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누림을 함께 나눠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2
  • Eugene
  • 조회 수 169

 

80f2a6f7aaec279fdabf4ba63004ebd0.jpg

 

 

짐을 지고 왔다가
다시 지고 갈 때가 많았네
부담을 해방하고 싶었지만
그럴 기회가 없을 때가 많아


우리는 집회의 공허함을 피하기 위해
많은 말을 하도록 사람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는 영 안의 내적 스위치를 만지지 못한 채
많은 말을 하는 것이 익숙하게 되어


정작 영 안의 내적 스위치를 만진 부담은
해방될 기회를 얻지 못하고
때를 놓친 부담이 되거나
다시 지고 갈 때가 많아


어떤 사람에게는 여전히
말을 하도록 격려해야 되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이제는 많은 말을 하는 것이 아닌
영 안의 내적 스위치를 만질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것이 필요한데


한 번 익숙하게 된 상태가 전환되기 위해서는
그 길을 걸어 온 만큼이나
자신을 부인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그것을 알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말은 얼마나 들을 수 없는 말이고
듣기에 어려운 말인지..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첨부 1

  1. 80f2a6f7aaec279fdabf4ba63004ebd0.jpg
    (File Size: 45.6KB/Download: 40)

댓글 2

삭제

"메리킴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솔향
profile image
얼마나 얼마나 공감하는지요~
적절하게 말을 할수 있고... 또 말을 멈출수있음이 얼마나 필요한지요~
2017.08.15.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