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통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Eugene
  • 조회 수 52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2)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홈페이지에 처음 '작곡방'과 '작사방'을 만들어 두었을 때 저의 생각은 이렇게 방을 만들어 두면 부담이 있는 지체들이 오셔서 기능을 발휘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저도 대학생 때 2곡, 뉴질랜드에 와서 교파에 있을 때 3곡(처음 간증할 때는 한두 곡이라고 했었는데 생각해 보니 한 곡이 더^^)의 찬양을 만들어 본 경험이 있었고, 또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홈페이지에 '노스쇼어찬양'이라고(ㅎ) 미흡한 찬양곡들을 단선 미디음과 함께 올려 본 경험이 있었지만 제가 아닌 더 역량이 있는 다른 지체들이 오셔서 기능을 발휘해 주시기를 기대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홈페이지에 회 접시에 '장식―찬양'이 필요하다는 주님이 주신 느낌과 함께 작사방에 올려진 찬양시를 보았을 때 저도 모르게 작곡에 대한 부담이 생겨났고 그렇게 저도 모르게 주님이 부어 주시는 느낌에 따라 찬양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처음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홈페이지를 시작했을 때는 제가 저희 아버지께서 시작하신 사업체에 취직이^^ 되어 있는 상태였는데 그 다음 해 9월 경에 아버지께서 사업체를 정리하셨고 저는 자연스럽게 실업수당을 신청하면서 자비량 전시간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뉴질랜드는 국민당 정부였고 한국 이민자들의 이민 초창기였던 특별한(?) 상황에서 국민당 정부는 2년 반 정도를 제가 직업을 다시 찾도록 별로 재촉을 하지 않는 주님이 역사하신(?) 특별한 시간이 주어졌었습니다(2년 반 동안 자비량 전시간자로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금은 상상할 수도 없지만).

 

그 시간 동안 저는 전시간으로 홈페이지에 글도 스캔해서 올리고 작곡도 하면서 주님이 부담을 주시는 대로 홈페이지를 관리하고 또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카페에 참여해서 기능을 발휘하면서 저도 온전케 되는 지체들과의 누림이 가득한―때로는 바람이 불기도 했던 시간들을 보내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저는 악보를 만들고 반주는 미디 단선음밖에 만들지 못하는 상태였는데 2002년 가을 지체들의 초대로 한국을 방문하면서 한국복음서원에서 봉사하시는 한 형제님의 도움으로 여러 악기의 반주가 나오는 미디음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배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배운 덕분에 그 전에는 작곡방에 악보와 함께 단선 미디음만 올리다가 여러 악기의 반주가 나오는 조금은 그럴듯한 소리가 나오는 미디 반주음을 함께 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가 2004년 초부터 건강 상태가 좀 안 좋아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주님의 주권으로 당시 훈련을 받고 있던 한 자매님과 카드를 주고 받는 것으로 약혼을 하게 되고 건강상의 문제와 결혼, 그리고 결혼 후에 훈련을 갈 것에 대한 계획 등으로 2004년 초에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홈페이지와 카페를 내려 놓게 되었습니다.(계속)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사랑방입니다. image 청지기 06.03.21.13:50 5390
137 구체적인 동역의 길과 관련해서..(2)(끝) 4 Eugene 20.07.11.05:39 94
136 구체적인 동역의 길과 관련해서..(1) Eugene 20.07.11.05:27 59
135 주님이 주신 3가지 꿈(2) (1부 끝) Eugene 20.07.04.10:19 83
134 주님이 주신 3가지 꿈(1) Eugene 20.07.03.10:57 76
