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11 20:00

주님과 합한 사람은

조회 수 2509 추천 수 0 댓글 6

 

이 곡은 제일 먼저 작곡된 곡입니다.

어머니께서 중고등부인 아들, 딸이

고린도전서 6장 17절 말씀에 나온 주님과 하나된 사람의 기본적인 생활을

쉽게 이해하고 기억했으면 좋겠다 싶어서 만드셨다고 합니다.^^

 

말도 안되는 악보를 가지고 찾아뵜을 때,

따뜻하게 격려하시며 도움을 주신 광명교회 정원모 형제님, 정말 감사합니다! 

형제님께서 조언해주시지 않았다면 이 곡을 이렇게 낼 수 있었을까요?^^

정말 감사하고요, 독특한 악보라고 말씀해주시며 공부를 좀 더 하라고 상담해주시던 형제님의 얼굴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너무나 감사해요, 형제님!

 

또, 이 곡의 코드를 점검해주시고 부드러운 분위기로 만들어 주신 서울교회 박은영 자매님, 정말 감사합니다!

늦은 시간에도 거절하지 않으시고 흔쾌히 받아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2.pdf (←악보 출력하실 땐 이 파일을 눌러서 다운받아 해주세요^^ 글씨가 더 선명합니다.
누르시면 화면에서도 큰 악보로 보실 수 있습니다.)
 
222.png

 

 

작사, 작곡: 손미옥, 한수은

피아노 연주: 정단별

 

 

 
 
  • profile
    청지기 2012.01.12 09:24

    아멘, 이 연합된 영을 사는 것이 우리 생활의 비결이네.

    곡도 좋고 가사도 좋습니다. ^^

  • profile
    석류 2012.01.13 14:27

    아멘,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May 2012.01.13 07:40

    이 찬양을 조만간 불러서 올려 보고 싶은 부담이 있습니다.

    주님과 하나 되어 사는 이 생활...이 실재...

    하나님의 경륜의 비결이요 열쇠!연합된 영..

    오늘 하루 영을 사용하고,영을 훈련하기 원합니다,

    영에서 혼으로 혼에서 몸으로 이 영으로 완전히 적셔질 때 까지.

    온 존재가 연합된 영이 될 때 까지...

    주님..더욱 얻어 주소서..

  • profile
    석류 2012.01.13 14:29

    아멘! 자매님 목소리가 곡에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불러서 올려주시면 많은 누림이 될 것 같습니다.

  • profile
    석류 2012.01.15 13:57

    악보가 조금 수정되었습니다.

    '날 이끄 시 네'  →  '날이 끄 시 네'

    '날이' 가 반박자씩입니다.

  • profile
    Eugene 2012.02.07 11:30

    May 자매와 오늘 이 곡을 연습한 다음 녹음해 봤는데..

    좀 더 연습이 필요할 것 같아요. ^^

    조만간 녹음해서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

?

작곡방

자작 찬송을 올려 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작곡방입니다. 4 청지기 2006.03.13 6609
266 당신을 사랑해요 May 2012.05.02 1052
265 헐몬에서 내려오는 May 2012.04.25 1549
264 찬양하는 이들의 노래-할렐루야 4 청지기 2012.04.10 1678
263 부활 안에 계신 그리스도는 May 2012.03.22 1476
262 날이 갈수록 1 May 2012.03.20 1631
261 주님 사랑은 고결한 사랑 Eugene 2012.03.14 1671
260 나의 유일한 분깃-그리스도 8 청지기 2012.03.10 2023
259 주여 나의 온 마음 얻으시고 Eugene 2012.03.07 1350
258 성소 안에 들어갈 때에 May 2012.03.04 1419
257 Our Story 2 청지기 2012.03.02 1607
256 사랑하는 당신께 May 2012.02.15 1592
255 주의 사랑 May 2012.01.24 1535
254 시간이 지나도 영원한 것은 May 2012.01.19 1605
253 하나님의 갈망과 목표는 May 2012.01.13 1453
» 주님과 합한 사람은 6 석류 2012.01.11 2509
251 주님만 사랑하도록 2 석류 2012.01.11 2741
250 주 예수님 사랑한다면 6 석류 2012.01.11 2457
249 주님 안에 1 May 2012.01.05 1409
248 영원한 새 예루살렘으로 May 2012.01.04 1415
247 당신의 세미한 음성 들려 May 2011.12.21 1674
246 주님의 이름은 May 2011.11.25 1697
245 낮고 낮은 곳 내려 오시어 1 Eugene 2011.10.04 1726
244 우리가 함께 불러 주 예수 5 May 2011.09.26 2201
243 무엇을 먹을까 May 2011.09.25 1972
242 가진 것 없지만 May 2011.09.08 2129
241 오! 나의 주님 3 청지기 2011.08.31 27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5 6 7 8 9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