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를 위해
   뭔가 말해주기를 원한다면,
   나는 자신을 향해 말하둣
   말할 수 밖에 없구나...

   네가 새주인에게 가거든
   너는
   단일해져야 한단다..
   왜냐면
   그는
   복잡한 것과
   혼잡한 것과
   섞인 것을 싫어하거든...

   그리고 많은 경우에
   네 느낌을 말하려
   입을 자주  열지말며
   차라리
   네 귀를 넓게 열거라.

   또한 맡기신
   일을 할 때
   명령한 것 이상으로
   지나쳐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혹 잔치가 벌어져
   초대를 받았을 때는
   그 주인이
   권하기 전에
   스스로 상석에 앉는
   우를 범하지는 않겠지.

   또한
   어떤 처사에도
   불평하지 말며
   따지지 말며
   만족하며
   감사하며
   순종하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너의 이름은
   나는 없습니다일 것이다.

   그리고
   아무 것도 아닌 네가
   어느 날
   확정된 새 이름을 받게 된다면
   그때는
   지난 모든 날들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게 되겠지...

   그리고
   그 모든 의미를 되새기며
   자난 날들을 음미하며 있겠지...

 

?

이전 작사방

사이트 개설 이전에 작사된 찬송시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작사방 이전 게시판입니다. 청지기 2006.03.12 2620
74 나의 기도 LOVE - JH 2009.12.25 1339
73 그대는 나 1 Eugene 2009.06.07 1356
72 물에 비취이면 은비 2007.11.01 2233
71 그녀는.....누구인가요? 성결 2006.08.16 2494
70 웃었네 김성희 2006.03.17 2635
69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 찬양 주의신부 2006.03.17 2864
68 내 모습에 실망하여 주의신부 2006.03.17 2466
67 그리스도의 포로 Nobody 2006.03.17 2324
66 나를 받으셔서 주의신부 2006.03.17 2468
65 이야기 끝 morningstar 2006.03.17 2429
64 오! 충만 들꽃 2006.03.17 2525
63 나는 인생의 산과 들 (찬송가 804장) inthevine 2006.03.17 3242
62 무제 관제 2006.03.17 2456
61 우문 (愚問) morningstar 2006.03.17 2293
60 깊고 맑아진 하늘 이운 땅처럼... morningstar 2006.03.17 2360
59 몸안에 감춰진 자의 행복에 대해 morningstar 2006.03.17 2221
58 녹음이 푸르러지는 이 날들에.... morningstar 2006.03.17 2154
57 이 땅에 사는 동안.... morningstar 2006.03.17 2660
56 행복한 연인인 이유 morningstar 2006.03.17 2405
55 너무나 사랑스런 당신... morningstar 2006.03.17 2270
54 끝까지 사랑하기... morningstar 2006.03.17 2156
53 아직은 그 모습 낯설지만 morningstar 2006.03.17 1707
52 어느 것이... morningstar 2006.03.17 1394
» 이제 길을 떠나려는 너에게 morningstar 2006.03.17 1538
50 그리스도인의 유일한 목표 morningstar 2006.03.17 10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