133 진리를 변호하고 확산하는 봉사 Eugene 20.07.02.10:03 78
132 아버지와의 관계(3) 1 Eugene 20.07.01.10:07 99
131 아버지와의 관계(2) 2 Eugene 20.06.30.12:06 65
130 아버지와의 관계(1) Eugene 20.06.29.13:40 63
129 믿음으로 사는 길로..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06.28.12:48 74
128 빛이 비취는 곳에 (May 자매의 간증) 2 Eugene 20.06.27.10:15 57
127 경제적인 상황 3 Eugene 20.06.26.11:08 66
126 찬양노트에 있는 찬양의 독특함 Eugene 20.06.25.09:33 56
125 번안곡과 관련된 교통 및 부담 3 Eugene 20.06.24.10:08 53
124 주님의 회복의 간증과 분리시키지 않음 2 Eugene 20.06.23.13:44 51
123 화실과 같은 곳으로.. 1 Eugene 20.06.22.14:22 46
122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3) 2 Eugene 20.06.21.13:42 49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2) Eugene 20.06.20.14:19 52
120 찬양노트 홈페이지의 시작(1) 3 Eugene 20.06.19.16:58 73
119 몸 안에서의 동역을 위해... 1 Eugene 20.06.18.21:20 47
118 시간의 시험을 거친 후에... 1 Eugene 20.06.06.09:07 84
117 찬양노트와 관련된 봉사와 관련하여.. 2 Eugene 19.06.27.09:21 901
116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12 Eugene 18.07.26.07:10 1614
115 하나로 함께 모이는 문제에 대해.. 13 Eugene 17.05.30.04:58 1340
114 찬양 악보집 2집 표지 디자인에 대해^^ 2 image 청지기 17.05.11.17:39 1367
113 찬양 악보집 2집 - 「편집 후기」 1 청지기 17.04.23.18:30 1372
112 찬양 악보집 2집 - 「안내의 글」 3 청지기 17.04.23.18:29 1005
111 찬양 악보집 2집 - 「소개의 글」 청지기 17.04.23.18:26 745
110 저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 2 image Eugene 17.04.05.19:27 1000
109 번안곡에 대한 전진된 교통 5 청지기 16.11.17.23:30 1153
108 형제님께 또 질문 올립니다. 2 lovesky 16.04.13.23:25 1225
107 표지 디자인에 대해^^ 4 image 청지기 16.04.11.19:14 1260
106 찬양노트 찬양 악보집 선곡에 대해^^ 청지기 16.04.11.11:06 1008
105 강물같이 흘러넘치네 찬양에 대해.. 청지기 16.03.12.11:50 649
104 찬송 번안의 비결 2 Eugene 16.01.28.16:16 987
103 찬양노트 Drop Box 파일 공유^^ 102 청지기 13.07.15.20:28 4577
102 형제님 찬양방에 미디녹음한 것 어떻게 올리는지 알려주세요. 3 lovesky 15.04.06.18:58 1507
101 형제님 앙코를 질문 입니다. 4 lovesky 14.11.07.00:31 1684
100 형제님 앙코르 질문입니다. 2 lovesky 14.09.22.15:04 1457
99 앙코르 또 질문... 2 lovesky 14.09.12.18:37 1261
98 앙코르 문의 사항 입니다. 3 lovesky 14.09.11.04:09 1154
97 유진 형제의 간증(17편 - 20편) -끝- 15 Eugene 14.08.22.20:35 2848
96 유진 형제의 간증(13편 - 16편) Eugene 14.08.22.20:34 1575
95 유진 형제의 간증(9편 - 12편) Eugene 14.08.22.20:34 1484
94 유진 형제의 간증(5편 - 8편) Eugene 14.08.22.20:34 1361
93 유진 형제의 간증(1편 - 4편) Eugene 14.08.22.20:33 1154
92 선물^^ image May 14.08.18.16:31 1228
91 주님의 보상은.. Eugene 14.08.01.09:38 1138
90 저희가 이사 한 집(방)입니다. ^^; 8 image Eugene 14.06.16.20:24 1769
89 대전교회 형제 자매님들께, 3 Eugene 14.06.11.12:37 1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