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Eugene
  • 조회 수 80

 

아버지와의 관계(1)

 

 

여기서 삽입부로 저와 저의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해 먼저 교통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인물도 뛰어나셨지만 공부도 잘하셨고 운동도 잘하셨습니다(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께서 학창시절 때 받으신 상장들을 본 기억이 있는데, 태어나서 그렇게 많은 상장을 본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무슨 상장이 두루마리로 베개 같이 말려 있는 것을 보았는데...). 그런 아버지께서는 전라도 목포에서 태어나셨고 중학생 때는 경상도 진해로 오셔서 학창시절을 보내셨습니다.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학생 회장에.. 많은 학생들의 선망의 대상이셨지만 집은 그렇게 가난할 수 없을 정도로 가난하셨습니다. 그리고 아버지의 부모님은(저의 조부, 조모님) 아버지께서 많은 상장들을 받아 오셔도 그것이 무엇인지 모르실 정도로.. 아버지는 그런 환경 가운데 학창 시절을 보내셨습니다.

 

그런 아버지께서 대학 시절에는 과외를 하며 고학생으로 학업을 이어 가셨는데 그 제자 중 한 명이 저의 아버지와 결혼하시게 된 저의 어머니이십니다. ^^

 

저의 어머니는 경상도 진해에서 태어나셨고 아버지(저의 외조부님)는 해군 장성이셨습니다. '장군'의 딸로 유복한 가정에 어머니는 손에 물 한모금 묻히지 않고 생활하셨고 돈은 하늘에서 그냥 떨어지는 것으로 아셨다고.. 두 분은 이렇게 극과 극의 상황과 환경 가운데 사셨고 주님의 주권으로 운명적인 만남이 이루어졌습니다.

 

저의 외갓댁에서는 당연히 극도로 결혼을 반대했고 저희 어머니는 아버지의 인물됨을 보시고 집에서 쫒겨나시면서까지 사랑을 선택하셨습니다. 그리고 두 분은 사랑하셨지만 극도로 가난한 상황 속에서 어머니는 처음으로 온갖 고생을 하시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러다가 너무 어려워서 외갓댁에 가셔서 쌀을 몰래 가져 오시려다 도둑으로 몰려 쫒겨나시기까지.. 그런 과정들을 통과하셨습니다.

 

(훗날 저희 부모님께서 저의 외조부님을 뉴질랜드로 초대하셨는데 그 때 저의 외조부님께서 자신이 틀렸다고.. 너희가 옳았다고 말씀해 주신 것을 들었습니다.)

 

아마 제 기억으로 저의 아버지는 안해 보신 일이 없으실 정도로 많은 일을 하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도 저희 세남매를 키우시는 것이 힘드셔서 저의 어머니는 옷장사를 하시기 시작하셨고 (처음에는 지나가는 손님에게 말도 못 붙이시고 앉아만 있다 오시다가 이래서는 안 되겠다고.. 성격을 의도적으로 바꾸기까지 하셨던) 그런 어머니의 노력으로 저희 형편은 제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었을 때는 조금씩 나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심지어 어머니는 제게 넉넉하게 용돈을 주셨고 철없던(?) 저는 친구들의 물주 노릇까지 했던 ^^;

 

