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PG

 

 

형제,자매님들..안녕하세요?^^

메이 자매 인사드립니다.꾸벅~^^

이 곳을 통해서 형제 자매님들과 사는 이야기도 나누고,

소통의 장이 되어 진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 처럼요..댓글도 남겨 주시고,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다면 공감도 해 주시면

우리가 얼굴을 마주 대하지는 못할지라도 더 친근해질 것 같은데 말이죠..^^

 

 

저는 주로 사는 이야기,연수와 노는 모습 등..

인간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 드리게 될 것 같구요.^^

오늘은.. 저의 이야기..

피아노도 못 치고, 악보도 잘 못 보는,작곡의 '작'자도 모르는 까막 눈이

작곡을 하게 된 이야기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저의 이야기를 들으시면,형제,자매님들께 

격려와 힘과 동기력이 부여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저는 정말 피아노를 잘 못치거든요.

어릴 때 엄마가 피아노 학원을 보내 주셨는데..

며칠 안 되어서 선생님께 전화가 왔대요.

애가 악보를 보고 안 치고 독보력이 없다고..

변명 아닌 변명을 하자면..^^;

저는 노래를 들으면 치겠는데 왜 악보를 보고  쳐야 하나...

악보를 보는게 재미가 없고 답답했던 거죠..

그래서 체르니 100번 조금 치다가 말았던 것 같습니다..

잘 기억도 안 나고..어려서부터 원래가 뭘 배우는 걸 좋아하지 않는 것이..ㅠ.ㅠ

제가 제 자신에게 못 마땅한 부분 중의 하나입니다..ㅠ.ㅠ

그래서 지금도 그냥 악보 무시하고 그 노래를 다 다장조로 바꾸어서 쳐버립니다.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지요?^^;)

악보 보고는 정말 디게 느리게 엄청 잘 못 치고요.

악보 보고 피아노를 치고 배워 보겠다고 중고로 피아노를 장만 했건만

한 달에 한 번 만질까 말까입니다..제가 이런 사람입니다..ㅠ.ㅠ주여~~~~

 

 

이런 제가요..결혼을 하고 찬송을 만드는 형제와 살다보니

그것도 영어도 못 하는,거기다가 운전도 못 하는 할줄 아는 것이 거의 없는..(무능력자?^^;;)

그런 자매가 전시간훈련을 졸업하자마자 25살에 결혼을 해서 남편이 사는 뉴질랜드로 가서..

시부모님과 함께 살며 제가 뭘 했겠습니까!!

그리고 혼생명 안에서 무엇이 누릴 만한 것이 있었겠습니까!!

저는 여성성이 강하고,서정적인 사람도 못 되어서 뉴질랜드의 그 아름다운 경치나 자연 환경에도

그다지 감흥을 못 느끼는 그런 사람이거든요..

제가..거기서 무엇을 누렸겠습니까?!^^

모든 것이 주님의 안배요,계획이었지요....

 

혼 생명이 누릴 수 있는 것이 거의 없었기에..

사방의 압박이 저로 조금이나마 죽음 안으로 들어 가게 도와 주었기에..

힘들어서..괴로워서 주님을 찾고 의지하다가...

그러다가 주님과 교통 중에 흥얼흥얼 하다 보니..

하나 둘 씩 흥얼거림이 늘게 되었고..그렇게 하다보니 그것에 가사를 붙이고..

그러다 보니 그것이 '찬송'이 되게 된 것입니다..^^;;

 

별 것 아니죠..?^^사실 환경이 없는 사람이 없고,

이 황량한 인생살이 가운데 우리에게 시와 노래는 누구나 있다고 느껴집니다..

주님과의 시간 중의 단순한 흥얼거림이 노래가 될 수 있고..

주님이 비춰 주신 그 빛을 한 자 한자 적은 것이 시가 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정말 단순하죠..?

더욱 동기부여가 되는 사례 하나 더 말씀 드리자면...

메리수라는 닉네임을 가진 한 자매는  저보다 더 피아노를 못 치고요.

저보다 더 악보를 못 봐요..(솔직한 표현에 죄송합니다..메리수 자맴..^^)

그런데 이 자매가 결혼을 하고 출산과 육아의 과정 중에..

그리고 결혼생활을 통해 얼마나 많이 자신이 폭로되고,

주님만이 절실히 필요함을 깨닫게 되었을까요..

우리 모두 다 그렇듯이..메리수자매도 그런 죽음의 틀 안에서

혼 생명은 점점 죽임 당하는 가운데 너~~무 힘들어 주님께 나아 갔을 때

그 머묾 중에 주님이 비춰주신,말씀하신 그 한 마디를 한 자 한자 써 내려가며..

눈물 가운데 흥얼거리던 그 노래가...'찬송' 이 되었습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그러나 어떤 이에게는...마음을 씻겨주는 귀한 누림이 될 수 있고,

어떤 이에게는 자신의 상태와 상황을 대변해주는 것 같아 공감과 위로가 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찬송 가사 한 마디가...

그 단어 하나가...

나의 이야기와 같다는 공감으로..

우리가 찬송을 이렇게 누립니다....

 

형제,자매님들의 이야기,주님과의 로맨스를 나누고 싶습니다..

저는 유진형제가 제 목소리로 불려지는 찬송을 틀어 놓으면..

좀 자주 하는 말이 있는데...

