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의 풍성을 함께 누려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2362

 

이 땅에 모든 사람은 다 자신을 향해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과 화목한 사람은 더. 이.상. 자.신.을. 향.해. 살.지. 않.고.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가 다시 사신 주님을 향해 사는 것입니다(고후5:15).


그리스도께서 우리 모두를 대신해 죽으실 때 우리 모두가 죽었습니다.
우리가 주님과 함께 죽은 것은 우리를 과거로부터 분리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제 "더 이상 아니다"
전에는 그랬었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더 이상 자신을 향해 살지 않고, 주님을 향하여 사는 것입니다.


우리가 용서 받은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우리는 교회생활 안에서 살고 있고,
우리는 신약사역을 받았고,
우리는 주님의 일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을  향하여 살고 있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일이나 활동을 향하여 살지 않고,
한 인격, 십자가에 못박히시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향하여 살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몸이 알고 있고 스스로 속일수 없습니다.
우리는 다만 원.하.지. 말고 결정, 선택(choice)해야 합니다.
"더 이상 자신을 향하여 살지 않고 당신을 향하여 살겠습니다."


자신을 향하여 사는 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의 통제와 지시 아래 있고,
우리가 자신의 목적과 목표만을 관심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는 전에 이렇게 인생을 향해 스스로 결정하였습니다.
우리는 모순 가운데 살고 있습니다.
마치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 나지 않은 것처럼 살고 있으므로
기쁘지 않습니다.
특히 부모가 자녀들에게 자신을 향해 살도록 합니다.
부모가 그들의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는 것입니다.


자신을 향해 사는 사람은 주의 회복의 일에서도
일을 스스로 결정하고 교통하지 않습니다.
일이라는 영역가운데 자신을 목적과 목표만을 관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을 향해 사는 사람은,
참된 교통 안에 열어서 주님께서 우리를 인도하고 지시하도록 하고,
오직 하나의 일, 주님의 일만 있고,
그분이 만족하시고 그분의 목적을 성취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이 메시지에서 형제님은,
우리에게 원.한.다. 원.한.다. 하는 것과,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의 차이를 말씀하셨습니다.
원한다고 할 때는 안할 수도 있는 많은 여지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음에 결심을 하고 작정하여 살.겠.습.니.다. 라고 해야 합니다.


