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가사를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3
  • 청지기
  • 조회 수 1972

 

1.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주의 경륜 분명한 이상 가진자들
기도의 사람 일으켜 주옵소서
주님 당신의 마음 속의 사진같은


주의 마음의 갈망 이루도록
자신 버린 자들은 어디에
주의 필요 채우는 나실인들과
신언자와 제사장 사사는


2. 우릴 훈련해 충만한 이상 안에
주님만을 추구하도록 이끄소서
주를 왕으로 삼는자 얻으소서
주 예수의 다시 오심을 이끌도록


주의 얼굴을 소중하게 여겨
주의 임재 주 눈빛 거하는
주를 위한 나실인 세워주소서
오늘 이 땅 위에 왕국 위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3

언약의무지개
주님 안에서 문안합니다.
여기 이 찬송이 영어로는 3절과 4절이 있길래
늘 영어로만 부르다가
오늘 아침에도 영어로 부를 때
주님이 마음에 말씀을 넣어주심을 받아서
여전히 저의 표현은 부족하지만
이렇게 적어보았습니다.
3절과 4절이 영어로 불러보면
가사가 음표들을 이동할 때 매끄럽지 않아서
1절이나 2절 가사에 비해 역시 부족함을 느끼지만
그 가사에 담긴 말씀과 주님의 부담은 정말 중요합니다.
제가 이렇게 적어본 것이 상당히 부족하기 때문에
형제자매님들께 다만 내놓습니다.
수정하고 다듬어야 할 부분들을 손봐주십시오.
영어로 된 찬송을 다 한글로 바꿀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가능한 한 많이 서로 누리는 찬송들에 차이가 없어져서
세계 어디에서든지 그 누림이 여전히 한 교통 안에서
우리의 혼의 하나에 이르기까지 확대되고 확장되기를 기도합니다.
이 공간을 통해 수고하시는 형제자매님들 역시
주님께서 더 기름부어주시고
찬송을 만드시고 번안하실 때
주님께서 친히 말씀을 부족함 없이 넣어주시길 기도합니다.

3. 주 움직일 때
주는 도구 필요해
세상의 흐름과 분별된 이기는 이
주 말씀으로 조성된 이기는 이
주 말씀으로 주 갈망과 하나 된 이

주의 필요 채우는 나실인들
자원하여 헌신된 이들
이 땅의 주님 산 간증 위하여
말씀 통해 주와 하나된 이들

4. 주를 위하여
기도로 길 예비할
기도의 사람 주 경륜을 성취하네
자신 버리고
기꺼이 희생된 자
주 잃지 않고 주님 마음 기쁘게 해

주여 우릴 주의 필요 채우는
시대 [전환]할 [나실]인 되게 해
주와 하나 돼 주의 왕국 가져올
절대적인 청년들 얻으소서
2014.03.13. 09:13
언약의무지개 → 언약의무지개
4절에 []표시는 한 음을 []안의 두 음절이 반반 나눠 부르라는 표시입니다.
2014.03.13. 09:14
청지기 작성자 → 언약의무지개
profile image

형제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가끔 형제님이 어떻게 지내시고 계실지 생각을 하곤 하는데^^
그리고 이 곡이 4절까지 있었네요. 그리고 1,2절 번안된 것을 보니 가사 순서대로 번안된 것이 아니라 후렴 뒷부분을 먼저 번안한 것이 눈에 띄네요. 어느 분이 번안을 했는지 원곡의 의미를 잘 살린 번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형제님이 번안해 주신 것을 기초로 해서 한번 수정을 해 보겠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많이 필요합니다. ^^

