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5
  • Eugene
  • 조회 수 2855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17. 메이 자매의 동역

 

뉴질랜드에서의 한학기 훈련을 마치고 저희는 메이 자매가 친정집이 있는 한국에서 아기를 낳고 싶다고 해서 뉴질랜드에서 잠시 한국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 때가 한국 대전에서의 저의 교회 생활의 시작이었고 약 일년 정도 한국에 머물며 찬양노트 홈페이지를 교통 가운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전혀 기대하지 못했던 상황은 메이 자매가 어느 날 작곡을 했다며 저에게 녹음한 것을 들려 주는 것이었습니다(이젠 내가 살지 않아). 저는 그 곡이 괜찮았고 곧 오픈할 홈페이지에 올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곡을 시작으로 조금씩 메이 자매가 작곡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홈페이지를 시작할 당시 제가 주로 작곡 방면에 기능 발휘를 하지 않으면 홈페이지가 유지되는 것이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주님은 생각지도 않게 저와 가장 가까이에 있는 저의 자매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시작하셨습니다. 메이 자매는 정식으로 음악 공부를 한 적도 없었고 어렸을 때는 피아노를 조금 배우다가 만 정도였는데 저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제가 만든 찬양을 누리고 찬양노트 홈페이지에 대한 구상을 함께 교통하면서 주님이 작곡에 대한 부담을 주셨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돌이켜 보면 주님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넘치도록, 저희가 더 이상 주님께 요구할 것이 없을 정도로 저희의 생각을 뛰어 넘어 많은 일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메이 자매가 작곡에 함께 동역하게 된 것에 대해 이것이 한 면에서는 결혼 과정에서 주님을 선택한 것에 대한 하나의 보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엘리사가 엘리야를 따른 것처럼, 위트니스 리 형제님이 워치만 니 형제님을 따른 것처럼, 어떤 따름이 합당한 것일 때 주님은 두 배의 축복으로 그 따름을 축복하신다는 것도..


그리고 저도 처음 예상과는 다르게 조금씩 이전의 느낌이 회복되면서 미흡한 곡들이 너무 많지만 조금씩 작곡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떤 면에서 예전의 생명의 강한 느낌을 느끼지 못하므로 강한 기름부음이 있는 곡은 쉽게 나오지 않았지만 오히려 곡이 더 밝아져서 좋다는 얘기도 듣게 되었습니다.


결혼해서 밝아졌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18. 희수야 안녕..


2006년 말 주님은 이번에 동요 작곡에 대한 부담을 주셨습니다. 동요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한 상황에서 재미있는 노랫말과 악상이 계속 떠올랐고 찬양노트 홈페이지에 이어 동요 작곡 사이트도 하나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후 동요 작곡 응모에도 한 두번 곡을 출품했었는데 당선이 되지는 못했습니다.


그리고 2007년 초 뉴질랜드로 다시 돌아가게 되었고 그곳에서 둘째를 낳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희의 생각은 뉴질랜드에서 정착하며 그곳에서 계속 지내는 것이었습니다. 메이 자매는 영주권을 신청을 했었고 2007년 11월 당시 앞으로 몇 개월만 더 있으면 메이 자매가 영구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 그런 시점이었습니다.


그런데 주님이 주권적으로 저희 둘째를 4개월 반만에 주님 품으로 데리고 가셨습니다. 주님이 둘째 희수를 데려가기 전 날 하나의 꿈을 꾸게 하셨는데 십자가에 어떤 여자가 매달려 있는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무슨 의미인지 아침에 일어나서 너무도 생생한 꿈에 의아해 했는데 주님은 그날 오전 "영아 돌연사"라는 이름으로 저희 둘째를 주권적으로 데리고 가셨습니다.


갑작스러운 일이었고 저희는 많이 슬펐으며 저희의 진로에 대해 주님 앞에 나아가며 많은 기도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국으로 전시간 훈련을 받으러 가야 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희의 계획은 뉴질랜드에 계속 거주하는 것이었지만 주님은 다른 계획이 있으셨고 그 계획을 위해 두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짐을 저희가 질 수 없기 때문에 한 아이를 데리고 가셨습니다.


