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교회들 서적들을 보거나  거기 사람들을 만나 보면

'생명주는 영'이라는 말을 많이 하던데, 성경에 있는 말인가요?

 

예, 당연히 성경에 있습니다. 고린도 전서 15장 45절 하반절에

보면, "마지막 아담은 생명주는 영이 되셨습니다"

라는 말이 나옵니다.

 

-그래요?  개역성경에서는 못 본 것 같은데....가만 있자,

고전 15장이라고 했지요? 45절이고..."첫 사람 아담은 산 영이

되었다 함과 같이 마지막 아담은 살려 주는 영이 되었나니."

라고 되어 있는데요?

 

우선, 첫 사람 아담은 영어로 'living soul' 이니까 '산 혼' 이

맞구요, '살려주는 영'도 'life- giving Spirit ' 이니까

'생명 주는 영'이라고 번역할 수도 있습니다.

 

-영어 회복 역 말고 권위 있는 영어 성경 중에 'life-giving

Spirit'이라고 번역한 것이 있는지요?

 

있습니다.  헬라어 원문 그대로 직역한 핸드릭슨사의 

'A Literal Translation of the Bible' (Jay P. Green 번역)도

'a life-giving Spirit' 이라고 되어 있구요(932쪽),

참고로 NIV 도 'life-giving spirit'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 좋습니다. 그렇다면, '생명주는 영'은 한 마디로 누구입니까?

성령님이신가요?

 

생명주는 영은 한 마디로  '부활 후 예수님'이십니다. 

부활후 예수님을 성령님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요? 삼위는

본체적으로 영원토록 구별되심으로 부활했다고 해서

2격이 3격이 될 수는 없겠지요.

 

-님의 논리대로라면 바울은 '부활 전 예수님'이

'부활 후 예수님'이 되셨다는 말을 하는 것인가요? 그렇다면

둘의 차이가 무엇입니까?

 

 예수님을 하나님-사람이라고 부르는 것은 동의하시지요?

 

예수님은 하나님이신 방면에서는 부활 전 이건 후이건 전혀

차이가 없으십니다. 하나님은 영원토록 변치 않으십니다.

 

부활 전 후에 차이가 있다는 말은 주로 그분의 사람 방면에서

그렇습니다. 즉 그분의 인성은 부활 후 썩지 않고, 영광스러운

'영적인 몸'으로 변형되신 것입니다(고전 15:44, 빌3:21).

 

더 쉽게 말한다면, 부활 후 그분의 인성은 보이다가 갑자기

안 보이는 분(눅24:31), 문이 다 닫혀 있었는데도  불쑥

들어오실 수 있는 분(요20:26)이 되신 것입니다.

 

 -그거야 다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 아닌가요? 구태여 강조하여

말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우리가 구주와 생명으로 영접한 분이 바로 이 부활하신

예수님 즉 생명주는 영이시라는 것입니다.

 

고전 6:17은 '주님과 연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영입니다'

라고 말하는데 여기서 말한 주님은 바로 우리의 영 안에서 우리와

연합되신 <부활하신 예수님> 즉 '생명주는 영'을 가리킵니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갈 2:20에서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십니다'(성령이 내 안에 사신다고 하지 않고)라고 말할 수

있었지요. 

 

 -성령님이 주 예수님을 '대리'해서 우리 안에 계시니까

주 예수님이 우리 안에 계신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배웠는데요?  

 

그것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저 하늘에 남아 있게 하시고 우리

사람 안에는 성령만 계시게 하는 신학구조의 산물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주  예수님이 부활 승천하신 후 저 하늘에서

중보 기도하실 뿐 아니라(롬8:34) 동시에  생명으로 우리 안에

내주하심(롬8:10, 골3:4, 1:27, 갈2:20)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경대로 양면 모두를 믿는 것이 더 균형잡힌

믿음이겠지요.

 

-'그영'과 '생명주는 영' 그리고 '성령'과의 관계를 간단하게

설명해 주실 수 있나요?

 

우선 요7:39은 그 당시 기준으로 '예수님께서 아직 영광스럽게

되지 않으셨기 때문에 그 영께서 아직 계시지 않았다'라고

말함으로, 여기서의 '그영'은 '영원 전부터 계시는 성령님'과는

구별된 개념입니다.

 

또한 이 본문에서 말하는 '그영'은 예수님이 영광스럽게 되신

시기인 부활을 깃점으로 그후에 존재하셨다는 점에서

고전 15장 45절의 '생명주는 영'과 동의어로 볼수 있습니다.

 

- '그영이 아직 계시지 않았다'는 것은 그 자체가 안 계신

것이라기 보다는 믿는 이들 안에 (저희에게) 안 계신다는 말이

아닌가요?

 

언뜻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개역 성경의

'저희에게' (영어성경의 givin)는 원문에는 없고 후대에 임의로

써 넣은 것입니다. 그래서 자세히 보면 이탤릭체로 되어 있지요.

 

그러므로 헬라어 원문 그대로 읽으면 'the Spirit was not yet,

이고 그 이유는 'because Jesus was not yet glorified'

입니다. 즉 그영 자체가 예수님이 영광을 받는 시기인 부활

전까지는 안 계셨다는 말입니다.

 

이것은 생명주는 영 즉 아들하나님과 그 안에 구별되나

분리되지 않게 상호내재 하시는 아버지와 성령님 그리고

아들이 성육신 때 입으셨던 인성까지 영화되어 포함된

그영이 예수님 부활 이후에 비로소 계시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성경에서 고전 15:45 말고 그런 그영을 말하는 구절이

또 있나요? 한 곳만 말해 줄수 있나요?

 

계시록 22장 17절입니다. 개역성경은 '성령과 신부'라고

번역했지만 원문은 'the Spirit and the bride'입니다.

