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5 추천 수 0 댓글 1

 

winter-2054300_960_720.jpg

 

 

앞서 가지 않고
뒤따라 가면 힘들지 않지


고난은 앞에 있는 사람이 당하고
나는 열매만을 누릴 수 있으니


앞서 걸어간다는 것은
어쩌면 비난을 자초하는 일


열매는 누리지 못하고
수고만을 하는 길


그러나 누군가 앞서 걸어가지 않는다면
어떠한 열매도 없게 돼


누군가는 길이 없는 곳에
길을 내야 하고


사람들이 밟지 않은 땅을
밟아야 하는


그러나 뒤 따라 오는 사람들이
모두 열매를 누릴 수는 없어


뒤 따라 오는 사람에게도
짊어져야 하는 대가가 있으니


앞서 걸어가고 있는 그 사람의
비난을 함께 짊어질 수 있다면


그 사람이 받고 있는 고난을
함께 받을 수 있다면


열매를 누림에 있어서도
부끄럽지 않으리..

 

 

?

누림방

달콤한 누림을 함께 나눠요. ^^

  1. notice

    찬양노트의 누림방입니다.

    안녕하세요, 이곳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이곳은 찬양노트의 누림방으로 집회 및 일상 생활 가운데 주님을 누린 것을 함께 교통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가끔 이곳에 올려진 글이 지체들에 ...
    Date2006.03.21 By청지기 Reply4 Views5392
    read more
  2. 권위가 되는 사람은..

    우리는 사람의 권위를 보았을 뿐 하나님의 권위를 보지 못해 사람의 옳고 그름만 보았을 뿐 주님의 역사하심의 길을 보지 못해 만일 우리가 주님의 권위를 보았다면 사람의 어떠함을 주의하지 ...
    Date2017.03.16 ByEugene Reply4 Views128
    Read More
  3. 함께 짊어질 수 있다면..

    앞서 가지 않고 뒤따라 가면 힘들지 않지 고난은 앞에 있는 사람이 당하고 나는 열매만을 누릴 수 있으니 앞서 걸어간다는 것은 어쩌면 비난을 자초하는 일 열매는 누리지 못하고 수고만을 하는...
    Date2017.02.17 ByEugene Reply1 Views115
    Read More
  4.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산 골짜기에 핀 꽃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산에서 불어 오는 바람의 향내를 맡으면서도 그 향기를 내고 있는 그 꽃을 알지 못하네 사람들은 거리에 핀 큰 꽃들의 아름다움만을 알 뿐 산 골짜기에...
    Date2017.02.02 ByEugene Reply1 Views175
    Read More
  5. 큰 담을 넘는 가지는..

    생명을 모를 때 주님이 하시는 일을 알 수 없어 주님의 작은 움직임을 볼 수 없어 사람들은 외모를 보고 전통의 관점에서 모든 것을 보므로 생명 안의 주님의 작은 일은 쉽게 멸시를 당해 쉽게 ...
    Date2017.01.31 ByEugene Reply2 Views214
    Read More
  6.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생명을 알 때 생명이 우리 일의 기준이 되어 그 생명의 표준에 미치지 못할 때 만족이 없어 사람들의 칭찬과 일의 번성이 우리의 기준이 될 수 없어 비록 사람들이 찾지 않고 사람들이 알아 주...
    Date2017.01.28 ByEugene Reply1 Views87
    Read More
  7. 주님이 오시는 때는..

    어쩌면 꿈으로만 끝날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상관 없습니다. 부담이 강할 때에는 그것만이 있는듯이 매진하지만 주님은 우리가 부담이 가장 강할 때 오시는 것이 아닌 여전히 부담이 있지만 이...
    Date2017.01.15 ByEugene Reply4 Views125
    Read More
  8. 만족이 없을 때..

    더 높은 곳을 오르려 할 때 만족이 없어 주님의 부담이라 생각하고 오랜 기간을 분투했지만 어느 순간 그러한 갈망이 내려 지고 현재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될 때 마음에 안식이 가득해 지금...
    Date2017.01.14 ByEugene Reply5 Views127
    Read More
  9.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좁은 길을 가면서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어떻게 하면 이 좁은 길이 조금은 넓은 길이 될 수 있을지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그 길을 선택할 수는 없어 여전히 주님의 긍휼로 좁은 길 안에 남아 ...
    Date2017.01.12 ByEugene Reply2 Views24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