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발자국을 콕 찍어 주세요. ^^

쓰기
  • 환영합니다.
    방문하신 소감 및 간략한 자기 소개, 그리고 하루 한마디나 짧은 공지 등을 올려 둘 수 있는 방명록입니다.
    사이트에 오셨다가 한번씩 들러 주시면^^
    주님의 은혜 가운데 더 많은 섞임이 있기를 원합니다.
  • morningstar
    • 1
    그러고보니 유진형제님 낼 부터 미국방문이네요^^

    요트가 바람을 타고 , 시원히 질주하듯...

    모든 것이 탁 트이고 신선하고 새로운 기회가 되길....
    Eugene
    Eugene
    처음에는 시차 적응 때문에 좀 쉽지 않았는데..^^

    지금은 어느 정도 잘 따라가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특별한 것은 없지만..

    어쩌면 가장 특별한 것이 이런(?) 일반적인 것은 아닐까 하는 느낌과 함께.. ^^
    comment menu
    2010.03.06. 20:46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0
                          
    다들 잘 지내고 있겠죠..
    벌써 오월이네요.
    시간이 참 빨리도 지나는데
    ...........남은 시간이 얼마나 될는지..
    무엇을 위해 살아야되는지
    다시금 돌이켜 보게 되네요.
    ...부디 건강하기들 바라며...
    노랫말을 하나 적어놓습니다.

    +++++++++++++++++++++



                          어디에 계신가요 ?

                          이렇게 찾으며 울부짖는 사랑만이

                          당신을 만날 수 있겠지요  

                           - 주여

                          나를 사랑한 그 사랑 늘 견고하고

                           변치 않으니 당신을 사랑합니다.            



                           낫기를 원합니다!

                           이렇게 단순히 애원하는 탄식만이

                           응답을 받을 수 있겠지요

                           -주여

                           사람의 약함 긍휼이 여기시는 그 마음

                           변치 않으니 당신을 의지합니다.



                           부르신 뜻 보이소서~

                           이렇게 구하며 배반치 않는 행함만이

                           버림을 당하지 않겠지요

                            - 주여

                            내 능력 적으나 나를 부르신 그 마음

                           변치 않으니 당신을 따릅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0
    유진형제님 그리고 메이자매..
    찬양노트의 쪽지로
    소식을 전했어요..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2
    끝까지 사랑하기란..노래 불러보는데..
    새삼,
    참 좋다는 생각을 하면서..

    안부를 전하며...

    내일 대전 국립묘지에 ..갑니다.
    친정아버지 묘소.
    .
    Eugene
    Eugene
    자매님이 블로그에 찬양 올려 주시는 것을 잘 누리고 있습니다. ^^

    대전에 오셨는데, 제가 훈련에 있어서 자매님을 못 만나 뵈었네요..

    언젠가 주님이 인도하시는 대로.. ^^
    comment menu
    2010.03.06. 22:10
    morningstar 작성자
    morningstar
    사실..대전에서 그저 현충원에 잠깐 있고 근처에서 점심먹고 그렇게만 다녀오는데도 하루가 꼬박 갔네요...
    ......운전하느라..좀 곤했고...

    잘들 지내고 있다보면 언젠가 볼 기회가 있겠죠...
    comment menu
    2010.03.06. 22:11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0
    잘 지내고들 있는지요...
    봄이네요.
    지금은 간단히 ..
    노랫말을 적어놓습니다.
    되어지는 상황을 보아서
    교통할 것이 있습니다.
    나중에...

