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말씀을 누려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Jacob
  • 조회 수 1690

우리는 반드시 서열을 고려하는 것을 없애야 하는데, 그것은 이러한 관념이 교회 안에서 작용할 때 성령의 자유가 죽임당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교회에 대해 관심하는 것은 방식이나 방법의 문제가 아니라, 성령께 절대적인 자유를 드리는지 아닌지의 문제이다. 어떤 형제든 결코 스스로를, 자신이 최종 결정을 내리는 장로라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이것은 교회 안에서 성령의 자유를 없애 버릴 것이다.

 

우리는 반드시 성령께 절대적인 자유를 드리고, 모든 사람에게 자랄 수 있는 기회를 허용해야 한다. 베드로는 처음에 사도행전에서 앞장섰지만(1:15), 단지 그가 한 번 앞장섰다고 해서 영구적으로 앞장선 것은 아니었다. 만약 그랬다면, 그것은 계급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교회 안의 인도 직분은 인도하는 이들의 영적 상태에 달려 있다.

 

갈라디아서 2장과 사도행전 15장에 따르면, 야고보가 교회에서 인도하는 이가 되었는데(갈 2:12-13, 행 15:13, 비교 행 12:17, 21:18), 그것은 베드로가 복음의 진리를 붙들지 못할 정도로 약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야고보가 후에 유대교와의 혼합을 허용한 것은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가증스러운 것이 되었다. 심지어 바울도 그러한 혼합을 용납했다(행 21:18-26). 하나님은 티투스와 그의 로마 군대를 통하여 예루살렘과 유대교의 중심인 성전을 멸망시키심으로 이 심각한 상황에 종지부를 찍으셨다. 따라서 심지어 야고보와 바울조차도 교회 안에서 영구적인 인도자들이 아니었다.

 

오늘날 우리의 교회 실행에서, 인도하는 이들은 일시적이고, 반년이나 일 년 또는 이 년 동안 인도한다. 주님은 어떤 특정 형제가 영적인 무게가 있기 때문에 그를 사용하실 수 있다. 그러나 어쩌면 반년 후에는 다른 누군가가 더 전진할 수 있다. 그럴 때 인도하는 이들은 봉사할 때에 그를 따르고자 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우리가 열려 있고, 첫째 위치를 차지하려 하지 않는 태도를 지니고 있을 때, 주님은 길을 얻으실 것이다.

 

어떤 사람이 언제나 첫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면, 이 때문에 계급 제도가 만들어질 것이다. 그러나 그가 양보하는 순간, 어떤 계급도 없을 것이고, 모든 사람이 동일할 것이다. 주님께서 지금은 나를 사용하셔서 앞장서서 말하게 하실지 모르지만, 내일은 다른 사람들을 사용하실 것이다. 우리가 이 문제를 주님께 가져간다면, 계급의 문제는 없을 것이다.

 

모든 사람이 동일한 수준에 있을 때, 주님께서 우리를 사용하실 길을 얻으실 것이다. 그럴 때 우리 가운데서 성령의 움직이심을 방해하는 것이 전혀 없을 것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계급이 존재하는 순간, 성령의 입지는 무력하게 되고, 교회는 조직으로 떨어질 것이다.

 

이것은 교회의 영적 생명 맥박, 곧 영적 운명과 관계된 심각한 문제이다. 사람들이 교회를 다스릴 때, 성령께는 아무런 권위가 없다. 그 결과 교회의 영적 생명 맥박은 손상을 입고, 교회의 영적 운명 역시 고통을 받게 된다. 우리 모두는 주님을 사랑하고, 또한 교회를 위해 존재한다. 우리는 교회에 매우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쏟기 때문에, 주님께 길을 드려야 하고 계급이나 조직으로 떨어져서는 안 된다.

 

우리는 주님께 열려 있어야 한다. 우리 가운데서 운행하시는 주님의 영은 반드시 오직 나만을 사용하셔서 말하거나 일들을 하도록 하지는 않으실 것이다. 다시 말해, 주님은 우리 각 사람에게 무언가를 위임하셨다. 이것은 작은 일이 아니다. 장로로서 책임을 지는 사람은 누구든지 우리 가운데 계급이 전혀 없고 모든 사람이 동일하게 되기까지, 이 문제를 진지하게 받아서 주님께 가져가야 한다.

 

어떤 이들은 주님의 회복 안에서 오랜 세월의 체험을 가지고 있고 존중받을 자격이 있지만, 그들 또한 계급을 거절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 이렇게 할 때 주님은 젊은이들을 일으키실 기회를 얻으실 것이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우리는 성령을 슬프시게 해서는 안 된다.

 

우리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일은 모든 사람이 교회에 대한 책임을 짊어지는 것이다. 어떤 이들은 봉사한 지 수년이 되었고, 어떤 이들은 갓 시작했지만, 어떤 계급도 없다. 이러한 것은 사회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것이고, 오직 몸 안에만 존재한다.