한가지 한국으로 훈련을 받으러 가기 위해서는 메이 자매가 영주권을 포기해야 되는데 몇 개월만 더 있으면 영구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전시간 훈련을 그 다음 해에 갈까도 생각을 했지만 결국 영주권을 포기를 하고 2008년 초 한국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저희의 계획과 다른 주님의 인도를 따라 한국에서 전시간 훈련을 받기 위해..


그리고 저희의 새로운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메이 자매와 연수와는 주말에 한번 만날 수 있었고 여전히 속이 좋지 않은 저는 전시간 훈련에서 어느 정도 생활은 가능했지만 기도를 하거나 신언을 하는 등 기능 발휘에는 많은 제약이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저는 속이 안좋기는 해도 여전히 생각이 영과 연결이 되어 있는 지점에서 말하고 교통을 하려고 했기 때문에 속이 안좋은 저는 생각이 무언가를 말할 연결점(영)을 잘 찾지 못했고 일상적인 대화는 가능했지만 기능을 발휘하는 면에 있어서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런 제한 조차도 주님의 목적이 있었다는 것을 그 당시는 여전히 몰랐지만..


19. 믿음으로 사는 생활


전시간 훈련을 졸업하고 주님의 인도 가운데 예전에 했던 봉사를 다시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교회 밖의 사역의 일 가운데 참여하는 것이라 생활은 믿음으로 살아야 될 부분이 많이 있었습니다. 매달 마지막 주가 되면 생활비는 거의 없었고 저희는 따로 저축을 해 놓은 것이 없는지라 주님께 매 순간 나아가야 되는 생활이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생활은 한 면에서는 많은 제한이었지만 주님은 아주 극적으로 가장 필요할 때 어떤 필요를 공급해 주시는 살아 계신 주님을 여러번 체험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공급의 근원은 계속 바뀌었고 저희로 사람을 의지하지 않게 하셨으며 제한된 가운데 주님께 더 나아가도록 했습니다.


때로 생각지도 못한 지체를 통해 주님이 공급하실 때도 있었고 때로 동요 작곡 의뢰가 들어오게 하셔서 주님이 필요를 채우기도 하셨습니다. 때로 뉴질랜드에서 부모님이 약간의 필요를 채워 주실 때도 있었고 어떤 큰 필요가 있었을 때는 홈페이지 작업 의뢰가 들어와서 필요를 채우기도 했습니다.


제가 대학 시절 주님께서는 어떤 회사에서 나온 한 무리의 사람들을 보게 하셨는데 저는 그들의 모습이 그 때 왜 그렇게 쓸쓸하게 보였는지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가야 될 길이 전시간이라는 것에 대해 분명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주님은 모든 환경을 안배하셨고 제가 전시간으로 주님을 섬길 수 있도록 길을 여셨습니다.


그리고 메이 자매도 함께.. 주님의 인도는 자매도 저와 함께 부부가 전시간을 하는 것인데 그러한 단계에 도달하기까지 지금은 여러 방면에서 훈련을 거치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는 주로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많이 하게 하셨고 때로는 믿음으로 살게도 하셨고.. 찬양 작곡과 동요 작곡과 그리고 교회에서 어린이 봉사에도 참여하게 하시면서..


그리고 대전에서 전주로 이주하게 되었습니다.


20. 현재 주님이 주신 부담은..


주님은 아무 자격 없고 애정 안에서 아주 강했던 한 지체를 통해 그분의 풍성을 나타내시기 위해 드러낼 것을 드러내시며 오래도록 일해 오셨습니다. 그리고 개인 안에서의 생명의 어느 정점에 이르렀을 때 그것을 주님께 다시 드리도록 하는 과정을 통해 제가 생각지 못한 더 풍성한 몸 안에서의 새로운 지점에 이르도록 이끌고 계십니다.


아직 이삭이 온전히 돌아온 것은 아니지만 대전에서 전주로 이주하게 되면서 이제 제 속이 안좋은 것은 어느 정도 해결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생명의 느낌이 충분히 돌아온 것은 아니지만 이제 그것이 제 개인이 아닌 몸의 느낌 안에서 돌아오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전에는 제 개인 안에서만 생명의 느낌이 강해 한 면에서 주님의 어떤 부담과 갈망을 표현할 수 있었지만 어떤 한계가 있었던..