         < 그 영 늘 부어주소서>

     이미 약속한 말씀으로 구하오니 차고 넘치게  그영 늘 부어주소서

    내 자신의 약함 한계 보이지 않게 그영 부어주소서

    병듧이나 아픔에 대한 고통두려워하지 않게 그영 부어주소서

    실패와 소심함 흔들림 이기고 또 이기게 그영 부어주소서

    이미 약속한 말씀으로 구하오니 차고 넘치게 그 영 늘 부어주소서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2
    하이
    유진형제님그리고 메이자매...
    여행에서 돌아온지 5일쯤된 거 같네요.
    어찌보면 오래 전같기도 하고 엊그제 돌아온 거 같기도하고...
    ..그만큼 모든게 너무나 인상깊게 뇌리에 남았던 연유같네요.
    무엇보다도 뉴질랜드남섬을 버스로 타고가면서 ...너무나 아름답고 정겨운 풍경에 탄성~~!
    절로 멜로디도 나오고 절로 그림이 그려질 거 같은 ...
    언젠가 다시 한번 뉴질랜드오자고 그렇게 딸래미랑 다짐하며 돌아온 길이었답니다.
    ..
    간단한 안부만 일단 남기며...
    Eugene
    Eugene
    뉴질랜드 남섬은 아직 저도 못가본 곳인데^^
    제가 대학생 때 부모님 보시기에 좀 공부를 열심히 안한다고 보셔서(너무 신앙에만 빠져 있다고 보셔서)
    유학을 보내면 좀 어떨까 해서 아버지가 호주 뉴질랜드 여행을 하고 오셨습니다.
    그리고 뉴질랜드가 너무 마음에 드셨는지.. 저희는 뉴질랜드로 이민을 가게 되었습니다. ^^

    음.. 자매님도 혹시 뉴질랜드로? ^^

    주님께서 이번 여행을 통해 자매님 안에서 많은 것들을 보여 주셨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여행 가운데 안전과 평안이 되어 주신 주님께 감사드리며.. ^^
    comment menu
    2010.03.06. 22:04
    morningstar 작성자
    morningstar
    맞아요..
    저의 친정엄마도 전혀 외국에 나와 살고 싶다는 말씀을 안하시더니..
    데카포 호수를 보고는 그 윗쪽 아담한 동네쯤에서 살아도 되겠다는 뜻을 비추일만큼...반한 나라가 뉴질랜드입니다.
    딸아이도 호주는 그런 마음이 들지 않지만 뉴질랜드라면 와서 살아도 되겠다고...ㅎ...
    그러다가 우리 다 이민오는 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저로서는..
    집차로 남섬을 돌면서 맘에 드는 곳에 세워놓고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여유를 꼭 다시 한번 가져보았으면 하고 바랍니다.....
    언젠가는...

    .
    comment menu
    2010.03.06. 22:05
    권한이 없습니다.
  • morningstar
    • 2
    오랜만에 가사말 올려봅니다

    그리고 나중에 ..
    다시 할말이 있는데...

    <<<<<<<<<<<<<<<<<<<<<<


    한때는...
    주님을 죽이려 하던 자를 외려 주님을 위해 자신을 죽음에 넘기우는 자가 되도록 그렇게 하셨다지요.

    주님의 제자들도..
    주님처럼 죽은 사람도 살리고 앉은 뱅이도 일어나게 하는 기적을 행하는 능력도 주셨다지요.

    그래서....
    어떤 이는 서퍼런 칼날아래 목을 내밀 수도 있었고 거꾸로 매달려 죽는 고통도 감내하게 만드셨다지요.

    그러나 ...
    조용한 일상가운데 마치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사는 이도 있었고 지금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주님을 여전히 사랑합니다
    그렇게 고백하면서......

    Eugene
    Eugene
    작곡을 해 봤는데.. 괜찮은지 모르겠습니다.

    이제 방학이 5일 정도 남았는데, 주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새찬양에 올려진 찬송들을 프린트 할 때 보기 편하도록 앙코르, PDF 화일을 (일단 제 컴에서) 수정하는 작업을 좀 하고 있습니다. ^^
    comment menu
    2010.03.06. 22:03
    morningstar 작성자
    morningstar
    유진형제님..
    개인상황을 알리기 위해 쪽지를 보냈습니다.

    남은 방학기간 알차게 되길...
    comment menu
    2010.03.06. 22:04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