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소그룹 집회에서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을 부르면서
내 안에 그리스도가 반향하심을 느꼈습니다.
난 정말 얼마나 많은 방황을 하며 귀한 세월들을 헛되게 보내었는지...
그날 밤에 다시 한번 찬송을 누리게 되었고
많이 부족하지만 3,4절을 조심스럽게 적어보았습니다.
그리고 전 아직 체험이 부족한 관계로 저의 갈망을 작시하였습니다.
이 찬송시에 담긴 저의 영이 형제,자매님들 안에 계신 그리스도에게까지
도달하고 반향되길 원합니다!



♧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찬송가 804장)


1. 나는 인생의 산과 들 방황하며 삶의 의미를 찾았지만
    내가 얻은 건 공허와 깊은 실망 귀한 세월만 다 보냈네
    어느 날 주님이 나를 부르시어 그의 품 안에 안으실 때
    나는 당신께 매혹돼 이끌리며 인생의 참뜻 알게 됐네


2. 이제 영광의 주 예수 얼굴 볼 때 날 위해 가시관 쓰셨네
    못 박힌 두 손 상처도 생생하여 나는 사랑의 손 잡았네
    지금 난 여기서 그리스도 누려 날로 그와 더 친근해져
    시냇물 흘려 바다에 돌아가듯 나는 주안에 잠겨지네


3. 지금 난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당신 발자취 따라가네
    매일 매일의 십자가 좁은 길로 주와 하나 돼 걸어가네
    이제 난 주 예수 없인 살 수 없네 주님 당신만 사랑하리
    내 남은 일생 오로지 주를 위해 그리스도만 살아가네


4. 그리스도를 살아내 표현하여 주의 한 몸이 건축될 때
    영광스러운 하나의 금등대로 삼일하나님 비춰내리
    새 예루살렘의 영원한 분깃을 나의 마음이 기뻐하여
    시간 안에서 영원을 소망하며 주님 한분만 사랑하네


나는 주님 한 분만을 영원토록 사랑할 것입니다.
이것이 나의 영원한 분깃입니다.

 

?

이전 작사방

사이트 개설 이전에 작사된 찬송시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작사방 이전 게시판입니다. 청지기 2006.03.12 2620
74 나의 기도 LOVE - JH 2009.12.25 1339
73 그대는 나 1 Eugene 2009.06.07 1356
72 물에 비취이면 은비 2007.11.01 2233
71 그녀는.....누구인가요? 성결 2006.08.16 2494
70 웃었네 김성희 2006.03.17 2635
69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 찬양 주의신부 2006.03.17 2864
68 내 모습에 실망하여 주의신부 2006.03.17 2466
67 그리스도의 포로 Nobody 2006.03.17 2324
66 나를 받으셔서 주의신부 2006.03.17 2468
65 이야기 끝 morningstar 2006.03.17 2429
64 오! 충만 들꽃 2006.03.17 2525
»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찬송가 804장) inthevine 2006.03.17 3242
62 무제 관제 2006.03.17 2456
61 우문 (愚問) morningstar 2006.03.17 2293
60 깊고 맑아진 하늘 이운 땅처럼... morningstar 2006.03.17 2360
59 몸안에 감춰진 자의 행복에 대해 morningstar 2006.03.17 2221
58 녹음이 푸르러지는 이 날들에.... morningstar 2006.03.17 2154
57 이 땅에 사는 동안.... morningstar 2006.03.17 2660
56 행복한 연인인 이유 morningstar 2006.03.17 2405
55 너무나 사랑스런 당신... morningstar 2006.03.17 2270
54 끝까지 사랑하기... morningstar 2006.03.17 2156
53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morningstar 2006.03.17 1707
52 어느 것이... morningstar 2006.03.17 1394
51 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에게 morningstar 2006.03.17 1538
50 그리스도인의 유일한 목표 morningstar 2006.03.17 10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