그런 제한되고 답답한 상황에서 속이 안좋고 그것이 다시 회복되는 과정에서 이제는 몸 안에서 그러한 느낌을 느낄 수 있도록 주님은 한 걸음씩 인도하셨습니다. 비밀한 그리스도의 몸의 이상 가운데.. 주님은 한 명의 이삭을 드리기를 원하셨지만 이제 저의 경험 안에서 하늘의 많은 별과 같고 바다의 많은 모래와 같은 이삭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습니다.


최근에 주님은 주권적으로 10년 만에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카페를 다시 운영할 수 있도록 인도하셨습니다. 지금은 2000년 초 처음 시작했을 당시와 같이 방문자가 얼마 안되고 글을 쓰시는 지체가 얼마 되지 않지만.. 주님이 마치 두번째 역사하시는 것은 처음보다 더 풍성한 것처럼 주님이 더 높고 깊은 단계로 이끄시도록 기도하며 앙망하고 있습니다. 주님이 모든 일의 근원이 되시도록..


그리고 최근에는 찬양노트 홈페이지에 올려진 찬양에 대해 「악보집」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초기에 찬송을 만들었을 때 대적은 이 찬송들을 통해 제 속이 안 좋도록 한 몫을 했는데.. 그 때 주님은 제게 한 이상을 보여 주셨습니다. 동역자 형제님 중 한 분이 어떤 집회에서 "강물같이 흘러넘치네"를 부르고 계셨던..


그 꿈이 이루어질지는 알 수 없지만 주님의 인도를 따라 또 한 걸음을 내딛습니다. 믿음으로..


 

저의 긴 간증을 읽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모든 분들께 넘치기를 원합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5

Eugene 작성자 → 기쁨샘
profile image
아멘 ^^
2014.08.26. 14:23
Jacob
profile image
귀한 간증 잘 읽었습니다. 주님께서 그분의 완전한 뜻에 따라서 형제님 안에서 산출하고 계시는 사역의 특별한 분깃이 그분의 갈망인 몸의 건축을 위해 온전히 성취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2014.09.01. 18:41
Eugene 작성자 → Jacob
profile image
아멘 다만 주님께 열어 드립니다.
주님의 은혜가 얼마나 많은 것을 할 수 있는지를 보게 하시고
그 모든 것이 주님의 목적―몸의 건축을 위해 드려지기 원합니다.
2014.09.01. 23:54
솔향
profile image
~"주님께 그리고 형제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분께 속한 풍성을 더욱 체험할수있도록....
더 "겸손히 열어드립니다~^*^~
2015.04.16. 09:18
Eugene 작성자 → 솔향
profile image
아멘 이전의 모든 것을 잊고 다시 주님께 열어 드립니다.
주님이 원하시는 대로 주님이 모든 것을 하실 수 있도록..
2015.04.16. 15:13
개구쟁이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곧 전주에서 뵙겠네요^^
2015.09.04. 13:02

삭제

"개구쟁이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Eugene 작성자 → 개구쟁이
profile image
아멘 ^^
2015.09.04. 14:41
노환지
형제님 간증을 통해 섬세한 주님의 일하심을 간접적으로 많이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살아계신 주님의 모든 역사와, 그분의 섬세한 안배와, 때 맞추어 있는 넘치는 공급이
우리의 전 일생에 함께 합니다.

모든 소중한 생명의 체험들, 귀한 진리들, 아름다운 간증들은
결국 몸을 위해 존재하게 됩니다.
우리를 그리스도의 몸의 건축을 위한 적합한 재료로
빚어가시는 주님을 찬양하며,

형제님의 봉사에도 주님께서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주님의 은혜가 늘,
평강이 늘,
사랑이 늘 함께 하시기를!
2015.09.09. 16:55

삭제

"노환지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Eugene 작성자 → 노환지
profile image
아멘 부족한 간증을 통해 주님이 나타나시고
몸의 건축을 위해 지체들에게 조금이나마 유익이 될 수 있기를 원합니다. ^^
은혜 안에서 목양하시고 여전히 이끄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2015.09.09. 19:05
슈가네코
할렐루야. 아멘!!
저는 주님 안에서 회복된지 얼마되지 않은 어린아이와 같아서.
작은 돌맹이에 넘어져 시름에 잠겨 있던 이번 주였습니다.