 

우리가 내성적인 성격이어서 기꺼이 말하려 하지 않는다면, 우리 안에 있는 생명의 운행을 소멸시키기가 쉬울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성격이 강하고 우리가 항상 말하기를 좋아한다면, 성령도 무력하게 만들 것이다. 아무도 겸손하려고 애쓰지 않고, 아무도 어떤 위치든 취하지 않도록, 우리는 삼가야 한다. 그 대신 우리는 동일한 수준에 있으면서, 주님께 열어드리고, 주님께서 어느 때든 우리 각 사람에게 말씀하시도록 해 드려야 한다. 이럴 때, 성령께서 우리 가운데서 움직이시는 것을 방해하는 장애물이 제거될 것이고, 또한 성령께서 우리 가운데서 길을 얻으실 것이다.

 

위트니스 리

[주님의 회복 안에서의 인도에 관한 중요한 말씀 제6권 - 모든 사람이 교회의 증가를 위해 기능을 발휘함,

제7장 장로 회의와 교회의 실행상의 인도와 관련하여 우리가 주의해야 할 핵심 중점들, 한국복음서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말씀방입니다. image 청지기 12.02.20.18:01 4744
175 길을 평탄케 하는 개척자 4 청지기 12.05.29.21:40 5151
174 자기의 날짜를 계산하라 3 청지기 12.05.03.11:53 4856
173 합일 청지기 12.05.03.11:48 4339
172 영과 혼의 분별 청지기 12.05.02.13:19 3984
171 혼의 잠재력 2 청지기 12.05.03.10:53 3811
170 부모 청지기 12.04.30.18:32 3504
169 소제의 향료들 청지기 12.05.03.10:32 3163
168 부부 청지기 12.04.30.18:21 3110
167 회막과 모든 제물들 청지기 12.05.02.13:37 3037
166 예수의 인성의 풍성한 공급 청지기 12.05.03.10:38 2899
165 세 가지 생명과 네 가지 법 청지기 12.05.02.13:28 2820
164 생명의 성장이란 무엇인가 청지기 12.05.02.13:34 2756
163 하나님의 요구들과 하나님의 양식 청지기 12.05.02.13:49 2489
162 금욕주의 2 청지기 12.04.30.18:04 2482
161 영의 정상적인 상태 청지기 12.04.24.10:37 2387
160 청지기 12.04.30.18:12 2382
159 봉사는 주님의 영을 갖는 문제임 1 Jacob 17.08.14.14:44 2350
158 영의 법칙들 청지기 12.04.23.19:55 2286
157 주님의 상 집회에는 하나님 앞에 어떤 순서도 없음 3 Jacob 17.06.22.16:37 2281
156 하나님의 뜻을 행하고 그의 목적을 이루는 집회 청지기 12.04.24.11:01 2152
155 그리스도의 승리로 그분을 전람하는 집회 청지기 12.04.24.10:54 2150
154 '특수 식물'을 자라게 함 1 Jacob 17.07.16.21:27 2032
153 몸의 생활은 영을 따라 행하는 것의 결과임 1 Jacob 17.06.09.17:10 1950
152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앎 청지기 12.04.21.14:31 1947
151 복음을 위해 바울이 고난받고 은혜를 누림 청지기 12.03.06.11:47 1929
150 생각으로 영을 보조하는 원칙 청지기 12.04.24.10:29 1871
149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십자가 청지기 12.04.21.14:26 1869
148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여김 청지기 12.04.23.18:26 1866
147 속사람 안으로 강건케 됨 1 Jacob 18.06.23.18:40 1855
146 부흥의 일 vs 계시에서 나온 일 2 Jacob 17.09.23.11:39 1836
145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피 청지기 12.04.21.14:19 1745
144 서머나 교회 청지기 12.03.03.14:17 1691
사람들이 교회를 다스릴 때, 성령께는 아무 권위가 없음 1 Jacob 18.02.02.21:04 1690
142 영적 노정의 위험 청지기 12.04.23.18:43 1672
141 교회의 주인들은 성도들임 1 Jacob 17.05.09.10:40 1640
140 제사장의 의복―흉패와 에봇 청지기 12.04.18.18:40 1582
139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청지기 12.02.20.17:23 1557
138 교회의 봉사로부터 사역의 봉사를 분별함 Jacob 18.04.03.21:52 1528
137 온 몸에 유익을 주는 몸의 교통 5 Jacob 17.05.20.17:33 1397
136 하늘에 속한 이상―그리스도에 대한 이상 청지기 12.03.06.12:16 1363
135 권위의 기도 청지기 12.03.06.11:42 1301
134 교회의 기도 사역 청지기 12.03.06.11:36 1265
133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청지기 12.03.03.14:11 1254
132 사무엘―하나님께 합한 사람 청지기 12.03.02.16:47 1245
131 세계 정세와 주님의 움직이심의 방향 청지기 12.03.01.20:03 1244
130 죄와 사망의 법 청지기 12.03.21.19:00 1218
129 증가를 위해 체계를 바꿈 Jacob 18.06.07.13:59 1216
128 워치만니의 편지 청지기 12.03.03.14:02 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