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요셉은 열매 많은 큰 가지, 곧 샘 곁에 있는 열매 많은 큰 가지이다. 그의 가지들이 담을 넘는다.』 (창 49:22)


『여호와께서 사람의 걸음을 정하시고 그 길을 기뻐하시나니』 (시 37:23)


그 길을 왜 가야 하는지, 어떠한 목적으로 걸어 가야 하는지 처음에는 알지 못한 채 그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 길은 처음에도 그리 넓은 길은 아니었지만 가면 갈수록 점점 더 좁은 길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 길을 걸어 가면서 왜 그 길을 걸어 가야 되는지 조금씩 알기 시작했습니다.


형제가 형제를 대항해 싸우고 서로 이기려고 하기 때문에 생겨 난 큰 담이 있었습니다. 그 담은 때론 우리를 불편하게 하고 때론 서로의 영역에 익숙해지게 했지만 누군가는 마치 그리스도의 몸 안에 속하지 않은 것처럼 정죄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몸 전체를 본 사람들에게는 다만 자신을 위해서가 아닌 몸 전체의 축복을 위해 이 담을 넘어 서야 하는 갈망이 있게 되었습니다.


한 쪽에서는 기근이 시작될 때 또 한쪽에서는 주님의 주권과 긍휼로 요셉의 창고를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다만 어떤 단체의 유익을 위해서가 아닌 몸 전체의 축복과 누림을 위해 주님은 하루 하루 족한 은혜를 주시고 풍년의 수확을 조금씩 저장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풍년의 축복을 가지고 거대한 담 앞에 서 있습니다.


어쩌면 이 거대한 담은 다른 어떤 방법이 아닌 사랑의 수고와 생명의 양식의 공급으로 넘어 설 수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마치 요셉이 힘과 무력이 아닌 사랑의 수고와 생명의 양식의 공급으로 모든 사람들을 동일한 누림 안에서 ‘한 지주’ 안으로 이끌었듯이.


요셉의 큰 가지 중의 한 작은 가지가 주님의 은혜로 큰 담을 넘으려고 합니다. 찬양 악보집 1집을 낸 후에 2집을 내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더 쉽지 않았습니다. 한 컵의 물을 부었는데 2집 역시 다시 그 한 컵의 물을 부어야 되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한 번 믿음으로 한 걸음을 전진했지만 그 걸음을 다시 한 번 걸어야 될 때 믿음에 대한 더 깊은 시험인지도 모릅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주님의 인도하심이 있다면 올해 찬양 악보집 2집을 낸 후에 지체들을 많이 찾아 뵈려고 합니다. 찬양팀을 조직(?)하는 것까지는 아니지만 저희를 불러 주신다면 특별히 다음 세대와 찬송에 관심이 있는 형제님 자매님들과 함께 새로운 찬양도 배우고 함께 섞임의 시간을 갖기를 원합니다. ^^


그리고 찬양 악보집과 관련된 계획은 작년에 찬양 악보집 1집이 나왔고 올해 2집이 나왔으며 내년에 3집까지 나올 예정입니다. 그리고 좀 더 시간이 지나 일정 시점 이후에 1, 2, 3집에 약간의 찬양을 더 추가해서 합본으로 만들 계획까지 있습니다. 그리고 지체들이 편하게 누리실 수 있도록 성경 구절과 발췌문은 빼고 악보와 QR 코드만 있는 보급판까지 만들 계획이 있습니다.


주님의 은혜와 긍휼로 이 찬양집이 기존의 찬양집을 ‘대치’하는 것이 아닌 누림에 누림을 더하는 찬양집이 되기를 원하고 몸 안에 있는 한 지체의 부담이 더 많은 사람들의 부담이 되어 요셉의 한 작은 가지가 담을 넘는 ‘우리의 꿈’을 주님이 이루시기를 원합니다.

 

 

?

사랑방

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2013.07.15 921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청지기 2006.03.21 4338
108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2017.05.30 238
107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청지기 2017.05.11 215
106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청지기 2017.04.23 177
105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2017.04.23 110
»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2017.04.23 78
103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Eugene 2017.04.05 85
102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2016.11.17 367
101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청지기 2016.04.11 330
100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2016.04.11 384
99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2016.03.12 154
98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2016.01.28 299
9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2014.08.22 1806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2014.08.22 1100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2014.08.22 1043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2014.08.22 892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2014.08.22 687
92 선물^^ May 2014.08.18 522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2014.08.01 584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Eugene 2014.06.16 1004
89 대전교회 형제 자매님들께, 3 Eugene 2014.06.11 1058
88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다 2013.09.25 1821
87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Eugene 2013.09.10 2251
86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2013.08.28 1716
85 주님의 선물..(뿔코에게도 여자친구가....^^) 2 May 2013.08.12 1690
84 이런데가 있는줄 몰랐네요. 1 몸몸몸 2013.08.09 13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