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0 07:10

두 가지 갈림길 안에

May
조회 수 73 추천 수 0 댓글 4

1479456999709.jpg


계시록에서 주님이 일곱 장로를 부르지 않고 일곱 별을 부르신 것은 교회가 정상적이지 않게 되었다는 의미이다. 서머나 교회의 특징은 박해였는데 유대교의 유대인들에게 뿐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료 지체들에게서 부터 온 박해였고, 이것이 가장 큰 박해였다.

일곱 교회 중에 에베소교회가 가장 처음 언급되었는데 그것에는 의미가 있다.믿는이들은 모두 주님을 사랑하는데서부터 시작하였지만 결국은 두 무리로 나뉘게 된걸 볼 수 있다. 주님을 처음 사랑으로 사랑하여 그것이 동기가 되어 첫째가는 행위로 수고한 이들이 있고, 처음 사랑을 잃어버린 채 습관적으로, 자신이 지켜온 교회 생활 안에서의 명예와 지위를 위해 그 많은 일을 많은 수고로, 인내하며 심지어 고난까지 받으며 하지만, 이 무리는 주님의 눈 언저리를 관심하며 주님을 접촉하는 것이 없거나 적기때문에 생명과 영의 봉사가 아닌 자기는 열심히 한다고 하는데 그 많은 기능 발휘로 지체의 기능을 죽이게되며 지체에게 요구하고 질투하고 경쟁하며 자신도모르게 니골라당이 되어간다.
이들은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주님과 교회를 위해 열심히 일하지만 사실은 믿는이들을 괴롭게하고 핍박하는 유대인이 되어 버린다는 것이다.


버가모교회로 가면 처음 사랑을 지킨 한 무리는 사탄이 거하는 세상과 연합하여 거대한 탑이 되어버린 사탄적인 곳에서 주님의 신실한 증인이되어 세상적인 교회에 반대하여 순교의 영으로 서있는 예수의 증인들이 되고, 처음사랑에서 떨어진 그 무리들은 교회 안에서 성도들에게 이제는 발람의 가르침과 니골라당의 가르침을 가르치며 그리스도의 인격을 누리는 것에서 빗나가게 만들어 우상을 숭배하며 영적인 음행에 빠지게 만든다.


이것이 주님을 사랑한다고 하는 열심 있는 믿는이가 그것도 다른이보다 앞서가는 이가 교회 안에서 하는 일이라는 것이 경고가 된다.


우리 모두는 두 개의 길 안에 있다.
관건은 크고,작은 모든 것에서 주님을 관심하는 것이다. 주님을 다른 모든 것들 보다 사랑하므로..이것을 잃어버리면 즉시로 떨어지게 되어 버린다.
주님의 긍휼로 주님을 향한 처음 사랑을 회복하여 주시고, 지켜 주시기를 주님의 눈언저리를 관심하고 그분과 대화하는 '주님을 향한 사람'으로 보호해주시기를
  • profile
    Eugene 2016.11.20 22:25
    사랑이 없는 일에서 시작된 하락이 교회 안의 유대인, 니골라당, 발람의 가르침으로 이어지는 것을 봅니다.
    우리의 수고는 주님을 향한 사랑에 근거한 것인가.. 사랑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사랑이 있다면..
    생명과 빛, 그리고 그분의 증거를 위한 등잔대가 따라 나올 것입니다.
  • profile
    May 2016.11.21 09:07
    사랑이 있다면. . 생명,빛, 등잔대가 있을 것입니다.
  • ?
    sisterhee1 2016.11.21 20:45
    주님을 향한 사람으로 보호해 주시길 ....
  • profile
    May 2016.11.21 21:14
    아멘~
?

누림방

달콤한 누림을 함께 나눠요. ^^

  1. notice

    찬양노트의 누림방입니다.