그리고 어머니는 옷장사를 그만 두시고 어느 정도 버신 것으로 식당을 시작하셨는데(장어구이, 횟집) 제가 대학생이 되었을 때는 아주 부자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 부유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제가 주님을 만나 첫사랑에 빠지고 주님만 추구할 수 있도록.. 사고 싶은 신앙 서적도 마음껏 필요한 만큼 살 수 있도록...(계속)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21.13:50 5391
137 페이스북 동영상을 내 컴퓨터에 저장하는 팁입니다. ^^ 1 image 청지기 11.04.15.23:14 8100
136 통기타 구매에 참고하세요. 1 아침이슬 06.08.03.07:55 7264
135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기타 타브 악보) 1 image 청지기 13.05.13.11:07 5657
134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13.07.15.20:28 4582
133 콘트라팍툼(Contrafactum) 6 Eugene 06.04.08.18:18 4546
132 EBS 지식채널e - 사소함의 힘 청지기 10.12.20.11:19 4430
131 SITES 몇군데가 추가되었습니다. ^^ 청지기 08.02.04.20:08 4296
130 '말다'와 '않다'의 차이 청지기 06.08.07.18:11 3761
129 신약성경 회복역 보급판 출시 2 청지기 11.01.14.19:48 3746
128 새삼 가입인사 드립니다.... 3 morningstar 06.05.09.21:57 3615
127 다시 만날 날을 위하여.. 6 image Eugene 11.07.29.15:14 3534
126 악보 편집을 할 때..(자료실로 이전) 6 Eugene 06.04.04.19:00 3165
125 파이어폭스에서 mp3파일 쉽게 재생하기(플러그인 설정 변환) 청지기 10.08.31.15:37 3019
124 요즘 음성찬양을 잘 못올리는 이유가... ^^; 8 image Eugene 13.09.10.17:32 3008
123 '연주방'을 만들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2 청지기 10.10.13.13:49 2969
122 생명의 흐름 TV 소개 image 청지기 13.04.03.19:21 2930
121 지방 교회에 대한 책 소개 3권^^ image 청지기 11.04.07.14:51 2904
120 형제님~~^^ 3 file ENOCH 10.06.21.23:55 2895
119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14.08.22.20:35 2855
118 2010년 (지방)교회 국제 특별집회 image 청지기 10.09.01.20:14 2852
117 스마트폰서 연주되는 악보집, 세계 최초 출판 3 image 청지기 11.04.22.21:30 2843
116 프로필 사진 모음입니다. ^^ 1 image 청지기 11.03.27.21:29 2836
115 시편 라이프 스타디 책 읽기 이벤트 image 청지기 12.02.11.09:37 2801
114 번안을 부탁 드려요,,,^^ 6 온전한 사랑 10.05.15.11:13 2787
113 스마트폰으로 찬양노트 홈페이지를 볼 때.. 7 청지기 11.09.26.15:54 2761
112 지방 교회들, 부산서 1만2천여명 규모 국제집회 1 image 청지기 10.10.07.12:41 2743
111 통기타(포크기타)무료로 배울수있는 홈피 소개 2 아침이슬 06.08.18.09:00 2703
110 13기 훈련생으로.. ^^ 7 Eugene 08.02.03.21:53 2688
109 할 수 있는 것, 할 수 없는 것 1 Eugene 11.07.28.13:37 2673
108 라이프 스타디, 워치만 니 전집(양장본) 특별 행사 1 image 청지기 12.02.11.09:29 2650
107 대가 없이 사랑케 하소서(최진희) 청지기 12.08.10.13:06 2610
106 앞으로의 계획^^ 17 image Eugene 13.06.19.15:10 2602
105 미디곡 반주작성 프로그램 문의 1 아침이슬 06.06.05.07:28 2572
104 찬양하라 2 아침이슬 06.04.14.21:17 2519
103 추천곡에 새로운 가사나 멜로디 붙이기 4 Eugene 06.05.19.14:36 2499
102 요청드립니다. 1 아침이슬 06.06.01.21:31 2480
101 주님을 사랑합니다. 1 주님사랑합니.. 13.09.25.10:12 2468
100 You shall love the Lord 란 찬양을 새로 번안해 봤는데.. ^^ 1 Eugene 13.08.28.20:44 2445
99 작은 시냇물 흘러 가사에 대해 ^^ 청지기 06.06.01.14:29 2432
98 [동요] 맘마송2 5 image Eugene 06.07.14.20:25 2339
97 그래도..주님..사랑해요... 8 image May 13.05.29.07:52 2315
96 스마트폰을 가진 분들의 희소식!!!! 1 청지기 11.03.29.15:15 2314
95 [동요] 맘마송 3 image Eugene 06.07.14.13:24 2296
94 가입인사드립니다 2 바디메오 06.05.04.20:29 2291
93 가사나 멜로디, 제목이 수정된 곡들 청지기 06.05.17.19:16 2276
92 주예수! 1 israellee 06.05.28.09:08 2270
91 집에 간이 스튜디오가 있어요? 2 image Eugene 11.07.26.13:38 2268
90 부쩍 자란 아들을 보며... 2 image May 13.07.01.07:22 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