그런 중에 주님께서 안배해주신
형제님의 글은
큰 은혜와 치유를 주는 간증이었습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혜성자매와 연수는 여러 차례 보았는데요
곧 형제님과 교통하게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2016.01.27. 15:06

삭제

"슈가네코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Eugene 작성자 → 슈가네코
profile image
부족한 간증인데 격려의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 ^^
혜성 자매와 장모님을 통해서 얘기 많이 들었습니다.
조만간 만나뵙기를 원합니다. ^^
2016.01.27. 17:39
May → 슈가네코
profile image
형제님~^^
2016.01.27. 18:37
넘치는생수
글 잘 읽었습니다~ 누림이 가득하네요~^^
2016.02.16. 22:48

삭제

"넘치는생수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Eugene 작성자 → 넘치는생수
profile image

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2016.02.17. 04: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21.13:50 5391
138 구체적인 동역의 길과 관련해서..(3)(끝) 1 Eugene 20.10.29.07:04 32
137 구체적인 동역의 길과 관련해서..(2) 4 Eugene 20.07.11.05:39 128
136 구체적인 동역의 길과 관련해서..(1) Eugene 20.07.11.05:27 83
135 주님이 주신 3가지 꿈(2) (1부 끝) Eugene 20.07.04.10:19 107
134 주님이 주신 3가지 꿈(1) Eugene 20.07.03.10:57 102
133 진리를 변호하고 확산하는 봉사 Eugene 20.07.02.10:03 102
132 아버지와의 관계(3) 1 Eugene 20.07.01.10:07 119
131 아버지와의 관계(2) 2 Eugene 20.06.30.12:06 82
130 아버지와의 관계(1) Eugene 20.06.29.13:40 80
129 믿음으로 사는 길로..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06.28.12:48 95
128 빛이 비취는 곳에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06.27.10:15 66
127 경제적인 상황 3 Eugene 20.06.26.11:08 73
126 찬양노트에 있는 찬양의 독특함 Eugene 20.06.25.09:33 58
125 번안곡과 관련된 교통 및 부담 3 Eugene 20.06.24.10:08 57
124 주님의 회복의 간증과 분리시키지 않음 2 Eugene 20.06.23.13:44 55
123 화실과 같은 곳으로.. 1 Eugene 20.06.22.14:22 50
122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3) 2 Eugene 20.06.21.13:42 57
121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2) Eugene 20.06.20.14:19 55
120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1) 3 Eugene 20.06.19.16:58 77
119 몸 안에서의 동역을 위해... 1 Eugene 20.06.18.21:20 51
118 시간의 시험을 거친 후에... 1 Eugene 20.06.06.09:07 89
117 찬양노트와 관련된 봉사와 관련하여.. 2 Eugene 19.06.27.09:21 910
116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12 Eugene 18.07.26.07:10 1619
115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17.05.30.04:58 1344
114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image 청지기 17.05.11.17:39 1375
113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1 청지기 17.04.23.18:30 1377
112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17.04.23.18:29 1014
111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17.04.23.18:26 752
110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image Eugene 17.04.05.19:27 1003
109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16.11.17.23:30 1161
108 형제님께 또 질문 올립니다. 2 lovesky 16.04.13.23:25 1230
107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image 청지기 16.04.11.19:14 1263
106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16.04.11.11:06 1065
105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16.03.12.11:50 651
104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16.01.28.16:16 992
103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13.07.15.20:28 4582
102 형제님 찬양방에 미디녹음한 것 어떻게 올리는지 알려주세요. 3 lovesky 15.04.06.18:58 1508
101 형제님 앙코를 질문 입니다. 4 lovesky 14.11.07.00:31 1686
100 형제님 앙코르 질문입니다. 2 lovesky 14.09.22.15:04 1472
99 앙코르 또 질문... 2 lovesky 14.09.12.18:37 1268
98 앙코르 문의 사항 입니다. 3 lovesky 14.09.11.04:09 115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14.08.22.20:35 2855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14.08.22.20:34 1578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14.08.22.20:34 1489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14.08.22.20:34 1366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14.08.22.20:33 1157
92 선물^^ image May 14.08.18.16:31 1231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14.08.01.09:38 1142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image Eugene 14.06.16.20:24 1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