2014.03.13. 10: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가사방입니다. 1 image 청지기 12.03.09.10:15 8778
156 깨어지고 파쇄돼(찬 471) 1 청지기 12.08.23.21:13 1249
155 저는 바보인가 봅니다 1 청지기 12.08.17.15:58 907
154 내 맘 속 가장 깊은 곳에서 청지기 12.08.17.15:44 1236
153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찬 606) 1 청지기 12.08.17.15:31 1471
15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1 청지기 12.08.11.13:12 2086
151 성경으로 돌아가자 청지기 12.08.11.13:02 1426
150 어둠 속에 빛을 찾아서(찬 475) 1 청지기 12.08.11.12:50 1345
149 나의 기쁨이 되신 주님 1 청지기 12.08.06.19:53 1219
148 이젠 내가 살지 않네 청지기 12.08.06.18:59 1351
147 하늘로서 내려오는 향기로운 공기(찬 623) 청지기 12.08.06.18:53 1178
146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1 청지기 12.07.31.18:36 1084
145 유익하던 모든 것 이젠 해로여겨 2 청지기 12.07.31.18:30 1599
144 그녀는 누구인가요 1 청지기 12.07.26.17:35 928
143 신성한 경륜은 1 청지기 12.07.26.17:22 1379
142 사랑하는 귀한 주님(찬 275) 1 청지기 12.07.26.16:59 1443
141 날마다 가까이 청지기 12.07.20.17:22 1085
140 느림보 내맘 1 청지기 12.07.20.17:12 1250
139 단순히 주님만 위해 살길(찬 342) 1 청지기 12.07.20.17:02 1362
138 나무에 묶인 나 청지기 12.07.10.20:38 1405
137 세상은 그 이름 모르지만 1 청지기 12.07.10.20:20 924
136 자신을 의지하던 나(찬 325) 1 청지기 12.07.10.20:08 1396
135 나 같은 시골 소녀가 당신의 연인 되었네 청지기 12.07.06.10:23 2396
134 그의 이름 1 청지기 12.07.06.10:05 825
133 축복 구하던 나(찬 394) 1 청지기 12.07.06.09:59 1188
132 헌신은 2 청지기 12.06.30.16:22 1956
이 시대에서 사무엘 얻으소서 3 청지기 12.06.30.16:21 1972
130 내 사랑 나의 하나님(찬 441 새곡조) 1 청지기 12.06.30.16:17 1653
129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청지기 12.06.20.18:03 1072
128 깊은 밤 깊은 아픔 청지기 12.06.20.18:00 1276
127 교회 생활은 아름다워(찬 1074) 청지기 12.06.20.17:39 1238
126 기쁨과 감사로 1 청지기 12.06.13.17:34 942
125 복음의 빚 1 청지기 12.06.13.17:32 896
124 주 예수 부를 때면(찬 971) 청지기 12.06.13.17:27 1157
123 영광의 하나님께서 1 청지기 12.06.10.21:25 831
122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1 청지기 12.06.10.21:23 974
121 바른 길 벗어나면은(찬 468) 청지기 12.06.10.21:15 1002
120 야곱이 꿈속에 보았네 청지기 12.06.08.11:31 1024
119 가진 것 없지만 1 청지기 12.06.08.11:01 1087
118 은혜의 주 내게 속하였으니(찬 405) 2 청지기 12.06.08.10:06 954
117 생명의 사람들 1 청지기 12.06.01.19:31 878
116 생각보다 더 깊은 곳에 청지기 12.06.01.19:29 1494
115 주 임재 안에 늘 살게 하소서(찬 290) 1 청지기 12.06.01.18:25 2101
114 사람들 누림을 원하지만 1 청지기 12.05.30.14:00 730
113 주 예수님 더욱 얻기 원하네 1 청지기 12.05.30.13:56 903
112 보혈로 날 씻으사(찬 228) 1 청지기 12.05.30.13:32 924
111 감소되는 기쁨은 1 청지기 12.05.26.19:43 972
110 마음에 부어진 사랑 1 청지기 12.05.26.19:40 1841
109 대화 1 청지기 12.05.25.14:24 659
108 부르심 받아 나온 교회는(찬 598) 1 청지기 12.05.25.14:21 1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