    안녕하세요, 이곳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이곳은 찬양노트의 누림방으로 집회 및 일상 생활 가운데 주님을 누린 것을 함께 교통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가끔 이곳에 올려진 글이 지체들에 의해 작곡이 되기도 합니다. ^^ 우리의 작은 누림이 함께 모임으...
    Date2006.03.21 By청지기 Reply4 Views4807
    read more
  2. 사역을 외적으로 배우면..

    사역을 외적으로 배우면 갈수록 생명의 길과는 멀어져 사역을 따르되 이면적인 방식으로 배워야 그 실재에 도달하게 됩니다. 겉의 언어와 용어만을 배울 뿐 그 안의 생명을 만지지 못한다면 우리는 습관적으로 밖의 모양만을 흉내낼 뿐 우리를 통해 생명의 향...
    Date2016.12.30 ByEugene Reply1 Views39
    Read More
  3.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생명은 작고 보잘것 없고 연약하게만 보여 마치 작은 씨앗처럼 그러나 그 씨앗은 땅의 무게를 이기고 바위의 힘겨움을 이기고 자라 나오지 우리가 생명 안에서 뿌린 간증과 교통과 신언은 때로 아무런 영향력을 주지 못하는 듯이 사라진 것처럼 보여 사람들은...
    Date2016.12.09 ByEugene Reply2 Views52
    Read More
  4. 먼 길을 걸어 왔지

    먼 길을 걸어 왔지 그 길은 길이 없는 길이었는데 그 강권하심이 없었더라면 시작할 수 있었을까? 처음에는 아무 것도 모른 채 그 길을 걸어가기 시작했지 그 길을 가면서 친구도 많아지리라 기대했지만 사람들은 낯선 길을 가려고 하지 않아 오랜 길을 걸어 ...
    Date2016.12.08 ByEugene Reply2 Views27
    Read More
  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타고난 사람은 주님처럼 강하게 말할 수 없고 주님처럼 약하게 말할 수 없습니다. 주님처럼 강하게 말할 수 없는 이유는 애정이 작용하기 때문이고 주님처럼 약하게 말할 수 없는 이유는 성질이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지체들에게 참된 권면을 해 줘야 할 때 ...
    Date2016.12.06 ByEugene Reply3 Views42
    Read More
  6. 전쟁의 한 복판에 있습니다

    전쟁의 한 복판에 있습니다. 심지어 함께 있는 이들도 동료들이 아닙니다. 이 압박은 주님의 압박이며 그분의 움직임을 위한 것입니다. 이 땅에 전쟁이 있습니다. 비밀한 가운데 수행되는 보이지 않는 전쟁이 있습니다. 전쟁의 필요가 막대하건만 늘 간구해야...
    Date2016.12.04 ByEugene Reply2 Views42
    Read More
  7.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계시록에서 주님이 일곱 장로를 부르지 않고 일곱 별을 부르신 것은 교회가 정상적이지 않게 되었다는 의미이다. 서머나 교회의 특징은 박해였는데 유대교의 유대인들에게 뿐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료 지체들에게서 부터 온 박해였고, 이것이 가장 큰 ...
    Date2016.11.20 ByMay Reply4 Views73
    Read More
  8. 짐을 짊어질 수 있는 것은..

    파쇄되지 않을 때 다른 사람의 교통을 들을 수 있는 여지가 없어져 내가 무거운 짐을 지고 있을 때 더 이상의 짐을 짊어질 수 있는 여지가 없어 그러나 우리가 파쇄되면 아무리 무거운 짐을 지고 있어도 영의 힘은 무한하기에 어떤 사람의 교통도 들을 수 있...
    Date2016.11.17 ByEugene Reply2 Views48
    Read More
  9. 하나님-사람은..

    우리가 주님께 매혹될 때 우리는 신성의 산으로 올라가게 돼 우리의 포도원을 지키지 못할지라도 우리는 그분 자신을 얻게 되고 그렇게 사다리 끝에서 장비될 때 우리는 어느 시점에 평지로 내려올 수 있게 됩니다. 이전에 신성의 산으로 올라갈 때는 우리는 ...
    Date2016.10.30 ByEugene Reply3 Views5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