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찬송을 올려 주세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5
  • May
  • 조회 수 1988

*작사:Eugene Lee / 작곡:May Lee*




포함 1명이 추천

추천인 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5

솔향
profile image
할렐루야~ "우리의 주님을 찬양합니다
누구도 정죄하지않고. 누구에게도 요구하지않고....
다만 이해하고 ~사랑하고~용서하시듯....
이땅에서 그분의 자녀들을 또한 이렇게 "똑같이"~ 만들어가고 계심을 감사드립니다~^*^
2015.04.03. 08:21
Eugene → 솔향
profile image
아멘 주님이 받으시는 모든 사람을 받고 이해할 수 있도록
우리의 그릇을 넓혀 주시기를 원합니다
80세의 모세가 되는 과정 안에 두심을 감사합니다. ^^
2015.04.04. 14:17
양지말길 → 솔향
지난주일 집회후 몇몇 지체들이 모여 이 찬송을 배웠습니다.
물론 솔향자매님이 추천한 곡입니다.

몇년전부터 솔향자매님의 소그룹에서 여기에서의 찬송을 배워서 전람했습니다.
그러던중 일년쯤 전부터는 소그룹 중심에서
찬송을 배우고 누리기를 원하는 성도들 중심으로 모이게 되었습니다.
육십전후의 성도들 입니다.

교회생활 초기에 짧고 강한 그리고 기억하기 좋은 찬송을 인하여 언제 어디서나
찬송을 누렸던 시기가 있었는데, 언제부터인가 길고 무거운 찬송가들은 누리기가
너무 어려웠습니다.

형제님, 자매님의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형제자매님을 누립니다.

요즈음에는

"모리아산으로의여정, 주예수주예수, 주님오실때"를 아침부터 누립니다.

"팔십세의 모세가 되기까지"도 오늘 기억속에 넣었습니다.
얼나마 격려와 누림되는지... 얼마나 활력이 넘치는지...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은"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은 쉽지 않아서
한 면에서는 주님의 밀어내심을 누리지만
또 한면에서 외로움이 많이 있기도 합니다.
 
간혹 지체들의 작은 격려와 사랑이 있기는 하지만
수평적인 교통 보다는 수직적인 교통이 더 많을 수밖에 없는 새로운 길을 가는 것..

.
.
.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은 쉽지 않아서
수고하나 늘 수치 당하고
통과해야 될 시험의 날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최근에도 하나의 터널을 통과하면서
고린도 후서 1장에 있는 사도 바울의 고백이 기억났습니다.

형제님의 글들을 읽으면서
특히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은"이라는 글을 읽으면서 깊은 공감이 갔습니다.

주님의 위로오 격려 그리고 공급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함께 동역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기를 기도합니다.

2003년인가 2004년인가 오래된 기억이지만
안성의 사랑의 집에 방문했을 때 많은 성도들이 "하나님의 이기는자" 카페 운영에 관해 교통할 때 계셨던것 같았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2015.04.10. 08:19
Eugene → 솔향
profile image
부족한 것이 너무 많은데.. 지체들에게 조금이나마 누림이 될 수 있어서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2003년 가을 안성 사랑의 집에서 처음 형제님을 뵌 것 같은데 벌써 12년의 시간이 지났네요. ^^
그 때 그 분위기, 애찬, 지체들과 나누었던 교통의 분위기가 아직도 생각이 납니다. ^^

그리고 그 때는 아직 결혼하기 전이었고 훈련 받기 전이었고 찬양노트라는 홈페이지도 시작되기 전이었는데..
주님은 12년 동안 제가 생각하지 못했던 길을 은혜로 걸어 가게 하신 것 같습니다.

그 때 안성에서 처음 만났던 메이 자매와 주님의 주권 가운데 결혼하게 되었고 주님의 은혜로 훈련을 거치고 찬양노트 홈페이지도 시작하게 하셨고...

저는 요셉은 아니지만 요셉과 같이 주님은 제게 주신 그분의 꿈을 하나 하나씩 이루어 가심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이제 한가지가 남았는데.. ^^

그 때문에 아직은 여전히 과정 가운데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

각지에서 너무도 부족한 것이 많지만 찬송을 통해 주님을 누리시는 지체들의 소식이 들릴 때
많은 때 너무도 신실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돌이키는 마음이 있습니다. ^^;

그리고 가사가 더 수정이 되어야 될 찬양을 일단 올렸는데.. 나중에 조금 수정하게 되었을 때
먼저 누리고 계신 지체들께 죄송스러운 마음도 있고요.
(위 찬양도 처음 부분의 주어가 원 시에서는 '우리는'이었는데 그것을 '주님은'으로 표현하니.. 틀린 것은 아닌데 원 시대로 수정이 필요한 것 같아서 조금 수정을 했습니다. ^^;)

이런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

주님의 은혜 가운데 각지에서 찬양을 통해 주님을 누리시는 많은 지체들과 언젠가 주님의 인도 가운데 함께 찬양을 부르고 주님을 누리게 될 날을 사모합니다.

