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0 추천 수 0 댓글 10

주님의 은혜 가운데 사랑하는 형제 자매님들께 문안 드립니다.

지체들이 어느 정도 아시는 바와 같이 제 건강 상태가 외적으로 봐서는 큰 이상이 없어 보이지만 내적으로는 속이 답답하고 가슴에 늘 체한 듯한 느낌이 있어 왔습니다(개인적으로는 몇몇 지체들에게, 공개적으로는 몇 번 간략하게 교통을 드린 것 같습니다).

이런 상태가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는데, 때로는 그 느낌을 무시하고 훈련 및 교회 생활 가운데 자신을 드려 보기도 했고 또한 건강을 먼저 돌보기 위해 잠시 쉬어 보기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보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큰 차도가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에 저녁을 먹은 후에 배가 아파서 화장실에 갔었는데 뜻밖에도 피가 (체감상) 1 리터 정도 나오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배가 아파서 화장실에 갔었는데 또 그만큼의 피가 땀과 함께 나오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병원에 가서 피검사 및 엑스레이, CT 촬영 및 위, 대장 내시경을 한 결과 두 가지의 증상이 나타났는데, 한 가지는 대장 내부에 용종이 하나 있었고(이것은 내시경 중에 제거했다고 담당 의사가 말해 주었습니다) 또 작은 대장 암으로 ‘의심’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해 주었습니다(이 부분은 조만간 수술 예정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는 위 바로 옆에 큰 혹이 하나 있다고 말해 주었는데 이것이 아마도 제 위를 압박해서 늘 체한 느낌이 들게 하고 가슴이 답답하고 가스가 많이 생기게 하는 원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건강검진을 빠짐 없이 잘 받아 왔고 위 내시경도 여러번 했었지만 전혀 이상이 없게 나와서 늘 의아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에 갑자기 많은 피가 나오는 일이 있고 CT 촬영과 위 내시경을 동시에 했을 때에 비로소 그 문제의 원인이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그 문제의 원인이 위 내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외부에 있었습니다).

저는 현재 지난 월요일부터 병원에 입원 중에 있고 마음은 평안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늘 의아하게 생각했던, 심지어 그런 증상으로 인해 교회 생활을 하는 중에도 늘 힘들어 했고 기능 발휘에도 제한이 많았었는데 이번에 주님이 드러나게 해 주신 것입니다.

저는 사도 바울의 믿음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늘 주님과 함께 있기를 원하는 갈망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의 알 수 없는 질병과 연약함으로 인해 사랑하는 지체들과 교회에게 늘 빚진 느낌이 있습니다.

제가 바라기는 비록 주님과 함께 있는 갈망이 가장 좋기는 하지만 다시 건강이 회복 된다면 주님이 주시는 나날대로 지체들을 섬기고 교회 생활 가운데 분량 안에서 섬기기를 갈망합니다.

그동안 저의 연약함을 늘 염려해 주시고 용납해 주시고 여전히 사랑으로 함께 해 주신 모든 지체들께 감사드리고 주님이 이시간 이후의 모든 일에 함께 해 주시기를 원합니다.

무엇을 해서가 아닌 다만 이삭이기에 그분의 은혜를 누리고 받을 수 있는 위치에서 그분의 사랑과 풍성을 누립니다.

  • ?
    한지체 2018.08.02 11:03
    형제님 아프셨었군요..그래도 문제가 드러나게 되어 다행입니다. 주님께서 의사의 손길에 함께 하셔서 몸을 위해 형제님의 건강이 회복되길 기도합니다.
  • profile
    Eugene 2018.08.02 14:48
    아멘 자매님 감사합니다 ^^
  • profile
    Jacob 2018.08.04 17:50

    오늘에야 이 글을 읽게 되었네요. 그리스도의 몸을 위한 형제님의 특별한 봉사의 분깃이 여전히 많이 필요하다고 느낍니다. 형제님 안에 두신 주님의 뜻이 완전하게 성취되는데 몸의 약함이 방해가 되지 않도록 주님께서 넘치는 은혜를 공급하여 주시고 수술과 모든 회복 과정 가운데 치료의 손길로 함께하여 주시기를 기도드립니다.

