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12 15.35.23.jpg

 

 

8월10일~11일

대전교회 어린이 성경캠프를 무주로 다녀왔습니다.^^

캠프에서 아이들은 재미있고,유익한 프로그램들로 즐거웠던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어른들도 다음세대를 향한 열린 교통도 듣고 왔습니다.

어린이를 사랑하는 주님의 마음과 더 하나될 수 있도록...

시간 안에서 그릇을 넓혀 가시는 주님....^^

 

연수가 여름방학 때는 꼭~!장수풍뎅이를 잡고 싶다고

참나무 숲을 알아보라고 하여 네이버에 '대전근교 참나무 숲'을 검색하였고,

결국 대전에서 곤충 잘 잡기로 유명하신 채집가님을 찾아 내어

블로그에다 글을 남겼지만..

채집가님..자기와 같이 채집을 가지 않으면 잡기 어려울 것이고,

그러나 자신은 요즘 시간이 통 나질 않는다는 말씀...

 

연수에게 알아 듣게 잘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우리는 잡기가 어려우니 무주 성경캠프에 가서 곤충박물관에 있는 표본을 보고,

또,메뚜기나 곤충 있으면 그거나 잡자고...

연수는 아쉬웠지만 그래도 많이 마음을 내려 놓은 것 같아

착하고,기특했죠..^^*

 

그렇게 캠프를 갔고..

캠프의 둘 째날,주일 아침..

아침 식사를 마치고 식당에서 나와 숙소를 향하는데..

'어?저게 뭐지?'

화분 옆에 까만 아이를 보았습니다.

연수가 그간 키우던 풍뎅이를 거대한 바퀴벌레 같다며

한 번도 만져 보지도 않고,그리 관심하지 않았던 그 아이를...

덥썩!

움켜 잡았습니다!

(식당으로 부리나케 달려가)

"연수야~~엄마가 장수풍뎅이 잡았다~!!"

남자 아이들은 너도 나도 주위를 둘러싸며

한 순간 영웅이 된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은 너도 나도 풍뎅이를 잡아 보겠다고 산으로 향했고..

결국 장수풍뎅이 못 잡았다고 우는 아이도 있었습니다..ㅠ.ㅠ

 

그렇게 고대하던 풍뎅이 채집에 대한 마음을 내려 놓은 연수가

예쁘셨는지 주님은 우리에게 장수풍뎅이 암컷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뜻 하지 않았던 선물에 대전에 와서 부랴부랴 모자란 곤충젤리를 구입하고,

혼자 지내던 수컷 장수풍뎅이에게 여자친구를 데려다 주었답니다..

 

혼자일 땐 움직임도 적고, 파묻혀 있기를 좋아했던 수컷 '뿔코'가

이쁜 암컷'소심이'를 만나고는 움직임이 지나치게 활발하다는...^^;;

 

암튼 연수의 여름 방학은 새로 만난 '소심이'덕분에 행복하답니다.

오늘은 친구 두명을 집에 데려 와 퍽도 자랑을 하더군요..ㅋㅋㅋ

 

연수가  좋아하니..저도 좋네요..^^

이상한 것은..지금 장풍이를 만져보라고 한다면..

또 못 만질 것 같다는 것...ㅋㅋㅋ

 

주님께 감사합니다..

우리의 작은 원함이었는데..

그리고 포기했었는데..

그 마음 한 부분을 채워 주고 계시는 주님....

 

연수에게..

"연수야, 장풍이 암컷은 더 잡기 어렵다는데..

엄마는 잡으려고 노력하지도 않았는데 그냥 눈 앞에 보여서 잡았다!

주님이 연수가 떼 쓰지 않고,마음을 비우니까 선물로 주셨나보다..그치?"했더니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합니다...

연수도 간접적이지만

우리 주님에 대해 조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주님은...아이의 그 마음을 채워 주셨고,

부모의 약속이 신뢰를 잃지 않게 해주셨습니다..^^

 

주님의 선물에 감사하며....총총히....^^

 

 

 

  • profile
    온전한사랑 2013.08.17 11:06
    ,,,^^*
    우리와 항상 함께 하시며
    모든 필요를 채워 주시는
    사랑하는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아멘,,,

    연수가 주님께 더 매혹되었겠네요,,,
    글구,,, 엄마는 역쉬
    강하다는,,,^^*
    자매님,,, 멋져요,,,^^
  • profile
    May 2013.08.17 12:10
    키킥^^v
    형제님,여름도 막바지네요..
    올 여름도 잘..보내고 계시지요?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2013.07.15 448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4329
108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1 Eugene 2017.05.30 122
107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청지기 2017.05.11 102
106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청지기 2017.04.23 89
105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2017.04.23 89
104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2017.04.23 55
103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Eugene 2017.04.05 39
102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2016.11.17 326
101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청지기 2016.04.11 263
100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2016.04.11 332
99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2016.03.12 140
98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2016.01.28 279
9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2014.08.22 1782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2014.08.22 1093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2014.08.22 1033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2014.08.22 876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2014.08.22 669
92 선물^^ May 2014.08.18 514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2014.08.01 568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Eugene 2014.06.16 986
89 대전교회 형제 자매님들께, 3 Eugene 2014.06.11 1023
88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다 2013.09.25 1810
87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Eugene 2013.09.10 2225
86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2013.08.28 1700
» 주님의 선물..(뿔코에게도 여자친구가....^^) 2 May 2013.08.12 1673
84 이런데가 있는줄 몰랐네요. 1 몸몸몸 2013.08.09 13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