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의 풍성을 함께 누려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청지기
  • 조회 수 2186

 
고린도교회는 기껏해야 성소에 있었습니다.
그것은 부분적으로만 하나님과 화목되었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들을 향해 바울이 "하나님과 화목하십시오" 라고 간청하고 있는 것은
그들을 하나님과 완전히 화목되게 하여 지성소로 이끌기 위한 것입니다.


화목의 두 단계는 성막의 두 휘장으로 묘사됩니다.
바깥마당에서 성소에 들어가는 입구와
성소에서 지성소로 들어가는 각 부분에 입구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 그리스도를 예표하는 두 휘장이 있습니다.


이 막은 두 기둥에 걸려 있습니다.
첫번째 기둥은 복음전파자들입니다.
두번째 기둥들은,
우리를 대신하여 죽으신 그리스도와 동일시된 사람들,
십자가에서 부서진 그리스도와 하나된 사람들,
파쇄가 적용된 사람들,
타고난 존재가 파쇄된 사람들,
믿는이들이 그들을 통해 들어갈 길이 된 사람들을 말합니다.


오늘날 주의 회복에서 복음전파도 해야하지만,
누가!
두번째 휘장에도 부담을 가지고 있는가?
십자가에서 죽으신 그리스도와 하나되고,
육체가 파쇄 된,
그래서 믿는이들이 그들을 통해
하나님과 화목하게 될 수 있는 사람들은 어디에 있는가?
주의 회복이 있는 곳마다 반드시 그런 사람들이 있어야
성막의 목표에 도달할 것입니다.


우리가 첫번째 단계를 통과한 것도 놀랍고 영광스러운 것이지만,
목표는 아닙니다.
목표는 하나님 안으로 들어가 하나님과 함께 살고 하나되어,
어떤 거리도 없고 조화 가운데 어떤 불일치도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여기에서 우리는 진지하게
화목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먼저 하나님과 화목된 사람들을 통해 하나님과 화목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남한 땅에 누가 화목의 사역을 가지고 있는가?
한 사람도 없다는 것에는 동의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란 형제님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화목의 말씀을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화목의 말씀은 또한 개요 안에 일부가 있습니다.
화목의 말씀은 화목의 사역을 위합니다.


바울은 그런 사람이었기에 히브리서에서
성도들에게 "지성소로 나아갑시다"(히10:22) 라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오늘날 지방에서 인도자들이 성소에 있다면,
그 지방에 어떤 성도도 지성소로 들어갈 수 없고,
전진하는 것을 막기 때문에,
좌절감과 슬픔을 느끼지만 그것을 알지는 못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타고난 존재'가 하나님과 분리시키고,
하나님께 가지 못하게 하는 휘장임을 보게 하소서!
바울은 믿는이들에게 등을 돌리지 않고,
지성소 안으로 들어가도록 육체의 휘장을 찢어서
그들의 타고난 생명을 십자가에 못박기 위해 일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오늘날 자신과 교회와 남한땅의 주님의 회복을 위해서
바울 같이 동의하고 정치하고 외교관 같이 말하지 않고
십자가의 말씀, 화목의 말씀으로 화목의 사역을 하는 사람들이 되게 하소서!
우리는 올해에 전혀 꿈꾸지 못했던 정도로 하나님을 더 많이 누릴 것입니다.
그리고 멈추지 않고 전진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과 화목되었기 때문입니다. 아멘

 

 

