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개설 이전에 작사된 찬송시입니다.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morningstar
  • 조회 수 9659


   깊고 맑아진
   하늘이운 땅이려면

   하많은 빗물에
   씻기우고 씻기워
   헐어질만큼의 상흔
   감당해야겠지요.

   마지막엔

   태풍같은 벗기움의
   수치와 모욕도
   감수해야겠지요.

   이 푸르고 푸른 가을하늘아래
   눈부신 햇살같은

   그날.......

   맞으려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삭제

"깊고 맑아진 하늘 이운 땅처럼..."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작사방 이전 게시판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12.11:41 3632
74 나의 기도 LOVE - JH 09.12.25.19:57 2073
73 그대는 나 1 Eugene 09.06.07.22:55 2250
72 물에 비취이면 은비 07.11.01.08:11 2939
71 그녀는.....누구인가요? 성결 06.08.16.21:47 3431
70 웃었네 김성희 06.03.17.16:18 3294
69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 찬양 2 주의신부 06.03.17.16:16 3489
68 내 모습에 실망하여 주의신부 06.03.17.16:15 3155
67 그리스도의 포로 Nobody 06.03.17.16:14 2885
66 나를 받으셔서 주의신부 06.03.17.15:45 3180
65 이야기 끝 morningstar 06.03.17.15:44 3385
64 오! 충만 들꽃 06.03.17.15:42 3207
63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찬송가 804장) inthevine 06.03.17.15:40 4244
62 무제 관제 06.03.17.15:37 3204
61 우문 (愚問) morningstar 06.03.17.15:34 4188
깊고 맑아진 하늘 이운 땅처럼... morningstar 06.03.17.15:33 9659
59 몸안에 감춰진 자의 행복에 대해 morningstar 06.03.17.15:31 2832
58 녹음이 푸르러지는 이 날들에.... morningstar 06.03.17.15:30 2950
57 이 땅에 사는 동안.... morningstar 06.03.17.15:28 4105
56 행복한 연인인 이유 morningstar 06.03.17.15:24 3020
55 너무나 사랑스런 당신... morningstar 06.03.17.15:21 2978
54 끝까지 사랑하기... morningstar 06.03.17.15:20 2991
53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morningstar 06.03.17.15:18 2430
52 어느 것이... morningstar 06.03.17.14:33 2151
51 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에게 morningstar 06.03.17.14:29 2239
50 그리스도인의 유일한 목표 morningstar 06.03.17.14:27 1764
49 유일한 자격있는 한 사람 morningstar 06.03.17.14:25 1415
48 아주 아주 간단할 수 있는 걸... morningstar 06.03.17.14:20 1308
47 때가 악하므로..그리고 때가 무르익었으므로.. morningstar 06.03.17.14:17 1225
46 새해을 맞으며.... morningstar 06.03.17.14:15 1340
45 이제야 알았습니다. David 06.03.17.14:13 1382
44 남은 길 지켜 주소서. morningstar 06.03.17.14:11 1360
43 마지막 멍에 morningstar 06.03.17.13:40 1283
42 초월한다는 것... Eugene 06.03.17.13:16 1419
41 잊지 않게 하소서 morningstar 06.03.17.13:10 1481
40 고백합니다. morningstar 06.03.17.12:59 1279
39 가장 단순하게... morningstar 06.03.17.12:56 1231
38 뜨며 감으며 morningstar 06.03.17.12:52 1267
37 아무도 모르지... morningstar 06.03.17.12:46 1254
36 화 실 Eugene 06.03.17.12:41 1504
35 사랑은..... 관제 06.03.17.12:36 1364
34 빈 손 성결 06.03.16.10:54 1348
33 막달라 마리아를 떠올려보며... morningstar 06.03.16.10:51 1189
32 주님을 섬기기위한 탁월한 미덕들 morningstar 06.03.16.10:48 1543
31 누릴 때만이.. 민하 06.03.16.10:37 1370
30 내가 사랑한 당신은.... morningstar 06.03.16.10:32 1973
29 단풍 kspark 06.03.16.10:29 1269
28 晩秋 관제 06.03.16.10:23 2937
27 느림보 내맘 성결 06.03.16.10:16 1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