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3.17 14:15

새해을 맞으며....

조회 수 983 추천 수 0 댓글 0


   이 땅에 허락된
   남은 날들이
   얼마일지...

   주름지고
   얼룩진 부분들
   다 고르게 될 수 있을지..

   주님께 받을 합당한 상급
   떠나기 전에
   예감할 수 있을지...

   모든 동기와
   그 과정에서
   주님으로 통과되고 있는지...

   말갛게 걸러지고
   또
   걸러져서

   결국
   주님과 대면할 수 있을지..

   상상하며
   황홀해하지만...

   여전히 두려운 마음.

   오는 새 해가 다 갈 무렵엔
   이 두려운 마음
   제해질 수 있을지...

 

?

이전 작사방

사이트 개설 이전에 작사된 찬송시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작사방 이전 게시판입니다. 청지기 2006.03.12 2695
49 유일한 자격있는 한 사람 morningstar 2006.03.17 965
48 아주 아주 간단할 수 있는 걸... morningstar 2006.03.17 980
47 때가 악하므로..그리고 때가 무르익었으므로.. morningstar 2006.03.17 860
» 새해을 맞으며.... morningstar 2006.03.17 983
45 이제야 알았습니다. David 2006.03.17 1008
44 남은 길 지켜 주소서. morningstar 2006.03.17 934
43 마지막 멍에 morningstar 2006.03.17 834
42 초월한다는 것... Eugene 2006.03.17 1010
41 잊지 않게 하소서 morningstar 2006.03.17 1067
40 고백합니다. morningstar 2006.03.17 901
39 가장 단순하게... morningstar 2006.03.17 868
38 뜨며 감으며 morningstar 2006.03.17 799
37 아무도 모르지... morningstar 2006.03.17 861
36 화 실 Eugene 2006.03.17 1026
35 사랑은..... 관제 2006.03.17 1078
34 빈 손 성결 2006.03.16 995
33 막달라 마리아를 떠올려보며... morningstar 2006.03.16 849
32 주님을 섬기기위한 탁월한 미덕들 morningstar 2006.03.16 1082
31 누릴 때만이.. 민하 2006.03.16 984
30 내가 사랑한 당신은.... morningstar 2006.03.16 947
29 단풍 kspark 2006.03.16 889
28 晩秋 관제 2006.03.16 1095
27 느림보 내맘 성결 2006.03.16 987
26 저의 간절한 소망은... prudentslave 2006.03.16 1009
25 언젠가 그 모습 보이겠지요.. morningstar 2006.03.16 975
24 다섯 가지 표준 Eugene 2006.03.16 9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