[2013년 6월 봉사자 온훈메시지 #2에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스크랩 방입니다. image 청지기 10.11.21.20:04 4525
58 회복역 서평(아마존) 1 청지기 10.12.25.13:49 2985
57 한기총 대표 회장에게 보낸 행크의 공개편지 image 청지기 12.02.03.20:58 3261
56 하나님이 지은 진공의 부분 청지기 12.05.17.15:15 2349
55 하나님과 화목하십시오 청지기 13.06.07.00:08 2205
54 하나님 자신을 직접 누리기 원한다면 청지기 13.06.07.13:28 2443
53 풀러 신학 대학 성명서 1 file 청지기 10.12.19.17:52 2521
52 찬송을 쓰는 것에 관해서 3 image 청지기 17.01.06.13:40 1841
51 찬송과 관련된 하나님의 말씀들 1 이삭 13.06.21.22:49 4544
50 찬송 오디오를 들으면서 부흥되기 위한 좋은 실행 이삭 13.06.21.22:58 3611
49 지식과 실재 1 image 청지기 11.07.19.13:31 2277
48 지방교회에 대하여 2 청지기 12.08.25.14:45 3245
47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5)- 생명을 영접해요? 1 청지기 11.08.29.11:40 3801
46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4)- 주님이 생명주는 영이시라구요? 1 청지기 11.08.29.11:33 2769
45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3)- 성령보다 그리스도를 많이 강조한다면서요? 1 청지기 11.08.29.11:27 2484
44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2)- 왜 하필 삼일 하나님이라고 하나요? 1 청지기 11.08.24.11:20 2382
43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1)- 하나님의 경륜이 뭐예요? 1 청지기 11.08.24.11:15 2900
42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행크 해네그래프 1 청지기 10.12.29.10:53 2938
41 지방교회들에 대한 증언/그레첸 파산티노 1 청지기 10.12.29.10:34 2468
40 지방교회, 위트니스리 그리고 「하나님-사람」의 논쟁에 대한 공개서한 청지기 12.08.21.15:14 2622
39 지방 교회의 신앙과 생활 청지기 12.07.28.10:07 3262
38 지방 교회들 관련 두 가지 핵심 현안 1 청지기 12.06.12.15:44 3389
37 지방 교회 최초 비판했던 CRI “우리가 틀렸었다” 1 image 청지기 10.03.10.21:23 1646
36 지방 교회 지도자들, 한국 교계에 재평가 요청 3 image 청지기 10.06.14.09:52 2284
35 주님의 마음을 따라 사람들을 목양함 1 image 청지기 11.08.10.17:50 3090
34 절망하지 마십시오 image Eugene 06.08.18.12:57 2130
33 자아의 표현의 다섯 방면 May 10.10.08.13:21 2197
32 자아의 방면 May 10.10.08.13:14 1900
31 인터뷰/ "위기의 기독교" 저자 행크 해너그래프 1 image 청지기 11.01.19.15:10 3115
30 인간적인 정취가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 1 image 청지기 11.07.30.22:59 2111
29 워치만 니의 찬송 "대가없이 사랑케 하소서"에 관해 1 청지기 11.06.17.13:13 3234
28 워치만 니의 공로를 치하하여 - 미국 국회 의사록 1 청지기 11.01.01.13:14 3101
27 워치만 니에 대한 정당한 평가 - CRI [한국어 자막] 청지기 12.06.26.15:40 2385
26 역대로 교회에 혼란이 발생한 원인 1 청지기 11.09.01.20:08 3001
25 신화(神化)에 대한 초대 교부들의 명언과 성경적인 근거 청지기 12.07.07.09:35 2929
24 신약안의 주님과의 인격적인 조우장면(1)-막달라마리아편 1 image May 11.10.28.09:03 4060
23 신성한 진리의 양면성 청지기 12.02.09.07:45 3060
22 삼위양식론(양태론), 삼신론 청지기 12.08.07.16:12 2548
21 뿌리는 생활 image May 11.11.03.16:41 3009
20 부장님 죄송합니다. 저에게는 더 좋은 일자리가 있습니다. image 청지기 11.11.28.16:21 3813
19 마가렛 E. 바버 자매님의 전기 1 청지기 11.07.17.17:23 3439
18 더 이상 그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청지기 13.06.08.12:06 2338
17 니 형제님이 일생 동안 받은 고난과 배운 공과 1 청지기 11.08.06.14:29 2365
16 니 형제님의 기도.. 2 Eugene 06.05.24.19:52 2753
누가 화목의 사역을 수행하는가? 청지기 13.06.07.00:15 2186
14 그리스도의 몸은 어디에 있는가? 1 image 청지기 11.07.30.22:51 2722
13 교회 프로그램 어디서도 ‘종말론적 고민’ 찾을 수 없다 1 image 청지기 11.06.14.08:47 2156
12 결함들을 다루는 방법 image Eugene 06.08.19.15:19 1983
11 감옥에 있는 워치만 니 (우요치가 씀) 2 청지기 11.01.06.22:03 2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