  • profile
    Eugene 2018.08.05 23:58
    아멘 한 작은 지체를 향한 주님의 갈망도 온전히
    이뤄지길 원합니다 주님의 손에 모든 것을 올려 드리며..
  • profile
    Eugene 2018.08.06 00:00
    저의 근황에 대해 (7월 30일에) 전주교회 지체들께 교통드린 내용입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님들께,
    원래 내일 수술 받을 예정이었는데 좀 더 큰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지체들의 교통이 있어서 수요일 오전 전북대 의대로 가서 검사를 받고 가능한한 빠른 시간 내에 수술을 받는 것으로 일정이 조절되었습니다.
    가장 갈망하는 것은 위 옆의 큰 혹이 제거되고 대장에 있는 종양이 잘 제거, 치료되어 더 이상 육체의 연약함으로 제한받지 않고 교회 생활 가운데 주님을 누리고 저도 기능을 다하여 지체들을 섬길 수 있는 것입니다.
    주님의 긍휼과 지체들의 사랑의 기도를 앙망합니다. 수술 날짜가 확정 되는대로 다시 교통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주님 안에서 모든 지체들을 사랑합니다. ^^
  • profile
    Eugene 2018.08.06 00:02
    수술은 8월 7일(화)에 있을 예정입니다.
  • ?
    브리스길라 2018.08.07 12:40
    주예수님
    형제님의 수술에 함께 하소서.
    의사와 간호사의 손길을 거룩히 분별하시고
    모든 수술과정이 아무탈없이 잘 이루어져 완치되게 하소서.
    형제님의 남은 일생이 찬양과 경배로 가득하며 당신의 권익을 위하여 온전히 쓰임받게 하소서.
  • profile
    Eugene 2018.08.07 17:14
    아멘
  • profile
    Eugene 2018.08.07 17:16
    수술 잘 받았고 현재 입원실에 돌아 온 상태입니다 기도해 주신 지체들께 감사드리고 일단 간략하게 소식 올립니다 ^^
  • profile
    May 2018.08.14 21:09
    전주교회 교통방에 어제 올린 내용입니다.

    뜻밖의 소식으로 인하여 형제 자매님들도 많은 염려를 해 주셨을텐데 저희 가정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찾아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물질적으로 지원해주셔서 큰 어려움 없이 내일 오전에 퇴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오전에 조직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대장에서 제거한 악성 종양은 2기로 판정이 되어서 항암, 방사선 치료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였고, 간의 혹은 간혈관종으로 양성종양이라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위를 압박할 수 있으므로 만약 불편함이 있다면 제거할 수 있는 종류의 것이었는데 이번에 주님의 은혜로 한 번에 두가지 종류의 어려움을 제거할 수 있게 되어서 마음이 기쁘고, 감사함이 있습니다♡

    앞으로는 3개월에 한번씩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하고, 생활 안에서의 식생활과 건강관리를 잘해야 하는 숙제가 있지만 새로운 전환점으로 여기고 새롭게 주님께 저희 가정을 헌신하며 주님의 긍휼로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건축될 수 있는 지체로서 남은 날들을 살아갈 수 있기를 원합니다. 최종적인 결과와 함께 형제, 자매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2013.07.15 1438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4394
»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10 Eugene 2018.07.26 300
108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2017.05.30 519
107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청지기 2017.05.11 416
106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청지기 2017.04.23 273
105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2017.04.23 182
104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2017.04.23 153
103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Eugene 2017.04.05 162
102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2016.11.17 435
101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청지기 2016.04.11 397
100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2016.04.11 464
99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2016.03.12 212
98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2016.01.28 366
9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2014.08.22 1871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2014.08.22 1160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2014.08.22 1095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2014.08.22 952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2014.08.22 744
92 선물^^ May 2014.08.18 575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2014.08.01 645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Eugene 2014.06.16 1073
89 대전교회 형제 자매님들께, 3 Eugene 2014.06.11 1123
88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다 2013.09.25 1871
87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Eugene 2013.09.10 2313
86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2013.08.28 1779
85 주님의 선물..(뿔코에게도 여자친구가....^^) 2 May 2013.08.12 17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