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12 15.35.23.jpg

 

 

8월10일~11일

대전교회 어린이 성경캠프를 무주로 다녀왔습니다.^^

캠프에서 아이들은 재미있고,유익한 프로그램들로 즐거웠던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어른들도 다음세대를 향한 열린 교통도 듣고 왔습니다.

어린이를 사랑하는 주님의 마음과 더 하나될 수 있도록...

시간 안에서 그릇을 넓혀 가시는 주님....^^

 

연수가 여름방학 때는 꼭~!장수풍뎅이를 잡고 싶다고

참나무 숲을 알아보라고 하여 네이버에 '대전근교 참나무 숲'을 검색하였고,

결국 대전에서 곤충 잘 잡기로 유명하신 채집가님을 찾아 내어

블로그에다 글을 남겼지만..

채집가님..자기와 같이 채집을 가지 않으면 잡기 어려울 것이고,

그러나 자신은 요즘 시간이 통 나질 않는다는 말씀...

 

연수에게 알아 듣게 잘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우리는 잡기가 어려우니 무주 성경캠프에 가서 곤충박물관에 있는 표본을 보고,

또,메뚜기나 곤충 있으면 그거나 잡자고...

연수는 아쉬웠지만 그래도 많이 마음을 내려 놓은 것 같아

착하고,기특했죠..^^*

 

그렇게 캠프를 갔고..

캠프의 둘 째날,주일 아침..

아침 식사를 마치고 식당에서 나와 숙소를 향하는데..

'어?저게 뭐지?'

화분 옆에 까만 아이를 보았습니다.

연수가 그간 키우던 풍뎅이를 거대한 바퀴벌레 같다며

한 번도 만져 보지도 않고,그리 관심하지 않았던 그 아이를...

덥썩!

움켜 잡았습니다!

(식당으로 부리나케 달려가)

"연수야~~엄마가 장수풍뎅이 잡았다~!!"

남자 아이들은 너도 나도 주위를 둘러싸며

한 순간 영웅이 된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은 너도 나도 풍뎅이를 잡아 보겠다고 산으로 향했고..

결국 장수풍뎅이 못 잡았다고 우는 아이도 있었습니다..ㅠ.ㅠ

 

그렇게 고대하던 풍뎅이 채집에 대한 마음을 내려 놓은 연수가

예쁘셨는지 주님은 우리에게 장수풍뎅이 암컷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뜻 하지 않았던 선물에 대전에 와서 부랴부랴 모자란 곤충젤리를 구입하고,

혼자 지내던 수컷 장수풍뎅이에게 여자친구를 데려다 주었답니다..

 

혼자일 땐 움직임도 적고, 파묻혀 있기를 좋아했던 수컷 '뿔코'가

이쁜 암컷'소심이'를 만나고는 움직임이 지나치게 활발하다는...^^;;

 

암튼 연수의 여름 방학은 새로 만난 '소심이'덕분에 행복하답니다.

오늘은 친구 두명을 집에 데려 와 퍽도 자랑을 하더군요..ㅋㅋㅋ

 

연수가  좋아하니..저도 좋네요..^^

이상한 것은..지금 장풍이를 만져보라고 한다면..

또 못 만질 것 같다는 것...ㅋㅋㅋ

 

주님께 감사합니다..

우리의 작은 원함이었는데..

그리고 포기했었는데..

그 마음 한 부분을 채워 주고 계시는 주님....

 

연수에게..

"연수야, 장풍이 암컷은 더 잡기 어렵다는데..

엄마는 잡으려고 노력하지도 않았는데 그냥 눈 앞에 보여서 잡았다!

주님이 연수가 떼 쓰지 않고,마음을 비우니까 선물로 주셨나보다..그치?"했더니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합니다...

연수도 간접적이지만

우리 주님에 대해 조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주님은...아이의 그 마음을 채워 주셨고,

부모의 약속이 신뢰를 잃지 않게 해주셨습니다..^^

 

주님의 선물에 감사하며....총총히....^^

 

 

 

  • profile
    온전한사랑 2013.08.17 11:06
    ,,,^^*
    우리와 항상 함께 하시며
    모든 필요를 채워 주시는
    사랑하는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아멘,,,

    연수가 주님께 더 매혹되었겠네요,,,
    글구,,, 엄마는 역쉬
    강하다는,,,^^*
    자매님,,, 멋져요,,,^^
  • profile
    May 2013.08.17 12:10
    키킥^^v
    형제님,여름도 막바지네요..
    올 여름도 잘..보내고 계시지요?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2013.07.15 1166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4349
109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10 Eugene 2018.07.26 166
108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2017.05.30 338
107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청지기 2017.05.11 304
106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청지기 2017.04.23 224
105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2017.04.23 135
104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2017.04.23 107
103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Eugene 2017.04.05 108
102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2016.11.17 395
101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청지기 2016.04.11 349
100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2016.04.11 414
99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2016.03.12 168
98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2016.01.28 322
9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2014.08.22 1828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2014.08.22 1119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2014.08.22 1058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2014.08.22 910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2014.08.22 706
92 선물^^ May 2014.08.18 537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2014.08.01 602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Eugene 2014.06.16 1025
89 대전교회 형제 자매님들께, 3 Eugene 2014.06.11 1077
88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다 2013.09.25 1835
87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Eugene 2013.09.10 2271
86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2013.08.28 1739
» 주님의 선물..(뿔코에게도 여자친구가....^^) 2 May 2013.08.12 17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