나님의 영원한 경륜은 청지기 12.09.04.17:07 2751
162 나는 능력 없어서(찬 319) 청지기 12.09.04.16:52 1280
161 오! 나의 주님 1 청지기 12.08.28.11:19 1442
160 모든 것 손실로 여기고서 청지기 12.08.28.11:06 1171
159 영광 향한 나그네여(찬 509) 1 청지기 12.08.28.10:59 1037
158 나를 받으셔서 1 청지기 12.08.23.21:30 1106
157 주여 날 이제 1 청지기 12.08.23.21:17 1278
156 깨어지고 파쇄돼(찬 471) 1 청지기 12.08.23.21:13 1274
155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1 청지기 12.08.17.15:58 926
154 내 맘 속 가장 깊은 곳에서 청지기 12.08.17.15:44 1264
153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찬 606) 1 청지기 12.08.17.15:31 1499
15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1 청지기 12.08.11.13:12 2108
151 성경으로 돌아가자 청지기 12.08.11.13:02 1447
150 어둠 속에 빛을 찾아서(찬 475) 1 청지기 12.08.11.12:50 1377
149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1 청지기 12.08.06.19:53 1239
148 이젠 내가 살지 않네 청지기 12.08.06.18:59 1381
147 하늘로서 내려오는 향기로운 공기(찬 623) 청지기 12.08.06.18:53 1199
146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1 청지기 12.07.31.18:36 1106
145 유익하던 모든 것 이젠 해로여겨 3 청지기 12.07.31.18:30 1627
144 그녀는 누구인가요 1 청지기 12.07.26.17:35 949
143 신성한 경륜은 1 청지기 12.07.26.17:22 1432
142 사랑하는 귀한 주님(찬 275) 1 청지기 12.07.26.16:59 1465
141 날마다 가까이 청지기 12.07.20.17:22 1117
140 느림보 내맘 1 청지기 12.07.20.17:12 1268
139 단순히 주님만 위해 살길(찬 342) 1 청지기 12.07.20.17:02 1392
138 나무에 묶인 나 청지기 12.07.10.20:38 1440
137 세상은 그 이름 모르지만 1 청지기 12.07.10.20:20 942
자신을 의지하던 나(찬 325) 1 청지기 12.07.10.20:08 1425
135 나 같은 시골 소녀가 당신의 연인 되었네 청지기 12.07.06.10:23 2459
134 그의 이름 1 청지기 12.07.06.10:05 858
133 축복 구하던 나(찬 394) 1 청지기 12.07.06.09:59 1213
132 헌신은 2 청지기 12.06.30.16:22 1990
131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3 청지기 12.06.30.16:21 2022
130 내 사랑 나의 하나님(찬 441 새곡조) 1 청지기 12.06.30.16:17 1693
129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청지기 12.06.20.18:03 1108
128 깊은 밤 깊은 아픔 청지기 12.06.20.18:00 1313
127 교회 생활은 아름다워(찬 1074) 청지기 12.06.20.17:39 1271
126 기쁨과 감사로 1 청지기 12.06.13.17:34 963
125 복음의 빚 1 청지기 12.06.13.17:32 919
124 주 예수 부를 때면(찬 971) 청지기 12.06.13.17:27 1203
123 영광의 하나님께서 1 청지기 12.06.10.21:25 847
122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1 청지기 12.06.10.21:23 1000
121 바른 길 벗어나면은(찬 468) 청지기 12.06.10.21:15 1027
120 야곱이 꿈속에 보았네 청지기 12.06.08.11:31 1047
119 가진 것 없지만 1 청지기 12.06.08.11:01 1109
118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찬 405) 2 청지기 12.06.08.10:06 976
117 생명의 사람들 1 청지기 12.06.01.19:31 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