"이제 그만 듣고 싶다...좀 꺼주라.."입니다.ㅠ.ㅠ

이것이 저의 진심이지요...

노래를 잘 하지도 못 하는데..그리고 듬성 듬성 꽥~삑사리도 나고,불안한 그것을

듣기에는 힘든 감이 많고...제 목소리만 줄기차게 나오는 것을

계속 듣기에는 좋지가 않더라구요..^^

 

저도 집에서 만원짜리 컴퓨터 마이크로 녹음 하는데요..

형제,자매님들도 누리신 찬송 있으시면 찬양방에 마음껏 올려 주세요~~

쑥스러워 하지 마시고..저는 뭐 안쑥스러워서 올리나요!^^

가사를 적은 것이 있다면 작사방에 올려 주시면, 멜로디를 만들기 어려우시면

여러 지체가 동역하여 곡을 만들어 드릴 수 있으니까요.

그럼 또 교회에게 하나의 찬송이 더 주어지는 것이지요!

우리의 누림이 증가되는 것이지요!^^

스마트폰에 음성녹음으로 흥얼거림을 녹음 하셨다면,

그것을 메세지로 보내주세요~메일로 보내주셔도 좋구요.

그럼 거기에 가사를 붙이면 찬송이 되니까요.

 

동역한다면,불가능한 것이 없습니다!^^

첫 날부터 말이 좀 길어졌죠...?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체들과의 동역 안에서 교회가 누릴 수 있는 더 많은 찬송이 나왔음 좋겠고,

많은 지체들 안의 숨겨진 기능이 나와서 더욱 풍성하신 주님을 찬양을 통해 풍성히 누릴 수 있길 원합니다!

주님께서 귀한 보석과 같은 우리 지체들을 더욱 격려해주시고,목양해주시기 원합니다.

이 곳이 다만 이야기의 장이 아닌, 우리 안에 계신 주님이 흘러 나가시는 생명의 통로가 되도록

우리 모두를 축복해주시기 원합니다..아멘!^^

 

 

 

  • profile
    May 2013.05.13 16:30
    사진 속의 남자 아이는 저희 아들 이연수 이고요.
    이뿌이 여자 아이는
    저의 첫 조카 이주비입니다.^^
    저 사진은 한 2년 전 사진이네요..^^
  • ?
    Jongwon Jin 2013.05.13 23:13
    정말 사랑스런 사진이네요 ^^
  • profile
    Eugene 2013.05.14 11:21
    연수와 주비 표정이 너무 웃겨요. ^^
    아, 철원에 한번 가고 싶다. ^^
  • profile
    온전한사랑 2013.05.15 10:37
    아멘,,,
    연쑤와 쭈비의 사진이 압권입니다,,,^^
    유진 형제님의 노트도 참 좋은데
    자매님의 노트도 생겨서 기쁨이 두배,,,^^
    참 좋습니다,,,
    자주 뵙고 교통하기를 사모합니다,,,^^*
  • profile
    May 2013.05.15 13:05
    형제님...^ㅡ^
    저도 자주 뵙고, 교통 나누길 사모합니다...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2013.07.15 3725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4964
85 주님의 선물..(뿔코에게도 여자친구가....^^) 2 May 2013.08.12 1999
84 이런데가 있는줄 몰랐네요. 1 몸몸몸 2013.08.09 1599
83 부쩍 자란 아들을 보며... 2 May 2013.07.01 2151
82 앞으로의 계획^^ 17 Eugene 2013.06.19 2515
81 마지막 관문(?) 2 Eugene 2013.06.14 1835
80 그래도..주님..사랑해요... 8 May 2013.05.29 2143
79 커피를 마시지 말라고 했더니.. 2 Eugene 2013.05.27 2085
78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은.. 6 Eugene 2013.05.23 1833
» 첫 인사?!까막 눈의 작곡이야기^^ 5 May 2013.05.13 2023
76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기타 타브 악보) 1 청지기 2013.05.13 5392
75 결혼한 이후 줄곧..(2) Eugene 2013.04.14 2165
74 결혼한 이후 줄곧..(1) Eugene 2013.04.13 1806
73 생명의 흐름 TV 소개 청지기 2013.04.03 2803
72 트래픽 초과가 자주^^ 발생하네요. ^^; 청지기 2013.02.09 1818
71 대전교회 홈페이지가 새로 개편되었습니다. ^^ 청지기 2013.01.21 1788
70 반가운 분을 만났습니다,,,^^ 1 온전한 사랑 2012.12.03 1563
69 형제님,,,^^ 1 온전한 사랑 2012.09.24 1796
68 제 3기의 시작을 위해.. ^^ Eugene 2012.09.11 1540
67 대가 없이 사랑케 하소서(최진희) 청지기 2012.08.10 2487
66 대전교회 "복음과 진리 세미나"에 초대합니다. ^^ 청지기 2012.05.09 1785
65 스마트폰으로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찬양을 들으실 수 있도록.. 3 청지기 2012.04.26 1683
64 시편 라이프 스타디 책 읽기 이벤트 청지기 2012.02.11 2693
63 라이프 스타디, 워치만 니 전집(양장본) 특별 행사 1 청지기 2012.02.11 2395
62 지체들에게 자문을 구합니다. ^^ 3 청지기 2012.02.08 1975
61 안녕하세요! 1 한수은 2012.01.11 1608
60 스마트폰으로 찬양노트 홈페이지를 볼 때.. 7 청지기 2011.09.26 26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