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gene2010.05.25 11:29
형제님이 덧글을 달아 주신 덕분에..
저도 오랜만에 이 찬양을 누립니다.
우리를 위해 슬픔의 사람이 되신 주님을 찬양하며..
언젠가 화음을 넣어서
함께 찬양을 부를 날이 오리라 생각합니다.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