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9 16:03

처음부터 끝까지

May
조회 수 4365 추천 수 0 댓글 5

*작사:morningstar / 작곡:May*




  • profile
    May 2010.07.19 16:08
    가사가 빠진 부분도 있고..자매님이 전달하고자 하는 뜻이 어느 정도 전달되었는지 모르겠어요.
    저는 느낌으론 알겠는데..곡을 붙여 만들려니 쉽지 않네요.^^;
    사실 멜로디를 붙여 보았을 때는 이렇게 엇박자는 아니었는데..
    악보를 만들려면 이렇게밖에 표현할 수 없다고 하네요.^^
    부를 때는 이렇게까지는 안늘려 부르는게 좀 나은 것 같아요.
    그게 더 어려우려나?^^;;
    늘 제가 만든 곡은 그 멜로디가 그 멜로디인 것 같아요.^^;;;
  • profile
    morningstar 2010.07.20 18:30
    주님을 향한 사랑이 불타오르게 하소서는.......메이자매가 붙인 것이고^^ 나로선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것보다 주님이 날 사랑함을 놓지 말아달라고 하고는 끝난 거 같은데........나는 내가 주님 사랑한 거 보다는 주님이 날 더 사랑해 달라는 아직도 약간은..? 자신없거나 이기적인 마음이 아닐까하는..........생각을 해보네요. ............
    음악에 문외한인 나로서는 그냥 느낌으로 말하면 ..좋아요.............부드럽고 편하고.........
    마치 가을날? 노을속 들길을 걸으며 흥얼거릴 거 같은...
    ..........
    에고 이즘 정말 덥지요? ...날이 좀 서늘해질때 메이자매가 불러서 올려놔주면 좋을 거 같은 예감.
    자맨 어떤때 찬송을 부르는지 모르지만,,
    보통은 기쁠때 찬송을 부른다고하는데 나는 상태가 밑바닥일 때 외려찬송을 부르는지 모르겠어요.
    이즘..내가 찬송이 뜸한 것은 나름.........지낼만하다는 증거? 일지 모르겠네요.
    어쨌거나 이즘은 기본적인 교회생활하고 ...이 더위가 좀 지나길 기다라며..............지내고 있는지도.
  • ?
    메이 2010.07.20 23:19

    자매님..느낌이 좋다니 저도 좋고요.^^
    자매님이 언급하신 맨 아래 가사는 유진형제가 붙였어요.^^
    엇박자라 제가 부른 것과는 박자가 조금 달라요.
    엇박자곡을 악보로 옮기는 것이 어렵대요.(저는 잘 모르지만^^)
    저희집이 무척 더워서..에어컨이 있긴 한데..일년에 한번 틀까 말까..^^;할머니와 함께 살아 이런점에 좀 어려움이..
    그래서 메이사무실 바닥에 돗자리 펴고 에어컨 조금씩 틀어가며 지내고 숙박도 하고...^^
    더운데 어디 나가는 것 싫어하는 저로선 최상의 피서네요.^^
    내일..찬송 불러 올려보려고요.^^
    그리고 저도.. 힘들고 괴로울 때..더 찬송을 많이 부르고,누리고,곡도 만들게 되는 것 같아요.^^
    자매님~긋나잇~!^^
    그리고 시원한 때에..언젠가는 자매님을 뵐 수 있길 바라며....

  • profile
    Eugene 2010.07.21 11:50
    셋 잇단음표 방식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
  • profile
    청지기 2010.08.17 14:08
    "모든 것의 실체가 되시는" 부분이 "모든 것들의 실체가 되시는"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

작곡방

자작 찬송을 올려 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작곡방입니다. 12 청지기 2006.03.13 9981
204 하나님의 상속자가 되기까지 3 May 2010.05.28 4421
203 제사장 직분 3 Eugene 2010.05.15 4401
202 비밀한 기쁨 안에 11 May 2010.05.11 4747
201 주님의 이름으로 Eugene 2010.04.26 3673
200 난 슬프지 않아 (대구교회청년대학부자작곡-2nd) 2 JimmyCho 2010.04.17 4823
199 마음에 부어진 사랑 (대구교회청년대학부자작곡-1st) 2 JimmyCho 2010.04.17 4984
198 무지개빛 하나님 3 May 2010.04.11 3970
197 그분의 보장하는 사랑 May 2010.03.27 4079
196 내 모습에 실망하여 주의신부 2010.03.20 3758
195 너울을 벗은 얼굴로 Eugene 2010.03.10 1023
194 그리스도 1 Eugene 2010.01.19 1066
193 영광의 하나님께서 4 Eugene 2010.01.09 1091
192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1 Eugene 2010.01.02 1094
191 거기 한 사람이 있었네 2 May 2009.12.25 1385
190 샛별이 우리 마음에 떠오를 때까지 1 Eugene 2009.12.19 1098
189 내가 선택한 나의 종 4 Eugene 2009.12.18 1084
188 보아라 내가 문 밖에 서서 1 Eugene 2009.12.18 1188
187 주님의 동역자로 함께 서려면 3 Eugene 2009.12.04 1238
186 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 Julius 2009.11.21 3651
185 이 길은 주님 가신 길 May 2009.11.21 1040
184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Ⅱ May 2009.11.15 1210
183 순교 4 Eugene 2009.10.19 1164
182 처음엔 누구나 그렇듯이 5 Eugene 2009.10.04 1332
181 그는 나의 친구죠 3 Eugene 2009.09.27 1189
180 우리의 연약함에 3 Eugene 2009.09.26 1062
179 나의 바람 5 Eugene 2009.09.26 967
178 그 사랑 놀라워라 4 Eugene 2009.09.19 13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