주님을 향해 사는 것과 우리 마음이 넓어지는 것은
모두 하나님과 화목한 정도에 달려있습니다.
화목의 두번째 단계에 관해서,
우리는 바울과 같이 도달한 것으로 여기지 않고 여전히 추구하는
바울과 동일한 태도와 영을 가져야 한다고 합니다.
여전히 우리는 추구하며 달려가고 있습니다.
도달하지 않은 것으로 인해 낙심해서는 안됩니다.
이런 화목의 말씀에 격려를 받고 동기를 부여 받아서
우리 생활에 전환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2013년 6월 전국 봉사자 온전하게 하는 훈련 메시지#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스터디 방입니다. image 청지기 10.11.21.20:04 4533
59 회복역 서평(아마존) 1 청지기 10.12.25.13:49 2986
58 한기총 대표 회장에게 보낸 행크의 공개편지 image 청지기 12.02.03.20:58 3268
57 하나님이 지은 진공의 부분 청지기 12.05.17.15:15 2353
56 하나님과 화목하십시오 청지기 13.06.07.00:08 2231
55 하나님 자신을 직접 누리기 원한다면 청지기 13.06.07.13:28 2469
54 풀러 신학 대학 성명서 1 file 청지기 10.12.19.17:52 2525
53 찬송을 쓰는 것에 관해서 3 image 청지기 17.01.06.13:40 1872
52 찬송과 관련된 하나님의 말씀들 1 이삭 13.06.21.22:49 4615
51 찬송 오디오를 들으면서 부흥되기 위한 좋은 실행 이삭 13.06.21.22:58 3639
50 지식과 실재 1 image 청지기 11.07.19.13:31 2283
49 지방교회에 대하여 2 청지기 12.08.25.14:45 3258
48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5)- 생명을 영접해요? 1 청지기 11.08.29.11:40 3810
47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4)- 주님이 생명주는 영이시라구요? 1 청지기 11.08.29.11:33 2779
46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3)- 성령보다 그리스도를 많이 강조한다면서요? 1 청지기 11.08.29.11:27 2492
45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2)- 왜 하필 삼일 하나님이라고 하나요? 1 청지기 11.08.24.11:20 2398
44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1)- 하나님의 경륜이 뭐예요? 1 청지기 11.08.24.11:15 2908
43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행크 해네그래프 1 청지기 10.12.29.10:53 2948
42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그레첸 파산티노 1 청지기 10.12.29.10:34 2468
41 지방교회, 위트니스리 그리고 「하나님-사람」의 논쟁에 대한 공개서한 청지기 12.08.21.15:14 2633
40 지방 교회의 신앙과 생활 청지기 12.07.28.10:07 3273
39 지방 교회들 관련 두 가지 핵심 현안 1 청지기 12.06.12.15:44 3396
38 지방 교회 최초 비판했던 CRI “우리가 틀렸었다” 1 image 청지기 10.03.10.21:23 1647
37 지방 교회 지도자들, 한국 교계에 재평가 요청 3 image 청지기 10.06.14.09:52 2286
36 주님의 마음을 따라 사람들을 목양함 1 image 청지기 11.08.10.17:50 3096
35 절망하지 마십시오 image Eugene 06.08.18.12:57 2131
34 자아의 표현의 다섯 방면 May 10.10.08.13:21 2199
33 자아의 방면 May 10.10.08.13:14 1901
32 인터뷰/ "위기의 기독교" 저자 행크 해너그래프 1 image 청지기 11.01.19.15:10 3119
31 인간적인 정취가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 1 image 청지기 11.07.30.22:59 2118
30 워치만 니의 찬송 "대가없이 사랑케 하소서"에 관해 1 청지기 11.06.17.13:13 3243
29 워치만 니의 생애 청지기 20.10.23.21:59 57
28 워치만 니의 공로를 치하하여 - 미국 국회 의사록 1 청지기 11.01.01.13:14 3109
27 워치만 니에 대한 정당한 평가 - CRI [한국어 자막] 청지기 12.06.26.15:40 2395
26 역대로 교회에 혼란이 발생한 원인 1 청지기 11.09.01.20:08 3008
25 신화(神化)에 대한 초대 교부들의 명언과 성경적인 근거 청지기 12.07.07.09:35 2941
24 신약안의 주님과의 인격적인 조우장면(1)-막달라마리아편 1 image May 11.10.28.09:03 4073
23 신성한 진리의 양면성 청지기 12.02.09.07:45 3070
22 삼위양식론(양태론), 삼신론 청지기 12.08.07.16:12 2564
21 뿌리는 생활 image May 11.11.03.16:41 3014
20 부장님 죄송합니다. 저에게는 더 좋은 일자리가 있습니다. image 청지기 11.11.28.16:21 3819
19 마가렛 E. 바버 자매님의 전기 1 청지기 11.07.17.17:23 3469
더 이상 그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청지기 13.06.08.12:06 2362
17 니 형제님이 일생 동안 받은 고난과 배운 공과 1 청지기 11.08.06.14:29 2372
16 니 형제님의 기도.. 2 Eugene 06.05.24.19:52 2753
15 누가 화목의 사역을 수행하는가? 청지기 13.06.07.00:15 2213
14 그리스도의 몸은 어디에 있는가? 1 image 청지기 11.07.30.22:51 2730
13 교회 프로그램 어디서도 ‘종말론적 고민’ 찾을 수 없다 1 image 청지기 11.06.14.08:47 2165
12 결함들을 다루는 방법 image Eugene 06.08.19.15:19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