우리의 중심이신, 그리고 분깃이신 주님을 함께 마음껏 찬양하기 원합니다. ^^
2015.04.10. 14:44
청지기
profile image
가사가 약간 변경되었습니다. ^^
2015.04.09. 18: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찬양노트의 작곡방입니다. 15 image 청지기 06.03.13.14:56 10079
428 청년의 특권 image Eugene 07.10.29.06:03 1541
427 천국의 복을 위해 7 file 꼬마돌멩이 20.06.02.22:10 207
426 처음엔 누구나 그렇듯이 5 image Eugene 09.10.04.16:27 1363
425 처음부터 끝까지 5 image May 10.07.19.16:03 4392
424 찬양하는 이들의 노래-할렐루야 4 image 청지기 12.04.10.14:10 1848
423 찬양과 영광과 1 image May 11.08.25.11:08 2266
422 집에 가는 길 4 image 주의신부 13.07.14.21:39 1900
421 진리의 기둥들 3 image 청지기 13.11.26.18:13 1808
420 지혜를 구합니다 2 image Eugene 09.05.25.11:15 1351
419 지금 이 시대는 1 image May 20.09.06.21:26 69
418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1 image Eugene 06.12.24.22:00 2075
417 주의 회복의 장래 (대구교회청년대학부자작곡-5th) 7 image JimmyCho 13.06.17.01:03 3263
416 주의 회복 image Eugene 07.11.20.09:05 1613
415 주의 전쟁의 날에 1 image Eugene 08.12.14.19:58 2253
414 주의 얼굴 구할 때 image 하나님의 예.. 20.09.23.13:13 101
413 주의 사랑 image May 12.01.24.11:26 1724
412 주의 광명 중에 image Eugene 06.07.31.11:37 1482
411 주와 함께 걷는 이 길 image 하나님의 예.. 20.09.23.13:12 72
410 주여 저를 비추소서 1 image Eugene 06.07.14.09:11 1885
409 주여 이 가을에는 image May 14.09.04.21:27 1011
408 주여 우리 마음이(새 멜로디) image Eugene 09.04.12.22:20 1388
407 주여 우리 마음이 3 image Eugene 08.10.12.18:03 1340
406 주여 매 순간 image Eugene 06.05.03.13:49 2278
405 주여 맑은 하늘을 4 image May 20.08.29.23:42 104
404 주여 눈 감겨 주소서 image Marysoo 13.08.08.15:42 1369
403 주여 나의 온 존재가 3 image Eugene 06.07.09.09:17 2213
402 주여 나의 온 마음 얻으시고 image Eugene 12.03.07.12:10 1529
401 주여 나를 태워주소서 2 image 청지기 10.10.26.14:09 4087
400 주님이 축복하신 이날에 3 image May 13.12.04.16:31 1900
399 주님이 제게 하신 그 말씀 1 image May 11.05.22.09:40 2329
398 주님이 우리의 마음 안에 거하사 image 김형신 07.01.28.12:55 4310
397 주님이 부르신다면 청지기 13.07.02.12:51 1191
396 주님이 먼저 가신 그 길은 image May 14.01.06.20:38 1684
395 주님의 품 2 image Eugene 16.07.24.22:40 1213
394 주님의 인격 나를 매혹해 3 image May 07.11.03.12:26 1650
393 주님의 이름은 image May 11.11.25.10:41 1893
392 주님의 이름으로 image Eugene 10.04.26.15:25 3701
391 주님의 사랑에 발이 묶여 2 image Eugene 06.08.01.08:36 1568
390 주님의 부르심 2 image May 20.12.21.21:20 113
389 주님의 동역자로 함께 서려면 3 image Eugene 09.12.04.20:58 1270
388 주님을 의지함 image 김형신 06.10.05.10:13 1603
387 주님을 위해서는 image Eugene 06.12.15.06:58 1283
386 주님을 위한 것이라면 file 갈렙 14.10.02.12:06 1407
385 주님을 섬기기 위한 봉사 image May 16.05.08.20:13 923
384 주님을 사랑한다면 1 image May 11.05.27.19:24 2262
383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Ⅱ image May 09.11.15.15:33 1263
382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2 image Eugene 06.11.20.15:15 1542
381 주님은 어린 아이들과 image May 11.08.23.14:34 2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