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없는 사랑으로

by 향수 posted Nov 26, 2019 Views 292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넘어지고 다치고 까지고 피가 날 정도로 너무
아플 때 그 모습조차 그 마음조차 헤아리시고
아무 말 없이 나를 끌어안아주시는 주님
토닥토닥 내 눈물 닦아주시며 이렇게 말씀하시죠?
내가 너를 어찌 버리겠느냐
한없이 너를 사랑한단다.

내가 너를 붙들어 줄 테니 너는 일어나 걸어라
영원히 너를 사랑하고 너와함께하리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