 

우선 여기서 언급된 영은 'the Holy Spirit' 즉 성령이 아니라

the Sprit 즉'그영'입니다. 전후 문맥을 보더라도 그렇고 신부와

함께 언급된 것을 보아도 여기서의 '그영'은 신랑이신 어린양

즉 부활하신 주 예수님입니다.

 

그런데 그영은 다만 주 예수님 만이 아니라  아버지와

성령님이 존재론적으로 상호내주 하시는 아들 하나님 그러니까

삼일 하나님 전체이십니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존재론적인 삼위일체에서는

어느 한 위격을 말할 때는 다른 두 위격이 늘 함께 하신다는

점입니다. 세 위격은 구별되나 분리되시지 않기 때문이지요.

 

-끝으로 하나만 더 묻겠습니다. (지방)교회 측에서는 주님을

성령님이라고 말한 적이 한번도 없습니까?

 

있습니다. 성경이 그렇게 말할 때는 우리도 똑같이 성경을 따라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 고후 3:17은 '주는 영이시니' 라고 말합니다.

명망있는 신학자인 헨리 알포드는 앞의 '주'는 그리스도를,

뒤의 '영'은 '성령'을 가리킨다고 말합니다.

 

('the Lord,' as here spoken of, 'Christ', 'is the Spirit'

is identical with the Holy Sprit: not personally nor

essentially)(Alford's Greek Testament,  648쪽)

 

그런데 이것은 본체론적으로 주님이 성령이라는 말이 아니지요.

경륜적인 삼위일체 방면에서 본 기능에 있어서 주님은 성령과

동일시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국내에서는 양태론으로 오해를 했지만, 합동 신학원의

박형용 박사 ( http://www.ujbchurch.kr/advercate/8020 )나

웨스터민스터 신학교에서  조직신학을 가르치는 개핀 교수는

경륜적인 방면 즉 기능에 있어서 위 본문은 주님= 성령을

말한다고 제대로 가르칩니다(차영배, 성령론-구원론 부교재,

49쪽).

 

-대화를 할수록 점점 어려워지는 것을 느낍니다.

 

예, 그렇지요. 그러나 이러한 진리를 바로 아는 비결은 어떤

신학체계 안에 본문 말씀을 담으려 하지 말고, 그냥 성경 말씀

그대로를 다 믿어 버리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고전15:45, 요7:39, 고전6:17, 골1:27, 3:4, 요일

5:11-12, 고후3:17 그리고 골 2:9, 요14:10-11, 롬8:34, 10

같은 말씀들이 그것들입니다.

 

하나님 앞에 나아가 위 본문들을 차분히 묵상하면서

주님께 빛 비춰 주시기를 간구하면 주님이 깨닫게 하실

것입니다.

 

이런 깊은 진리는 머리로 알기 이전에 주님이 우리 마음을

열어 보여주시고 깨닫게 해 주셔야 알수 있는 것들입니다.

 

-아무튼 질문들에 대해서 성의있게 답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감사했습니다. 기회가 되면 더 교제하기로 하지요.

 

 

  • profile
    청지기 2011.08.29 11:54
    출처 : 새예루살렘의 기둥 http://blog.chch.kr/7777
?

스크랩

몸 안의 풍성을 함께 누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스크랩 방입니다. 청지기 2010.11.21 2730
»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4)- 주님이 생명주는 영이시라구요? 1 청지기 2011.08.29 1835
31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3)- 성령보다 그리스도를 많이 강조한다면서요? 1 청지기 2011.08.29 1521
30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2)- 왜 하필 삼일 하나님이라고 하나요? 1 청지기 2011.08.24 1596
29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1)- 하나님의 경륜이 뭐예요? 1 청지기 2011.08.24 1935
28 주님의 마음을 따라 사람들을 목양함 1 청지기 2011.08.10 2181
27 니 형제님이 일생 동안 받은 고난과 배운 공과 1 청지기 2011.08.06 1564
26 [신간] 「재평가된 지방 교회」 -초기 평가를 재평가함 1 청지기 2011.08.03 1513
25 인간적인 정취가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 1 청지기 2011.07.30 1397
24 그리스도의 몸은 어디에 있는가? 1 청지기 2011.07.30 2030
23 <신간> 재평가 된 지방 교회 청지기 2011.07.28 1712
22 지식과 실재 1 청지기 2011.07.19 1593
21 마가렛 E. 바버 자매님의 전기 청지기 2011.07.17 1751
20 워치만 니의 찬송 "대가없이 사랑케 하소서"에 관해 1 청지기 2011.06.17 2486
19 교회 프로그램 어디서도 ‘종말론적 고민’ 찾을 수 없다 1 청지기 2011.06.14 1491
18 2011년 전국특별집회 마지막메시지-이기는 이들의 부담 May 2011.06.13 1435
17 2011년 특별집회 메시지2 May 2011.06.10 1343
16 2011년 특별집회 메시지1 May 2011.06.10 1151
15 2011년 사역원 장로훈련집회를 참석하고서... 2 청지기 2011.04.18 1964
14 인터뷰/ "위기의 기독교" 저자 행크 해너그래프 1 청지기 2011.01.19 2375
13 감옥에 있는 워치만 니 (우요치가 씀) 2 청지기 2011.01.06 2238
12 워치만 니의 공로를 치하하여 - 미국 국회 의사록 1 청지기 2011.01.01 2380
11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행크 해네그래프 1 청지기 2010.12.29 2089
10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그레첸 파산티노 1 청지기 2010.12.29 1749
9 회복역 서평(아마존) 1 청지기 2010.12.25 2149
8 풀러 신학 대학 성명서 1 청지기 2010.12.19 16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